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로드 4000km - 대한민국 100년, 상하이에서 충칭까지 임시정부 투어가이드
김종훈 외 지음 / 필로소픽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임정로드 5일차...황포군관학교

˝항일애국지사 청년들이 군사 간부 훈련을 받던 학교다. 1924년 6월 6일, 제1차 국공합작의 산물로 설립되었다. 소련의 자금과 무기를 지원받아 설립한 소련식 사관학교이며 정식명칭은 ‘중국국민당 육군군관학교‘였다. 그러나 주강의 황포 장주도에 위치한 탓에 흔히 ‘황포군관학교‘라고 부른다. 당시 장제스 총통이 황포군관학교에서 ‘피압박민족 후원‘으로 조선인 학생에게 장학금을 주며 대우하자 지망생이 증가했다. 조선 청년들은 신식군관학교인 황포군관학교에서 새로운 정치와 군사를 배우고자 모여들었다. 의열단 의백 김원봉과 <아리랑>의 주인공 김산도 그중 한 명이다. 김원봉 장군을 비롯한 의열단 간부들은 군관학교 4기로 대거 입학했다. 학생명단에서 확인한 인원만 73명이다. 무한분교까지 따지면 무려 200명이 넘는다. 이들은 황포군관학교 졸업 후 <조선혁명간부학교>로 이동, 조선 청년들의 군사간부 양성에 힘썼다. 결과적으로 1938년 10월 10일, <조선의용대> 탄생의 밑거름이 됐다.˝ (임정로드 4000km, 230쪽)


임정로드 탐방단 1기가 도착했을 땐 비가 내리고 습도가 높았다.

곳곳을 돌아보며 모기에 물리는 수난을 겪으며 중국인들과 함께 관람했다.

전시된 사진에서 김원봉을 찾으면 억대 사례금을 지급한다는 미션이 있었으나

'혁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쑨원의 유언처럼

우리 탐방단 1기는 황포군관학교 사진 속에서 약산 김원봉을 찾지 못했다.ㅠ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19-06-06 20: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엄청 의미 있는 여행일 거 같아요!!

순오기 2019-06-09 14:59   좋아요 0 | URL
7박 8일 일정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moviekjh 2019-06-09 14: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생님 덕분에 임정로드 첫번째 탐방이 더 유익했고 유의미했습니다!
혁명은 끝나지 않았다, 쑨원 유훈 앞에서 찍은 사진 잘 간직하겠습니다!!
또 뵐게요!!!

순오기 2019-06-09 15:02   좋아요 0 | URL
아, 누군지 알겠어요~kj!
8월 셋째 토욜 서울에서 만나요!^^
 
임정로드 4000km - 대한민국 100년, 상하이에서 충칭까지 임시정부 투어가이드
김종훈 외 지음 / 필로소픽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종훈기자와 함께하는 ‘임정로드 탐방단 1기‘로 6월 1일부터 7박 8일 역사기행 중 6일차...책에서 봤던 역사의 현장에서 뜨거움이 울컥 차오르는 순간의 연속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리커버 특별판) - 광주 5월 민주항쟁의 기록
황석영.이재의.전용호 기록, (사)광주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엮음 / 창비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광주민중항쟁 39주년 518전야제, 5월 17일 금욜밤 금남로~ 6시 30분 광주일고 4거리에서 518민주광장까지 민주평화대행진에 함께 했다.

도청 앞 분수대 중심의 전야제는 비가 와서 준비한 것(39년 전 5월을 재현하는 뮤지컬?)을 할 수 없었다.

노동자노래패와 함께 횃불이 등장하고 ‘출정가‘와 ‘임을 위한 행진곡‘을 힘차게 부르고, 구호 몇 번 외치고 끝내서 허탈했다. 그 빗속에 모인 시민들은 비 때문에 못할 것은 없었지만, 북을 비롯한 악기들은 비를 맞으면 안된다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임정로드 4000km - 대한민국 100년, 상하이에서 충칭까지 임시정부 투어가이드
김종훈 외 지음 / 필로소픽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임정로드 4000Km‘ 저자 김종훈 님이 서울 임정로드 탐방을 진행하네요. 시간되고 관심 있는 분들은 참여하면 좋을 듯하여 안내합니다!

<서울 임정로드 탐방~현충원에 잠든 친일과 항일을 찾아서>
5월 25일 토욜 10~12시
초대인원: 30명
장소: 국립서울현충원 만남의집
참가비: 무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5월 공동체 정신 계승 주먹밥 나눔 행사가 진행된다.

