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내일, 모레 정도의 삶 - 〈빅이슈〉를 팔며 거리에서 보낸 52통의 편지
임상철 지음 / 생각의힘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험 과제로 만나봤던 책인데 제목이 이거였구나. 카드뉴스는 제대로 못 만들었고 시험도 떨어졌지만 책은 정말 재미있게 꼼꼼히 잘 읽었던 기억이 있다. 그때부터 나는 내내 춥긴 한데 그래도 뭐 최악도 아니고 이렇게 견디는 거다. 조만간 나도 괜찮아지겠지 뭐.
이분도 계속 그림 그리는 취미 버리지 않고 사셨으면 좋겠다.
사실 별은 상당히 무의미하다. 이분 인생과 이분 글을 판단할 자격이 있나. 그냥 나는 이분이 또 그림을 그리시고 책을 내시고 하셨으면 좋겠어서 그 기다림만큼 별 하나를 뺐다. 잘 지내셨으면 좋겠다. 더 아프지도 말고 병원도 잘 다니고. 그러시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