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버무어 두 번째 이야기 원더스미스 1 - 모리건 크로우와 원더의 소집자 네버무어 시리즈
제시카 타운센드 지음, 박혜원 옮김 / 디오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리포터를 좋아하는 판타지 소설 팬인지라 해리포터 이후 그 뒤를 이어 읽을만한 판타지소설을 찾기 위해 비슷한 느낌의 책을 이것저것 많이 읽었다. 타라덩컨이나 퍼시잭슨 시리즈도 그렇고, <네버무어> 역시 환상과 마법의 세계를 다룬 소설로 내 입맛에 맞는 판타지 소설이었다. 총 2권으로 출간된 네버무어는 이븐타이드의 밤에 죽음을 피해 네버무어로 도망쳐 온 저주받은 소녀 모리건 크로우가 주피터 노스라는 수수께끼의 남자의 도움을 받아 원드러스 협회에 가입하기 위한 평가전을 치르는 과정을 담고 있다. 그리고, 흥미진진한 모리건 크로우의 이야기가 <원더스미스>에서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원더스미스>를 읽기 위해서는 전작인 네버무어를 읽어보는 것이 좋다. 원드러스 협회의 정식 회원이 된 모리건 크로우가 본격적으로 수업을 받기 시작하는 것으로 이야기가 진행되는데, 원드러스 협회에 대한 이야기나 모리건이 회원이 되기 위해 겪은 과정, 그리고 그녀의 동기들이 각자 어떤 특성을 가진 아이들인지 자세한 설명이 나오지 않은 채로 이야기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네버무어를 읽고 모리건 크로우가 그 동안 겪은 일들을 배경으로 알아두면 원더스미스를 한 층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책의 제목이기도 한 원더스미스는 신비로운 마법의 에너지인 원더를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는 사람을 말하는데 모리건 크로우가 바로 이 원더스미스이다. 주피터 노스는 모리건이 원더스미스라는 걸 간파하고 원드러스 협회의 회원으로 추천했는데, 이전 원더스미스가 흉악한 범죄자인 탓에 협회 내에서 모리건을 꺼리고 차별하는 분위기가 감돈다. 협회의 장로들은 모리건이 원더스미스라는 것을 철저히 비밀에 부치도록 모리건과 그녀의 동기들에게 주의를 주고, 그녀의 담당 교수는 모리건에게 원더스미스의 악행을 가르치는 수업 하나만을 허락한다. 원더스미스라는 이유만으로 차별받고 두려움의 대상이 되어버린 모리건 크로우. 그런 그녀도 동기들과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지만, 이상한 내용의 협박편지를 받으며 다시 동기들과의 관계가 조금씩 틀어진다. 설상가상으로 모리건의 주변에 이상한 실종사건들이 연달아 발생하고 주피터 노스는 사건 추적을 위해 계속 부재중이라 고민을 의논할수도 없는 상황이 되어버린다.

네버무어라는 마법의 도시가 배경인 이야기인만큼, 마법능력이나 신비로운 도시의 분위기가 소설 속에 잘 묘사되어 있어 읽으면서 상상해보는 재미가 있다. 주인공인 모리건 크로우와 주피터 노스 외에도 다양한 비캐릭터를기와 성격을 가진 동기들, 개성넘치는 지닌 호텔 식구들, 그 외에 많은 등장인물들이 이야기를 한창 재미있게 만들어준다. 영화화된다는 얘기도 있다던데 꼭 영화로도 볼 수 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