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할머니 - 사라지는 골목에서의 마지막 추억
전형준 지음 / 북폴리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도 이리 추운 겨울에

니들은 을매나 더 춥겠노.

들어와서 무라. 괘안타."

 

 

 

 

 

"사진 고만 찍고. 으이? 요 올라와서 같이 커피 마시믄서 꽁알이들 밥 묵는 거 보소.

을매나 이쁘노. 쪼맨한 것들이 오도독 먹는데 증말로 이쁘제.

이게 내 요즘 사는 낙 아이가."

 

 

 

 

 

"내가 질(길)을 드럽게 들어 놨다. 이 문디자슥들이 시장에서 파는 칠천원짜리 멸치는 안 묵고

꼭 비싼 만이원 원짜리 멸치만 묵는다.

큰 것들이 비싼거만 처무싸니까 어린 것들도 따라서 칠천 원짜리는 마 입에도 안 대더라.

웃기지도 않는다카이."

 

 

 

 

사랑을 받으면 동물이든

사람이든 빛이 난다.

오랜만에 해가 얼굴을

내밀자 녀석은 담 위로

넘어가 잠깐 쏟아지던

햇빛을 만끽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20 17: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3 17: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7 20: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30 16: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고양이와 할머니 - 사라지는 골목에서의 마지막 추억
전형준 지음 / 북폴리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라지는 골목에서의 마지막 추억.
할매와 냥이들의 따뜻한 추억과 시간이 담긴 책.
마음을 뭉클하게 하는 책.
따뜻하고 아름답다..
할매와 냥이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간만에 책들을 구입했다.

이번에 적게 구입해야지 하면서도 총7권을 구입을 해 버렸다.

그래도 장바구니에 또 담아두고.

하지만 매일 구입하는 것도 아니고 이제는 두달 아니면 석달에 한번씩 구입하는 책들이라 괜찮아.

 

제일 고민되는게 아무래도 책 구입할 때가 아닌가 싶다.

눈길가는 책들이나, 보고싶은 책들이나, 관심가는 책들이 많으면 어느 책들이 좋을까...이런 생각도 하고,

무엇보다 가격을 보고 정하니까 최고로 고민이 되는 것 같다.

예전보다 책 욕심을 덜 내려고 한도에 맞게 책들을 구매하려니 쉽지가 않기도 하다.

그래도 뭐, 자주 구입하는 것도 아닌데.

 

새책들을 만나니 기분은 그래도 좋다.

기분전환이 되었냐고 누가 물으면 글쎄...

약간은 되었겠지.^^;;;

 

 

이제 조금씩 책들을 즐겨보자~!!!!

 

 

 

 

 

음악, 좋아하세요

 

이책은 stella.K님께서 올리신 이벤트 페이퍼를 보고 알게 된 책이다.

그리고 이책을 쓰신 분은 드팀전님이시다.

 

 

 

 

 

 

 

 

 

 

 

고양이와 할머니

 

재미있을 것 같아서 눈길이 간 책

 

 

 

 

 

 

 

 

 

 

해리포터 일러스트 책인데 우선 한권만 구입했다.

보고 괜찮으면 다른 일러스트 2권을 구입할 생각이다.

괜찮으면 소장할 것이고.

 

 

 

 

 

 

 

 

 

 

요즘 겨울왕국2가 대박이다.

난 아트북으로 줄기려고.

 

 

 

 

 

 

 

 

 

 

이름 없는 나라에서 온 스케치

제목에 혹해서 구입했다.

 

 

 

 

 

 

 

 

 

 

 

 

 

사진집인데 원래 그림이나 그림에세이,미술,사진집책들을 좋아해서

구입하게 된다.

 

 

 

 

 

 

 

 

 

 

원더 이 책은 옆지기가 부탁해서 구입했다.

1권은 학생들이 읽었는데 2권을 못 읽었단다.

옆지기도 그렇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지난주에 김장을 담았다.

그러고 나서 끙끙 앓아 누웠다.

몸이 예전 같지 않다는 걸 매일 느낄 수가 있다.

언니랑 김장을 하면서 너무 힘 드니까 우리 내년에 김장 하지 말자.

사실 매년마다 김장 담을 때 하는 소리.

그러면서 또 김장을 한다.

사실 사 먹는 김치보다 집 김치가 최고긴 하다.

아무리 힘 들어도 집에서 담아서 먹는 김치가 정말 맛 있다.

근데 올해는 건강이 안 좋아서 그런지 더 힘이 들었다.

김장을 다 담고 나니 속이 후련하긴 했다.

 

 

사진은 다 안 찍었지만 파김치, 열무김치, 충각김치, 굴김치, 갓김치등...

보람은 있다.^^

 

 

2. 간 때문에 초음파 검사를 했다.

(상복부)초음파 복부/ 간/담낭/ 비장/췌장

신장/ 부신/ 방광

다 좋은데 간수치가 엄청 높다고 처방을 받았다.

그리고 혈액이랑 소변 검사를 다시 했다.

