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아들 : 오크니의 전설
얼레인 애덤스 지음, 전경훈 옮김 / 도서출판 북멘토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환상적인 분위기를 주는 각 나라의 신화들은 다른 소설의 소재로 많이들 사용됩니다. 퍼시잭슨 시리즈에서 주인공 아이들을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신들의 혼혈 자식들로 설정한 것도 그렇고요. 주인공 퍼시 잭슨이 포세이돈의 아들이었죠. 퍼시잭슨은 청소년 도서이지만 재미있게 읽은 소설 중 하나에요. 북유럽 신화 역시 다른 작품에 많이 쓰이는데요. 대표적인 걸로는 마블에서 나온 영화 '토르'가 있겠네요. 그 토르의 아버지로 등장하는 오딘, 북유럽 신들의 왕이라는 오딘의 후손이 마녀와의 사이에서 아들을 낳았다는 설정이 바로 이 소설 '마녀의 아들'의 뼈대가 됩니다. 

주인공 샘은 세상 재미없는 동네에서 특별할 것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던, 정말 평범한 청소년이었습니다. 그런 샘의 주변에서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해요. 영어선생님이 갑자기 도마뱁으로 변하고, 영어선생님 대신 온 새로운 선생님은 샘을 위협합니다. 무시무시한 괴묻들이 공격해오고 샘을 지켜주겠다는 부족 사람들이며 드워프까지 샘의 삶에 등장합니다. 친구인 킬리와 하위는 마녀에게 잡혀가기까지 하네요. 이런 이상한 일들이 일어나는 이유는 오크니에서 온 샘의 엄마와 아빠 때문인데요. 샘의 아빠는 오딘의 후손이며 엄는 마녀였던 것입니다. 오래 전부터 마녀들은 저주로 인해 더이상 아들을 낳을 수 가 없게 되었는데, 샘은 그 저주를 뚫고 태어난 특별한 아이였던 것이지요. 그래서 샘에게는 오크니를 살릴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이 있습니다. 마녀들도 오크니의 주민들도 샘에게 기대를 걸고 있지요. 샘은 마녀게 잡혀간 친구 킬리와 하위를 구해내고 저주로 인해 죽어가는 오크니를 살리기 위해 오크니로 모험을 떠나게 됩니다. 

친구들을 구하기 위한 샘의 여정을 통해 미숙한 한 어린 소년이 성장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특별한 능력을 지니고는 있다지만 샘은 무적의 히어로가 아닌 성장형 캐릭터에 가까운 것 같아요. 주변의 도움을 받으며 무사히 친구들을 구해낼 수 있을지, 샘의 발자취를 따라 읽어나가는 재미가 있는 책이었습니다. 마지막 결말을 보니 '마녀의 아들'은 한 권으로 끝나는 소설이 아니라 퍼시잭슨처럼 시리즈인가 싶네요. 그렇다면 다음 권도 어서 읽어보고 싶어집니다. 판타지 소설 좋아하는 청소년은 물론 성인들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소설인 것 같아요.


*업체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솔직하게 개인적인 감상을 작성한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