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언제 노래가 되지 문학과지성 시인선 542
허연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집이 출간되고 두 주쯤 지나서 사서 읽고 책꽂이에 꽂아두었던 시집을 다시 꺼내 들었다. 오늘 보니 시인의 시집을 한 권을 빼고는 다 가지고 있었다. 시를 잘 모르지만 시인의 시는 쓸데없는 과장이나 수식이 없어 좋아한다. 이번 시집을 읽으면서 시들이 한층 더 깊어지고, 동글동글해졌지만 더 단단해진 느낌을 받았다. 


특별히 이번 시집은 발문에 눈길이 갔다. 시인의 개인사를 접할 수 있었다. 박형준 교수께선 “서울 출신의 세련된 댄디적 취향을 가진 것으로만 알고 있던 그를 다시 보게 했다”라고 했는데… 지면을 빌어 털어놓는 개인사를 들으니 심적으로 가까워진 느낌이 들었다고나 할까.


발문에 이런 구절도 있었다. 이번 시집 출간의 변처럼 느껴져 옮겨본다.


“첫 시집 <불온한 검은 피>는 소주병을 깨서 세상의 옆구리를 한번 찌르는 심정으로, 두 번째 <나쁜 소년이 서 있다>는 돌아온 탕자처럼 내가 다시 시로 돌아왔다는 선언, 세 번째 <내가 원하는 천사>는 이제 시와 대결하지 않고 시를 끌어안아야겠다는 화해, 네 번째 <오십 미터>는 내가 결국 시 속에서 살았구나 하는 포기였지. 이번 시집은 시는 내가 만든 게 아니라 세상에 그냥 있었던 거구나 하는 인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