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열대 한길그레이트북스 31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지음, 박옥줄 옮김 / 한길사 / 199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길사 서포터즈로 <슬픈 열대>을 읽어 나갔다. 물론, 이 책은 주로 구조주의에 대한 책이라고는 하나, 굳이 구조주의에 대한 시선으로 읽을 필요는 없다. 필자도 쭉 읽다보니 구조주의에 국한하여 읽어나간다면 오히려 책을 오독하거나 놓치거나 그냥 넘어가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고 본다. 


전체적인 접근은 기행문에 가깝다. 처음에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시작으로 이후 인류학을 선택한 이유를 자신의 학문적 여정의 연장선상으로 이야기하며, 이후 자신의 기행의 준비기간을 거친 후에 각 부족의 생태에 대해 다룬 후에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과정을 아주 세밀하게 묘사한다. 이 묘사는 굉장히 양면적인 면을 띄는데 하나하나 섬세한 눈으로 각자의 존재 이유를 자세히 살피는 한편, 그러면서도 각자의 특성에 대해 정교하고 치밀하게 묘사한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씩 꼼꼼하게 각자의 존재에 대해 다루는 면이 오히려 전체적인 주제를 질식해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한다. 


그리고 구조주의라는 철학만으로 이 책을 읽어나가면 매우 힘들다. 필자는 이 레비스트로스를 철학을 공부하며 처음으로 접했는데 음....이 구조주의 철학만으로 이 책을 읽으면 상당히 곤란하다. 앞서 말했듯이 이 구조주의 시선으로 읽으면 놓치는 것이 많을 뿐 아니라 전체적인 인류학의 이해 없이 이 책을 접근하면 굉장히 고루하고 지루한 책이 될 것이며 굳이 읽을 가치에 대해서 이해하기가 힘들어 질 듯하다. 이는 필자도 굉장히 뼈저리게 느끼는 바이니 여러분들도 고민을 해보고 책을 펼쳐 나가기를 바란다. 


그러므로 차라리 앞의 해제를 적극적으로 이용하기를 바란다. 이 해제는 레비스트로스에 대한 전반적인 개괄과 함께 책의 맥락과 함께 그의 철학에 대한 맥락 역시 잘 꼽기 때문이다. 그러면서도 책을 간결하게 요약하니 실타래라고 생각하고 친구처럼 같이 동행을 해나가기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