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891 | 289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파애 1
류진 지음 / 신영미디어 / 2007년 4월
평점 :
품절


이제야 '파애'를 내 손에서 놓았습니다.

읽는 동안 가슴이 시리고, 마음이 아파서....

너무 마음에 드는 책이었습니다.

하지만 내용이 여러가지가 좀 부족하다고 느꼈습니다.

무엇보다 '후'(이현)을 살려준 초윤과 할아버지의 관한 내용이

아예 없다는 것이 첫째이고요....

두번째는 초윤과 할아버지의 정체가 궁금하다는 것입니다.

너무 궁금하네요....정체가....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후'(이현)이 초윤을 찾아서 길을 떠났다고 했는데....

그 결말이 무척이나 궁금하기도 했고요.

'후'가 연화가 아닌 초윤을 찾아서 행복한 삶을 찾았다는 내용까지 있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연화의 동생인 대화여가 죽음을 맞다니....

너무 황당해서....처음에는 제가 내용을 잘못 이해를 했나 해서 다시

읽고....또 읽어도 내용은 변하지가 않더군요.

그래도 나중에는 화여가 약속한 대로 누이한테로 돌아와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이제는 누이가 아니고 어머니라고 불려야 되겠지만.....

하여튼 연화와 이건의 사랑이 해피엔딩으로 끝나서 다행입니다.

이건의 지독한 사랑....

아무도 이건의 사랑은 누구도 따라 갈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오손 할아버지 제발 그만 웃겨요....

오손 할아버지 땜에 너무 웃어서 기운이 하나도 없답니다....ㅎㅎㅎ'

류진 작가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저도 역사물이라면 사족을 못 쓴답니다.

앞으로 역사에 관한 책을 많이 써 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야 1
송은일 지음 / 문이당 / 2007년 4월
평점 :
절판


'반야'를 읽고 나서 나의 마음이 무척이나 무겁다는 걸 느꼈습니다.

아직도 그 이유를 못 찾았지만....

무엇보다 안타까운 점이 있다면 반야 어미인 유을해와 동마로 죽음이었습니다.

죽는 대목에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군요.

동마로와 반야의 애달픈 사랑 또한 서글프고요.

왜 이 두 사람은 이루어 질 수도 있는 사랑을 이루지 못했는지....

아마 반야가 동마로를 선택만 했다면 이 두 사람은 누구보다 더 행복하게

살았을거라고 전 믿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끝마무리가 허전하다는 것....

송은일 작가님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홍 1 - 초련 화홍 2
이지환 지음 / 청어람 / 2004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이지환님의 '화홍' 참말루 재미가 있습니다.

읽어도 읽어도 재미가 넘쳐 나는 '화홍'.....

꼭 소장하고픈 책!

아직 읽지 못한 독자님들께 꼭 추천을 하고 싶은 도서입니다.

한번 구입을 해서 읽어보세요.....

후회하지 않을 책....'화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1
정은궐 지음 / 파란(파란미디어) / 2007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의 책을 구입을 해서 읽어 보았는데요.

이렇게 재미나고, 유쾌하게 읽었던 책이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너무나 유쾌하게 읽었습니다.

읽으면서 얼마나 웃었는지....

배꼽 잡고....눈물짜고....정말 감동있게 잘 읽었습니다.

그리고...

정말로 시즌 2격인 '규장각 유생들의 나날'이 나오는 건가요?

정말로 나온다면  하루빨리 나왔으면 좋겠네요......

너무나 기대가 됩니다......

정은궐님 정말 좋은 책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마음에 너무 들어서 별 10개를 드리고 싶지만....

5개밖에 없네요.....

그리고 독자님들께 이 책을 너무나 추천을 하고 싶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0-02-16 17: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과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을 출간한 파란미디어가 자신있게 선보이는 새로운 소설 브랜드 새파란상상. 그 첫 번째 이야기 <말이 되냐>
대한민국 모든 유쾌발랄찌질궁상 청춘들에게 바칩니다. 이 꽃 같은 세상이 말이 되냐! 파란미디어가 자신있게 추천합니다.
YES24, 인터파크, 인터넷교보, 알라딘에서 출간기념 이벤트중입니다. 지금 바로 참여하세요.
 
꽃잠 -상 - 완결
이혜경 지음 / 청어람 / 2007년 3월
평점 :
품절


이혜경님의 비단속옷을 읽고도 감동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꽃잠을 읽고 또 감동을 받았습니다.

꽃잠을 읽으면서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고....안타깝기도 하고.....

불쌍하기도 했고요.

무엇보다 두 주인공의 아름다운 사랑.....정말 저의 마음의 심금을 울렸습니다.

계속 조선에 관한 역사 로맨스소설이 계속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물론 읽는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저는 이 책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891 | 289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