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에서 길을 잃었어 I LOVE 그림책
조쉬 펑크 지음, 스티비 루이스 그림, 마술연필 옮김 / 보물창고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가 좋아하고 나중에 우리 아이가 좋아하고 친근하게 생각해 주었으면 하고 바라는 장소 중에 하나가 바로 도서관이에요. 저희 집 주변에도 공공도서관이 하나 있기는 한데, 아기가 아직 어려서 자주 가보지는 못하고 있네요. 
흥미롭고 유익한 책들이 가득한 공간 도서관. 그 중에서도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뉴욕공공도서관은 뉴욕의 대표 관광명소이자 세계 5대 도서관에 꼽힐 정도로 압도적인 규모를 자랑하는 곳이라고 해요. 여행도 책도 좋아하는 저로서는 꼭 가보고 싶은 곳 중에 하나인데요. 그 뉴욕공공도서관에 직접 가보지는 못하지만 그림책을 통해 아이와 함께 둘러보려고 해요. 





'도서관에서 길을 잃었어'라니. 얼마나 크고 웅장하면 도서관에서 길을 잃을 정도일까요. 
뉴욕공공도서관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이 그림책의 주인공은 사자입니다. 그냥 사자는 아니고요. 뉴욕공공도서관 앞을 지키고 있는 돌사자에요. 




도서관 앞을 지키고 있는 한 쌍의 돌사자. 이름은 '인내'와 '용기'에요. 어느 날 새벽 돌사자 용기는 짝궁인 인내가 도서관 안으로 사라진 것을 알게 됩니다. 항상 도서관 밖에만 있던 용기는 인내를 찾기 위해 도서관 안으로 들어갑니다. 



인내를 찾아 도서관 구석구석을 둘러보는 용기의 시선을 따라 우리는 뉴욕공공도서관의 곳곳을 구경할 수 있어요. 도서관이란 곳은 참 신비로운 공간인 것 같아요. 서가마다 한가득 꽂혀있는 책들은 저마다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고, 그 책을 읽을 수 있는 편안한 공간도 마련되어 있고...... 특히나 뉴욕공공도서관처럼 커다란 도서관이라면 마치 미로처럼 길을 잃는 것도 이해가 되네요. 책 뿐만 아니라 도서관의 다양한 모습을 둘러보면서 인내를 찾는 용기. 과연 두 돌사자들은 미로같은 도서관에서 무사히 벗어나 해가 뜨기 전에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책의 맨 뒷장에는 뉴욕공공도서관에 대한 자세한 소개가 덧붙여 나와있네요. 

읽어보니 더더욱 가보고 싶어지는 뉴욕공공도서관! (하지만 가더라도 책이 전부 영어로 쓰여 있겠지요....ㅠㅠ)

이 책을 통해 도서관의 신비로운 모습에 푹 빠져 모험을 하다보면 아이들도 저절로 도서관에 가보고 싶어지지 않을까요? 이 책을 다 읽고 나서 아이 손을 잡고 도서관 나들이를 가보는 것도 정말 좋을 것 같아요. 

저도 우리 아이와 함께 도서관 나들이를 가볼 날을 기대해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