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
박지연 지음 / JEI재능교육(재능출판)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엄마들에게 아이에게 바라는 점이 무엇인지를 물으면, 공부를 잘 하는 것보다 인성이 바른 아이로 크는 것을 원하는 부모들이 많을 것입니다. 저 역시 우리 아이가 사랑받고 사랑을 나누어줄 수 있는 아이로 자라는 것을 원하는데요. 그래서인지 동화책을 골라줄 때에도 우리 아이 인성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책을 고르려고 더 노력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도 그런 책들 중 하나였습니다. 일단 부드럽고 귀여운 그림체가 따뜻한 느낌을 주어서 좋았어요. 따뜻한 초코차가 담긴 컵을 들고 향을 음미하고 있는 곰돌이가 여유롭고 따뜻한 느낌을 주지요. 바로 이 곰돌이가 이 책의 주인공입니다.

 


 

 이 곰돌이는 뭐든지 안아주는 것을 좋아하는 곰돌이입니다. 작은 숟가락도, 의자도, 나무도 보이면 안아주는 걸 좋아해요. 무언가를 꼭 안아주는 행동은 상대에 대한 애정을 표현함과 동시에 포용력과 너그러움을 길러줄 수 있는 것 같아서 제가 좋아하는 행동 중 하나에요. 그래서 우리 아이도 많이 안아주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이 곰돌이처럼, 우리 아이도 안아준다는 것의 좋은 점을 잘 알고 그 안에 담긴 마음을 받아들일 줄 아는 아이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장면이었어요. 지금은 엄마아빠 품에 안기기만 좋아하는 우리 아이도 언젠가는 이 곰처럼 다른 이들을 꼬옥 안아줄 줄 아는 아이로 자라겠죠?


제목이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지요. 이 곰은 초코차를 아주 좋아해요. 달콤한 초코차를 즐기던 어느 날, 초코가루가 똑 떨어져버려요. 곰은 언덕 너머 가게로 초코가루를 사러 길을 떠나요.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 곰은 여러 동물들을 만나요. 울기도, 화를 내기도 하는 동물들을 곰은 가만히 안아줍니다. 여러 말보다, 곰의 포옹은 동물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데에 큰 역할을 하죠.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는 사랑과 포옹의 힘이 잘 나타나있는 책인 것 같습니다. 아이에게 읽어주면서 저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느낌이 들었어요. 뒷표지에 그려진 동물들의 모습이 너무 사랑스러워요. 이 책을 읽고 우리 아이가 사랑을 나눌 줄 아는 아이가 되기를 바래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