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와 나오키 3 - 잃어버린 세대의 역습
이케이도 준 지음, 이선희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청률을 50% 이상 달성하며 일본에서 화제가 되었던 드라마가 있다. 금융업계의 민낯을 드러내며 '당한 만큼 배로 갚아주마'라고 외치는 주인공의 모습에서 통쾌함을 느끼게 만든 드라마. 바로 한자와 나오키다. 최근에 일본에서 한자와 나오키 시즌2를 제작한다는 기쁜 소식이 들리는 가운데, 이 시즌2의 내용이 될 원작소설 한자와 나오키 3,4권의 출간소식이 들려 더욱 반가웠다. 한자와 나오키는 총 4권으로 1,2권이 드라마 시즌1의 내용을 담고 있으며, 3,4권이 시즌2의 내용을 담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내년에 방영될 드라마를 접하기 전에 반드시 원작소설을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가 이케이도 준이 전직 은행원이라는 이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더욱 실감나고 생생한 금융소설을 쓸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전작에서 수많은 위기에 몰리면서도 당당함을 잃지 않고 문제를 해결해내며 통쾌한 모습을 보여주었으나, 결국 2권에서 윗선의 눈밖에 나는 바람에 도쿄중앙은행의 자회사인 도쿄센트럴증권으로 발령받아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된다. 그런데 여기서도 한자와는 편안하게 회사생활을 할 운명이 아니었던 것 같다. 유명 IT업체인 전뇌잡기집단에서 도쿄센트럴증권을 인수자문사로 선정해 도쿄스파이럴이라는 회사를 인수하려고 한다. 한자와 나오키는 기업간 M&A를 성사시키기 위해 모로타에게 인수자문팀을 꾸릴 것을 지시하고, 모로타는 평소 마음에 들지 않은 젊은 직원 모리야마를 배제한 채 팀을 꾸려 전략을 짠다, 그런데 돌연 전뇌 쪽에서 계약을 파기하고 모회사인인 도쿄중앙은행의 증권팀에게 의뢰를 한다. 계약을 빼앗긴 한자와는 분노하고,역으로 인수당할 처지에 놓인 도쿄스파이럴을 찾아가 방어해주겠다고 나선다. 


1,2권에서도 느꼈지만 한자와 나오키는 거침이 없다. 모회사에게 계약을 빼앗겼다고 상대회사에서 방어를 하겠다고 나서다니...... 일반 회사원들은 상상도 못할 강단이다. 소설이기에 가능한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역시 통쾌하다. 드라마에서 어떤 모습으로 실사화 될지 상상하며 두근두근 하는 마음으로 단숨에 읽어내려갔다. 


+) 3권의 부제는 '잃어버린 세대의 역습'이다. 3권에서는 수많은 갈등이 등장하는데, 인수합병을 두고 기업간의 갈등, 모회사와 자회사의 갈등 외에도 세대간의 갈등이 두드러진다. 그리고 이런 세대갈등이 요즘 한국에서도 두드러지기 시작하는 것처럼 보여서 더욱 흥미로웠다. 쉽게 회사에 들어가 승승장구해 온 중년 세대와 아무리 스펙을 쌓아도 취업조차 힘든 젊은 세대간의 갈등. 한자와 나오키3는 그래서 일본소설이지만 뭔가 더 빨려들어가고 현실감을 느끼면서 읽게 되지 않았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