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버 여행기 현대지성 클래식 27
조너선 스위프트 지음, 이종인 옮김 / 현대지성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분의 사람들이 난쟁이 나라를 여행하는 걸리버의 이야기를 동화책으로 읽어보았을 것이다. 하지만 의외로 걸리버 여행기를 완역본으로 읽어본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다. 나도 어릴 적에 걸리버 여행기를 여러 번 읽어보았는데, 아동용으로 출판되는 책의 경우 보통 소인국 이야기만 실려있거나 조금 더 자세하게 출간된 경우 거인국 이야기까지 실려있었다. 사실 걸리버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소인국(릴리펏) 뿐만이 아니라 거인국인 브롭딩낵, 날아다니는 섬인 라퓨타, 말의 나라인 후이늠 총 네 곳의 나라를 여행한다.애니메이션 천공의 성 라퓨타의 모티브 역시 이 걸리버 여행기에서 따왔으며, 우리가 한 때 자주 사용하던 '야후' 역시 걸리버 여행기의 등장인물에서 이름을 따왔다. 걸리버 여행기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아동용 동화가 아니다. 풍자문학의 진수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인 것이다. 


현대지성에서 출간된 걸리버 여행기는 완역본으로 생생한 일러스트와 함께 걸리버 여행기의 참맛을 느낄 수 있다.걸리버 일행이 동인도제도로 가는 길에 폭풍우를 만나 헤메다 낯선 땅에 도착한다. 잠들었다 눈을 떴을 때 걸리버는 팔다리가 땅에 묶여 움직일 수 없는 상태였고, 주변에는 15센티미터 정도의 소인들이 보였다. 소인국의 땅, 릴리펏에 표류하게 된 것이다. 소인국 사람들에게 '산악인간'이라고 불리는 걸리버는 소인국에 적응해가고 그들과 거리를 좁혀가며 높은 지위도 얻고 소인들과 상생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면서 소인국의 사정을 자세히 관찰하게 되는데, 이 소인국의 모습에서 당시 영국의 당파싸움을 풍자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신는 굽의 높이로 당파를 나누어 싸우는 소인들의 모습이 어이없어 보일지 모르겠으나, 현대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파를 갈라 싸우는 모습을 보면 그들과 별다를 바 없는 게 아닐지. 

전쟁에서 소인들을 도와주고 높은 지위까지 받은 걸리버이지만,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궁전에 오줌을 누었다는 이유로 처형당할 위기에 놓인 걸리버. 소인국에서 벗어난 걸리버는 무사히 집에 돌아가지만, 역마살이라도 있는 것인지 또다시 항해에 나서고, 이번에 도착한 곳은 거인들이 사는 나라인 브롭딩낵이다. 소인국에서는 특별한 대접을 받았던 걸리버이지만, 거인국에 와보니 보잘것 없는 난장이의 입장이 되어버린 걸리버. 마치 애완동물 취급을 받지만, 그런 와중에도 걸리버는 거인국 사람들과 소통하고 가깝게 지내기 위해 노력한다. 그러면서 자신의 나라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인에게 해주지만, 돌아오는 것은 냉소 뿐이다. 작가 조너선 스위프트는 거인국 사람들의 입을 통해 영국을 비판하려고 했던 것 같다. 

세번째로 여행하게 된 나라는 하늘을 떠다니는 섬 '라퓨타'이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에 영감을 준 장소이기도 하다. 이 나라 사람들을 통해 작가는 지식인층을 비판한다. 학문을 위한 학문을 추구하고 현실성이라고는 없는 이들을 통해 잉글랜드를 풍자를 하고 있다. 그 외에도 죽지않는 사람들이 사는 럭낵, 마법사들이 사는 나라 글럽덥드립, 일본까지 다양한 나라들을 여행한다. 

걸리버 여행기에서 풍자와 비판의 끝판왕은 말 인간들이 사는 나라 후이늠인 것 같다. 이 나라에서는 말의 생김새를 한 생명채가 지성을 가지고 있으며, 인간의 모습과 닮은 야후라는 생명체는 탐욕과 악으로 가득해 후이늠의 경멸을 받는 존재이다. 우리가 하찮게 생각하는 짐승인 말이 지성을 갖추고 있으며 인간은 오히려 야성만을 가지고 탐욕스러운 존재인 나라라니. 조너선 스위프트가 인간에게 얼마나 환멸을 느끼고 비판하려고 했으면...... 후이늠을 주인으로 모시면서 후이늠국에 남고자 하는 걸리버를 보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 씁쓸한 느낌이 든다. 


완역본을 다 읽고 나면 걸리버 여행기가 동화같은 이야기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오히려 인간의 어두운 모습을 낱낱이 보여주는 무게감 있는 작품이다. 어린 시절에 읽었던 걸리버 여행기에 대한 기억만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완역본을 한번쯤 읽어보면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