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루살렘의 아이히만 한길그레이트북스 81
한나 아렌트 지음, 김선욱 옮김 / 한길사 / 200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이 책은 철학자가 쓴 책 치고 상당한 베스트셀러이다. 아마도 이 책이 가지는 매력이 셀링 포인트라고 생각을 하는데, 이 책은 전반적으로 상당히 잘 짜여진 구성을 가지면서도 이 구성을 통해서 풀어나가는 스토리텔링 역시 기존의 철학적 접근과는 그 결이 다르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최근 이 책을 다루는 여러 대중 예능에 힘 입은 면도 분명히 있으리라. 재작년 Tvn에서 '알아두면 쓸데 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에서 한나 아렌트를 아주 간략하게 다루었으며, 얼마 전 같은 방송국에서 '책 읽어 드립니다' 을 통해 역시 한나 아렌트를 읽어 내려갔기 때문에, 이 책은 더더욱 유명세를 치루었다.

 

하지만, 이런 예능에 소개하는 책들은 항상 하나의 문제를 가지는데, 대부분 그렇듯이 그렇게 커다란 문제 혹은 논란을 야기할 만한 부분이 없는 책들을 다룬다는 점이다. 당장 이 책을 읽어나가면서 내가 느낀 것은 전체적으로 구조를 비판하기보다 아이히만의 삶과 그의 '악행'에 초점을 지나치게 방점을 찍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는 느낌이 든다. 그렇기 때문에 왜 나치가 등장했고, 왜 나치의 등장이 아이히만의 삶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그리고 그에 따른 아이히만의 행동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거시적 통찰에 초점을 맞추지 못했으며, 모든 나치의 행위를 일종의 아이히만의 '무사고성'에 지나치게 포커스를 맞춘다는 점이 상당히 거슬렸다.

 

또한 이 책이 과연 흔히 대중 매체에서 이야기하듯이 '악의 평범성'에만 국한해서 설명할 수 있는지에 대해 다시 의문이 든다. 사람들은 상당히 악의 평범성을 인용하기 위해 이 책을 들고 나오고는 하는데, 이 책을 읽어본 독자들은 악의 평범성이 그저 한 줄로 스쳐 지나가듯이 나올 뿐이며, 전체적인 내용은 아이히만의 삶과 그의 나치당 가입 그리고 이후 등장하는 나치의 유대인 처리에 대해 자세히 서술한다. 그러니까 비단 악의 평범성 뿐 아니라 유대인 고위층과의 다양한 정치적 역학과 나치가 행한 야만성에 대한 고발이 더 많은 파트를 차지하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기존에 이야기하는 '악의 평범성' 개념 역시도 상당히 오용된 듯한 느낌이 든다. 악의 평범성은 철저히 관료적 사유에 의한 사고의 공백으로서 이야기되어야 한다고 생각이 드는데, 기존의 악의 평범성은 지나치게 평범함에만 초점을 맞춘다는 기분이 든다. 이는 상당히 결이 다른 것으로 조금 조심해서 다루어져야 한다는 생각이다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