변화의 순간은 언제나 도둑처럼 온다. 이번 달 역시 그러했고, 나는 2주만에 당장 이사할 수 있는 방을 찾아야 하는 처지가 되었다. 높디높은 서울 부동산 가격을 실감하며 겨우 계약을 하고, 오늘부로 이사를 마쳤다. 그리고 새로운 3월을 준비하면서 이사 준비까지 마쳐야 하는 탓에 정신없는 2주를 보냈다. 사실 생각해보면 2월 초부터 내 정신은 이미 없었던 것도 같다. 아니 더 오래되었나..?


이사를 할 때 내가 세웠던 원칙은 단 하나였다. 미니멀리즘. 군더더기 같은 짐은 과감히 버리자는 것이었으나, 이것 때문에 이삿짐을 꾸리면서 많은 충돌이 있었다(주로 부모님과). 그러나 가장 큰 싸움은 어떤 책을 가져가고 어떤 책을 집에 둘 것인가 하는 나와의 싸움이었다. 내가 생각했던 원칙은 1. 읽지 않은 책을 우선 챙긴다. 2. 읽다 만 책을 챙긴다. 3. 자주 참고해야 할 책을 챙긴다. 였지만, 자꾸 눈에 밟히는 책들이 띄고, 조만간 보아야 할 것 같은 책들도 자꾸 눈에 들어왔다. 정작 당분간 책을 읽을 시간마저 없을 것 같은 나날이 기다리고 있음에도. 이를 악물며 서가에 꽂힌 책들을 추려 작은 박스 하나에 담고, 오늘 이사하면서 진열식을 마쳤다.



옆에 책장이 한 칸 더 있으나, 서랍장이 따로 없는 관계로 잡동사니들이 자리를 차지했다. 꽂힌 걸 보면서도 '그 책도 가져왔어야 하는 건데..'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 이 책장이 새로운 책으로 꽉 찰 날이 머지 않았음을 짐작하건만..


새로운 일은 3월부터 시작된다. 아마 한동안 적응하느라 책에는 손도 대지 못할 것이고, 지금도 3월을 준비하느라 마음만 계속 바쁘다. 무엇을 해야 할지도 모르겠는 상태랄까. 다만 이런 과도기가 얼른 지나가 책을 여유롭게 손에 집을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랄 뿐이다. 당장 눈에 밟히는 것은 1장만 읽고 덮어둔 『너무 시끄러운 고독』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겨울호랑이 2017-02-26 0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무님 3월부터 시작하시는 일 행복하게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즐거운 독서 이어가시길 기원합니다^^:

아무 2017-02-26 00:28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저도 오늘 광화문으로 가고 싶었지만 하필 오늘이 이사일이라ㅠㅠ 3월엔 꼭 좋은 소식이 들렸으면 좋겠습니다..
잠시 알라딘 방문이 뜸할 것 같지만, 틈틈이 방문해 좋아요라도 남겨보도록 애써볼게요;; 겨울호랑이님도 2월 잘 마무리하시고 따뜻한 3월 보내시길..^^

AgalmA 2017-02-26 20: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집 창고에 놔뒀던 책들 망가지고, 제 유년시절 일기장, 내가 그린 만화책 모아둔 박스가 허무하게 버려진 경험 이후로 제 모든 기록물, 책은 무조건 제 수중에 둡니다. 치여도 같이 치이고 버려도 내가 버린다!
아무님 부모님은 아무님 책 사랑 잘 아시니까 저와 같은 사태는 안 겪으시리라 생각합니다만^^;
책장 심플하니 아무님 닮았군요ㅎ/

아무 2017-02-26 23:53   좋아요 1 | URL
지난 달에 책을 서른 권 정도 알라딘 중고서점에 처분했다가 저 된통 혼났습니다;; 그걸 왜 파냐고... 지금도 제가 버릴 책 있는데..(주로 전공서적/학원교재지만)라고 말만 꺼내면 왜 버리냐는 말씀이 먼저 나와요ㅎㅎ 읽을 시간이 없으신 게 안타까울 따름..
저 심플을 위해 얼마나 많이 손가락을 깨물었는지ㅠㅠ 지금도 보면서 더 가져왔어야 하는데 하는 생각이 불쑥 듭니다. 방이 좁아 감당할 수 없을 텐데 말이죠..ㅠ

五車書 2017-02-28 08: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장이 헐거워지니까 책들이 눈에 잘 띄는 군요. 책을 읽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책을 욕심내고 있는 저한테 아무 님의 책 이사를 타산지석으로 삼겠습니다. 그리고 3월에 시작되는 새로운 일에 빨리 적응해내시기! ^^

아무 2017-02-28 19:05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결국 저는 오늘 참지 못하고 책 주문을 또 했지만.. 미니멀리즘이 무조건 좋은 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이사하면서 필요한 물건도 빼먹은 게 많고.. 五車書님도 즐겁고 따뜻한 3월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