할머니랑 아버지가 당뇨가 있어서 걱정 했었는데 당뇨는 정상이라고 해서 한시름 놓았다.

이제 하나만 검사 받으면 끝!!!!!

이제는 병원이 지긋지긋해서 당분간은 병원에 가고싶지 않다.

자꾸 병원가니까 없던 병도 생길 것 같다는...

그런데 내일은 피부병원에 가야한다.ㅠㅠ

 

3. 옆지기는 이달에 응급실에 두번이나 갔다왔다.

CT 검사도 두번씩이나.

게실염.

수술할 정도는 아니라고 하는데... 지금까지 계속 아파서 옆에서 보는 내가 안타까웠다

염증수치가 높아서 항생제와 통증약을 복용중이다.

그래서 지금은 조금씩 좋아지고 있어서 천만다행이다.

음식조절도 하고 있다.

 

병원이 너무 불친절해서 사실 다른 대학병원으로 옮길 생각이다.

안 그래도 국제의료센터에서도 우리뿐만 아니라 다른 외국 고객들에게도

너무 불친절해서 다른 병원으로 간 고객이 많다고 한다.

갈수록 더 심해질 것 같다면서...

인턴이나 의사들이 어찌나 불쾌하게 하던지...

자기네들이 왕이라도 되는건지...

처음이라면 몰라도 갈 때마다 그런다.

돈보다는 태도가 문제다.

어찌나 불쾌하게 하던지, 건방지고, 무례하기가 짝이 없다.

민원신청을 하라고 했지만 어자피 다른 병원으로 갈 생각이라서 하지 않았다.

그리고 계속 가면 스트레스만 더 쌓일 것 같아서 옮기는 게 나을 것 같다.

 

 

 

 

 

4. 이웃님들^^

항상 건강하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그리고 따뜻하게 입으시고,

행복한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너의 거기는 작고 나의 여기는 커서 우리들은 헤어지는 중입니다

 

읽고싶은 시집이다.

제목이 엄청 기네

 

 

 

 

 

 

 

 

 

 

 

 

웃는남자.

 

영화소설이구나

 

 

 

 

 

 

 

 

 

 

 

 

 

 

 

너와 함께라면 인생도 여행이다

 

나태주 작가의 책이다.

 

 

 

 

 

 

 

 

 

 

진호

 

로맨스소설,중국문학,드라마소설

 

 

 

 

 

 

 

 

너와 나

 

사진/ 그림에세이

한국에세이

 

 

 

 


댓글(6) 먼댓글(0) 좋아요(6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16 12: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6 17: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6 20: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7 11: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9-12-16 15: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없던 병도 생길 것만 같다는 말씀이 정말 콱 밖히네요.
일전에 제가 철없이 지껄인 게 좀 찔리네요. 후애님이라고 왜 그러고 싶지 않으시겠어요. 죄송요.ㅠㅠ
아픈 것도 서러워 죽겠는데 불친절까지 감수해야 하다니 정말 불쾌하시겠어요.
뭐 꽁짜로 고쳐 달라는 것도 아닌데 넘하는군요.
그나마 동네 병원이 좀 나은 것 같긴한데 의사들이 대체적으로 그렇게 친절하진 않더라구요.

김치 먹음직스럽네요.
조금씩 사다 먹는 거라면 입에 맞는 제품도 나쁘진 않는데
역시 김치는 맛이 있든 없든 집김치가 최곤 것 같아요. 더구나 김장 김치는...
많이 하시나 봐요. 암튼 수고하셨네요.^^

후애(厚愛) 2019-12-16 17:50   좋아요 0 | URL
아니에요, 죄송이라니요. 절대 아닙니다.^^
2년전에는 다 괜찮았는데 올해는 검진 받고 검사를 더 받으라고 하니 너무 피곤하고 지쳐 버렸네요.
물론 왜 그런지 원인을 알아야 하니까 하긴 했는데... 사실 병원을 싫어합니다. ㅎ
그쵸. 웬만하면 화 내는 성격이 아닌데 해도해도 너무 불친절하니까 화가 머리 꼭대기까지 올랐어요.
제가 안 그래도 그랬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무료로 진료 보느냐고요.
정말 화가 많이 났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번 김치가 더 맛 있어서 매일 먹고 있어요.
사다 먹는 김치가 좀 달아서 잘 사 먹지는 않아요.
물론 김치가 없을 땐 작은 봉지를 사서 볶아서 먹곤 했어요.
배추 9포기해서 언니랑 나눴어요.
다른 김치들은 그냥 조금씩 했고요.^^
감사합니다.^^
 
스페이스 오디세이 완전판 세트 - 전4권 스페이스 오디세이 시리즈
아서 C. 클라크 지음, 김승욱 외 옮김 / 황금가지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번역이 완벽했더라면 소장가치가 충분히 있을텐데...
물론 독자들마다 다 다르겠지만...
이런 책 하나쯤은 소장해도 될 것 같긴한데...
아직 소장할지는 생각중이면서 갈등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