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막연함에 속았다
권다예 지음 / 다독임북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전에는 에세이를 그리 많이 읽는 편이 아니었는데, 요즘은 소설 외에도 다른 사람의 생각을 읽어보는 게 나름 괜찮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나는 막연함에 속았다 '라는 에세이집도 제목과 표지그림에 이끌려 읽어보게 되었다. 제목에 들어가는 막연함이라는 단어에서 느껴지는 인생의 고민, 망설임, 그 외에도 일상생활에서 마주할 수 있는 다양한 순간들과 그에 대한 작가의 생각들이 담긴 책이다. 마치 누군가의 일기를 열어 읽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그런 소소한 개인적인 이야기.

'누구나 살면서 한번쯤 멈칫하게 되는 순간이 있다. '
표지에 쓰여진 글귀다. 어른들 앞에서 평가받는 데 대한 두려움, 다른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생기는 고민들, 목표와 꿈 미래에 대한 고민과 좌절 등 정말 개인적인 감정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데, 정말 강철 멘탈에 타인을 신경쓰지 않고 사는 사람이 아닌 다음에야, 작가의 이런 '멈칫'하게 되는 순간에 어느 정도 공감이 갈 것 같다. 작가는 작은 일에도 상처받고 고민하고 이런저런 생각들을 하지만, 어떻게 보면 그런 모습들을 다들 조금씩은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어느 순간 '노잼 시기'가 찾아와 무엇을 해도 귀찮고 우울하게 느껴지고 좋아하던 것에도 흥미를 잃는 경험, 그런 경험을 나도 종종 한다. 타인이 나를 어떻게 평가할 지 남들의 시선에 신경을 쓰지 않는 듯 가장하지만 사실은 굉장히 신경이 쓰인다. 막연하고 답답한 기분이 들명 억지로라도 울고 훅 날려버리고 싶을 때도 있다. 그래서인지 이 책에 쓰인 작가의 '주절주절'이 공감된다.

작가가 복잡하게 생각하고 쓴 게 아니라 일기처럼 일상 속에서 떠오르는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여 쓴 글들이기에, 깊이 생각하며 심각하게 읽기보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읽으면서, 마치 친구와 수다를 떤다는 느낌으로 작가의 생각을 들여다보고, 공감하고, 힐링해보는 시간을 가지기에 좋은 책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