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에 간만에 온 것 같다.

오늘에서야 조금 시간이 나는 것 같다.

스트레스, 신경을 썼더니 계속 설사다.

거기다 두통까지 계속 달고 있고.

요즘 정신적으로 정신이 하나도 없다.

 

옆지기가 많이 아프다.

응급실까지 다녀왔고,

대장 내시경 받을 날짜를 어제 잡았다.

검사 두가지 들어간단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은데 이번달은 꽉 차서 다음달밖에 없단다.

3주동안 진통제로 견뎌야 한다.

 

사실 7년전에 미국에서 용종 제거를 했었다.

양쪽에 두개를...

그것도 커서 안 좋은 상태였는데...

미국에 있을 때 의사가 5년에 다시 검사를 해야 한다고 했었는데...

나 자신이 너무 원망스럽다.

잊고 있었다.

옆지기한테 너무 미안하고...

옆지기가 응급실에 누워 있는 모습을 보니 울컥해져서...

화장실에서 많이 울었다.

오늘도 울었고...

너무 걱정이 된다.

주위에서 아무일 없을거라고 걱정하지 말라고 하는데...

그게 잘 안된다.

저렇게 아파하는데...

내가 할 일이 없다.

지켜 보는 수 밖에는...

 

언니랑 두시간동안 통화했다.

그런데도 마음이 답답해서 서재에 들어와서 글을 올려본다.

 

 

기도를 해본다...

애타게...

두손모아...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6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1-22 14: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2 14: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2 14: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2 15: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2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6 16: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8 16: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올해 첫 판타지로맨스가 나와서 내 눈길을 끄는 책

김수지 작가의 <희란국 연가>

지금 예판인데 독자들이 많이 예약을 한 것 같다.

세일포인트가 어마하다.

또 검색을 해 보니 종이책으로 나오기만을 애타게 기다린 독자들이 무척 많았고,

종이책으로 나오니 여기저기 구매한다는 글들도 많이 봤다.

예판중에 이벤트는 엽서를 준다고 하는데...

우선 나두 보관함에 담아두었다.

예판 기간이 길어서...

 

 

그리고 한국소설 매년마다 어김없이 나오는 2019년 제43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

 

 

시공사에서 나온 그래픽노블

<어벤저스 : 타임 런즈 아웃>

 

 

그 외에도

<한국 괴물 백과>

등등등...

이번에 눈길을 끄는 책들이 많다.

 

 

 

 

 

 

 

 

 

 

 

 

 

 

 

 

 

 

 

 

 

 

 

 

 

 

 

 

 

 

 

 

 

 

 

 

 

 

 

 

 

 

 

 

 

 

 

 

 

 

 

 

 

 

 

 

 

 

 

 

 

 

 

 

 

 

 

 

 

 

 

 

 

 

 

 

 

 

 

 

 

 

 

 

 

 

 

 

 

 

 

 

 

 

 

 

 

 

 

 

 

 

 

 

 

 

 

 

 

 

 

 

 

 

 

 

 

 

 

 

 

 

 

 

 

 

 

 

 

 

 

 

 

 

 

 

 

 

 

 

 

 

 

 

 

 

 

 

 

 

 

 

 

 

 

 

 

 

 

 

 

 

 

어벤저스 : 타임 런즈 아웃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1-18 17: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1 12: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작별 - 2018 제12회 김유정문학상 수상작품집
한강 외 지음 / 은행나무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끝말잇기 할까?

좋아.

그녀는 아이와 나란히 난간에 기대섰다.

네가 먼저 해, 윤아.

그래.

 

 

 

 

시작한다. 행복.

복덩이.

이야기꾼.

그녀는 웃으며 말했다.

이런, 너무 빨리 끝났네.

엄마가 졌으니까 이번엔 먼저 해.

심장.

장사꾼. 너무 시시해.

알았어. 다시 하자. 네가 먼저 해.

겨울.

울보.

보름달.

달걀.

아, 달걀. 왜 그 생각을 못했지.

아이가 어둠 속에서 투덜거리다 말고 그녀를 불렀다.

엄마.

아이의 손이 그녀의 뺨에 닿았다.

울지 마, 이렇게 녹잖아.

그녀의 눈시울 아래 파인 자국을 아이가 집게손가락으로 문질러 지웠다.

 

이제 괜찮아 엄마, 감쪽같아.

고마워.

그녀가 미소 지으며 말했다.

너, 냉장고에 엄마가 붙여놓은 종이 알지.

아이가 정색을 하며 그녀의 말을 끊었다.

그런 이야기 나한테 하지 마.

 

지난봄 그녀는 간단한 유언장을 백지에 쓴 뒤 뒤집어서 냉장고에 자석으로 붙여놓았다.

 

-39~40페이지

 

 

그냥 끝이야.

소리 없이 입술을 달싹여 그녀는 자신을 향해 말했다.

홀가분했다.

미치도록 후련했다.

아니 억울했다.

이가 갈리게 분했다.

아니, 아무것도 후회하고 싶지 않았다.

생각을,

제발 더 생각을 해야 했다.

가능한 시간만큼,

조금만 더.

 

 

 

 

더 이상 기회가 없을 수 있으므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런 순간에 하고 싶어 하는 말, 모든 군더더기를 덜어낸 뒤 남는 한마디 말을 그녀는 했다.

날카로운 것에 움푹 찔린 것 같은 말투로 아이가 머뭇거리며 대답했다.

나도 사랑해.

 

-53페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천 만물수리점 시즌 1 세트 - 전5권 동천 만물수리점 1
마니 지음, 가지 그림 / 출판미디어 율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즌2는 언제 나올까...

어제부터 책이 눈에 들어오질 않는다...
멍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천 만물수리점 시즌 1-1 동천 만물수리점 1
마니 지음, 가지 그림 / 출판미디어 율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깨비가 판을 치는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