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의 속도
엘리자베스 문 지음, 정소연 옮김 / 푸른숲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폐 스펙트럼을 소재로 하고 소설의 완성도도 무척 높은 책. 요즘 드라마를 보며 자주 생각하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래도시 속 인형들 안전가옥 오리지널 19
이경희 지음 / 안전가옥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타일리쉬한 한국형 사이버 펑크 소설. 시원스럽고 재미있게 읽은 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2 제13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임솔아 외 지음 / 문학동네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젊은 작가상 수상집>

 

매해 봄이 되면 서점에 들러서 하는 일 하나, 바로 문학동네 젊은 작가상 수상집을 사는 것이다. 내가 군대를 전역한 이후 매년 해왔으니 거의 8년 동안 해온 셈이다. 그 수상집을 매년 읽으며 오늘에는 어떤 젊은 작가들이 있을까 하는 판단을 한다. 최근 수상집들과 과거의 수상집을 보면 작가들은 거의 없다라고 하지만 적어도 평론가나 프로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양식이나 키워드는 꼭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작년 2021년 수상집의 코드가 페미니즘이었다면 이번 소설의 경우에는 퀴어이다. 대상작인 임솔아 작가의 소설은 아니었지만, 전반적으로 퀴어를 소재로 한 소설이 많았다. 김멜라 작가의 소설이라든지, 김병운 작가의 소설이라든지. 그랬다. 특이한 건 서수진 작가의 <골드러시>가 오랜만에 보는 호주를 배경으로 하는 소설이었다. 지난 몇 년 동안 헬조선담론 아래에서 외국(그중에서 젊은 세대가 쉽게 접근 할 수 있는 호주)은 젊은 이들이 한국과 반대되는 대안적 공간으로 여겨졌으나 요 근래 들어서는 좀 사그라드는 분위기였다. 서수진 작가의 <골드러시>는 이러한 담론의 분위기를 반영하는 것인지 찬란한 꿈을 꾸었으나 그것이 사그라든 부부의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재미있는 소설이었다.

 

원래 소설이라는 것은 독자 개인의 개별적인 판단에 따라서 좋기도 하고 나쁘기도 하다. 때문에 수상작의 호오를 딱히 따질 마음은 생기지 않았다. 그러나 젊은 작가상이 점점 당대의 트랜드를 포착하기에 급급하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 페미니즘, 퀴어라는 트랜드를 따지면서도 요즘 유행하는 SF가 한작품도 없다는 건 흥미로운 현상이다. 이제는 웬만한 문학상 심사에서도 SF소설이 많이 지원되었다는 언급은 꼭 있지만, 그럼에도 본심에 오르는 경우는 별로 없다. 여러 출판사에서도 이제는 SF원고를 선호하면서도 주류 문단에서는 내심 그들과는 다르다는 구분을 짖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소설 중에서 재미있던 건 역시 김멜라 작가의 <저녁놀>이다. 다른 소설집에서 봤을 때 상을 받을 줄은 알았지만, 대상 후보까지 거론될 줄은 몰랐다. 그만큼 소설이니깐. 임솔아 작가의 <초파리 돌보기>는 결말이 작가 답지 않은 결말이랄까. (그건 작가 본인도 인정했다.)가 특이했다. 해피엔딩이라니 임솔아 작가답지 않다는 걸 알면서도 소설 쓰기라는 게 철저하게 개인적인 행동임을 알면서도 해피엔딩을 쓰는 게 어렵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는 작가의 태도가 좀 웃기기는 했다. 안 쓰는 게 아니라 못 쓸 수 있다는 것도 뜨악하지만 그럴수 있겠구나 싶었다.

 

소설들은 전반적으로 재미있었고 한국 문학이 대외적인 환경의 변화를 어떻게 수용했는지도 보여준다. 코로나가 언급되기도 하고 마스크는 당연히 등장한다. 이 문학상 소설집을 10년 넘게 사왔는데 10년 후에는 한국 문학이 또 어떻게 변할지도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 보다 : 겨울 2021 소설 보다
김멜라.남현정.이미상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보다 시리즈는 매번 챙겨보므로 이걸 왜 챙겨보는가 하는 말은 더 이상 쓰지 않아도 좋을 것 같다이번 책에는 김멜라남현정이미상 세 작가의 소설이 실렸다문학상 수상집을 챙겨보는 입장에서 김멜라이미상 작가의 이름은 전에도 들어왔다이번 소설 중에서 가장 특이하고 재미있는 소설은 김멜라 작가의 <저녁놀>이었다남현상 작가의 <부용에서>, 이미상 작가의 <이중작가 초롱>도 재밌기는 했으나 김멜라 작가의 소설이 독보적이라는 느낌이었다.

 

<저녁놀>은 첫 장면에서부터 독자를 당황스럽게 만든다왜냐면 이 소설의 화자는 한 레즈비언 커플의 딜도이기 때문이다딜도라니 딜도라니... 레드 컨테이너 같은 성인 용품샵이 홍대 한가운데에 있으니 성인용품이 소설 화자인 것도 이상하지는 않을 것 같다. (뭔소리...) 화자가 화자이다 보니 이 소설은 아무래도 웃길 것이라는 예상을 하고 소설을 읽어나갔다성을 대놓고 다룰 때 선택 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고 생각한다하나는 한없이 진지해지는 것이고하나는 한없이 가벼워지는 것이다.

<저녁놀>에서는 두 번째 방법을 사용했다화자는 상자 속에 처박힌 자신의 신세를 계속 투덜대고 자신을 사용하라고 외친다웃긴 게 다라면 읽고 이 소설을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하지만 이 소설은 레즈비언 커플이 사회 속에서 겪는 설움과 아픔슬픔을 묘사하면서도 그 설움이 삶의 비관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마지막 장을 읽어나가면 점차 이들의 이야기가 내 머릿속에 스며들고 어떤 애잔한 감정이 솟아난다그즈음 나는 좋은 이야기라면 BL이든 퀴어물이든 뭐든 즐길 수 있는 사람이라는 걸 깨닫게 된다.

 

남현정 작가의 <부용에서>는 부용이라는 공간을 효과적으로 묘사해나갔지만 딱히 큰 인상을 받지는 못했다.

 

이미상 작가의 <이중작가 초롱>은 예전에 에픽에 실렸던 걸 읽었었다소설 창작 교실과 등단소설 표절과 설화를 소재로 한 일종의 메타 픽션이다이미상 작가의 특징은 잘 교육받은 중산층이 등장하며 그들의 뒤틀린 욕망이 소설을 견인하는 원동력이 된다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령해마 (리커버 에디션)
문목하 지음 / 아작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작보다 진화한 최근작. 난 이 소설을 읽고 문목하를 한국 최고의 SF 작가로 인정하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