첫번째로 5월 7일 화욜 오후 5시~6시 30분까지 운남 7단지 버스정류장에서 있었다.

5.18광주민중항쟁39주년기념행사위원회에서 기획, 운남동518행사위원회

(광산여성회. 행복도서관. 민중당 운남동 당원 모임)가 진행했는데,

1시간 30분간 300개의 종이컵에 담긴 주먹밥을 나누었다.

학교에서 공부를 마친 학생들, 장보러 나온 주민과 퇴근길 시민 등 유아들부터

5월 유공자 어르신까지 많은이들의 배고픔을 잠시 달래주는 나눔이 됐다.

2013년 5월에 출간된 ‘오늘은 5월 18일‘(서진선 지음. 보림출판사) 그림책을 실사 출력 게시하여

지나는 이들의 발길을 멈추게 했고, 시로 만나는 5.18 현수막에 적힌 시들은 가슴을 뜨겁게 했다.

 

<학살 1>     -김남주-

 

오월 어느 날이었다

1980년 오월 어느 날이었다

광주 1980년 오월 어느 날 밤이었다

 

밤 12시 나는 보았다

경찰이 전투경찰로 교체되는 것을

밤 12시 나는 보았다

전투경찰이 군인으로 교체되는 것을

밤 12시 나는 보았다.

미국 민간인들이 도시를 빠져나가는 것을

밤 12시 나는 보았다.

도시로 들어오는 모든 차량들이 차단되는 것을

 

아 얼마나 음산한 밤 12시였던가

아 얼마나 계획적인 밤 12시였던가

 

오월 어느 날이었다.

1980년 오월 어느 날이었다.

광주 1980년 오월 어느 날 밤이었다.

 

밤 12시 나는 보았다.

총검을 무장한 일단의 군인들을

밤 12시 나는 보았다

야만족의 침략과도 같은 일단의 군인들을

밤 12시 나는 보았다

야만족의 약탈과도 같은 일단의 군인들을

밤 12시 나는 보았다.

악마의 화신과도 같은 일단의 군인들을

아 얼마나 무서운 밤 12시였던가

 

오월 어느 날이었다

1980년 오월 어느 날이었다

광주 1980년 오월 어는 날 밤이었다

 

밤 12시

도시는 벌집처럼 쑤셔놓은 붉은 심장이었다.

밤 12시

거리는 용암처럼 흐르는 피의 강이었다

밤 12시

바람은 살해된 처녀의 피 묻은 머리카락을 날리고

밤 12시

밤은 총알처럼 튀어나온 아이의 눈동자를 파먹고

밤 12시

학살자들은 끊임없이 어디론가 시체의 산을 옮기고 있었다

 

아 얼마나 끔찍한 밤 12시였던가

아 얼마나 조직적인 학살의 밤 12시였던가

 

오월 어느 날이었다

1980년 오월 어느 날이었다

광주 1980년 오월 어느 날 밤이었다

 

밤 12시

하늘은 핏빛의 붉은 천이었다

밤 12시

거리는 한 집 건너 떨지 않는 집이 없었다

밤 12시

무등산은 그 옷자락을 말아 올려 얼굴을 가려버렸고

밤 12시

영산강은 그 호흡을 멈추고 숨을 거둬버렸다

 

아 게르니카의 학살도 이렇게는 처참하지 않았으리

아 악마의 음모도 이렇게도 치밀하지 못했으리.

 

다시 또 되새기며 눈물 적시는 광주 5월은 서른아홉해를 맞으며

하얀 쌀밥을 담아낸 이팝나무꽃으로 조등을 밝힌다.

5월 광주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는 그날까지...

★5월 19일 일욜 11시 선운지구 황룡강 친수공원 주먹밥 나눔에는

우리도서관에 소장한 5.18 관련도서를 전시할 예정이다.

 

 

 

 

 

 

 

김남주 시집 <꽃 속에 피가 흐른다>에 실린, <학살1> 인데 <학살2>로 잘못 표기되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9-05-08 1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편집본 시를 읽기엔 어려울 거 같아 한 편씩 다시 올렸으니, 꼼꼼하게 읽어 봐 주셔요!♥

감은빛 2019-05-09 17: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 한 편 한 편 모두 읽기에 너무 마음이 아파요.
그래도 읽고 기억해야하기에 아픈 마음을 부여잡고 꼼꼼히 읽었습니다.
소개해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