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맨의 죽음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18
아서 밀러 지음, 강유나 옮김 / 민음사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른쪽으로 가며) 우습지 않아? 고속도로 여행, 기차여행, 수많은 약속, 오랜 세월, 그런 것들 다 거쳐서결국엔 사는 것보다 죽는 게 더 가치 있는 인생이되었으니 말이야.
윌리, 어느 누구에게도 죽는 게 더 나은 경우는 없네.
(잠시 뒤) 내 말 듣고 있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일즈맨의 죽음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18
아서 밀러 지음, 강유나 옮김 / 민음사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화가 나서 지폐를 더 꺼내며) 일평생 나를 시샘하는군,
에이, 빌어먹을 인간아! 자, 이걸로 보험료나 내. (윌리의 손에 돈을 쥐여 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일즈맨의 죽음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18
아서 밀러 지음, 강유나 옮김 / 민음사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버지가 훌륭한 분이라고는 하지 않겠다. 윌리 로먼은 엄청나게 돈을 번 적도 없어. 신문에 이름이 실린 적도 없지.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인품을 가진것도 아니야. 그렇지만 그이는 한 인간이야. 그리고무언가 무서운 일이 그에게 일어나고 있어. 그러니 관심을 기울여 주어야 해. 늙은 개처럼 무덤 속으로 굴러떨어지는 일이 있어서는 안 돼. 이런 사람에게 도 관심이, 관심이 필요하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혀는 가을의 살빛을 모두어 들이면서 말하네.
 꼭 그대를 만나려고 호두 속을 들여다본 건 아니었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명해진 사실은, 세계에 대한 해석이 없이는 소설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 해석은 담론의 수준이어서는 안 된다. 소설가는 말하는 자가아니고 소설은 말이 아니다. 담론은, 소설이 되기위해, 아무리 튼튼한 담론이라고 해도, 아니, 튼튼 할수록 더욱더, 스스로 몸을 해체하여 다른 몸으로 변신하여야 한다. 예컨대 메타포나 상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