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에 발을 좀 다쳤는데 처음에는 피가 조금 나와서 괜찮다고 생각했었다.

근데 하루 지나서 통증도 조금씩 오고 주위에 빨갛게 달아오르고 노란물도 나오기 시작했었다.

막 간지럽고, 욱신욱신 쑤시고... 특히 걸을 때마다 너무 아파서 눈물이 날 정도였다.

주위에서 병원 가라고 잔소리 해서 갔더니...

알코올로 소독을 하는데 거품이...

에궁...ㅠㅠ

바보같다. 내가...

별걸 아니라고 생각했었는데...

처방 받고 약 바르고 하는데도 아직도 통증이 있다.

외출을 못 하고 집에 콕 박혀 있는 신세.

의사가 이번주에 또 오라고 해서 금요일쯤에 갈까 한다.

꾸준히 약 바르고 하면 좋아지겠지.

 

근데 유리에 다쳤을 때 정말 아프긴 했다...^^;;;

 

 

이웃님들^^

항상 건강 꼭!!! 챙기세요!!!^^

장마가 끝나니 다시 더위가 시작 되었네요.

무엇보다 자외선이 많이 강한 것 같아요.

7월에도 행복하게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더위조심하시고요~!!!!

 

 

공룡

 

어린이 유아 책인데 궁금한 책이다.

관심은 가지만....

글쎄... 볼 것인가... 말 것인가...

 

 

 

 

 

 

디즈니 픽사 토이 스토리 4 아트북- THE ART OF 토이 스토리 4

벌써 4편이라니...

아트북으로 나와서 궁금하긴 하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아트북

 

이 책도 아트북이다.

아... 아트북은 봐야하는데...

7월에는 어떤 책들을 고를지 고민이 된다.

 

 

 

아트북이 많이 나와 있네.

아직은 모르겠지만 이달에는 아트북만 구입하는 건 아닌지...

 

 

 

 

 

 

 

 

 

 

어차피 일할 거라면, Porto

 

한국 에세이 책이다.

간만에 에세이도 눈에 들어온다.

 

 

 

 

 

 

 

 

 

 

 

설민석의 삼국지1

1권까지만 나와 있네.

2권이 나오면 구매해서 볼까...

 

 

 

 

 

 

 

 

 

 

 

 

표지에 끌리고

제목에 끌리는 책이다.

궁금한 책이기도 하고.

관심도 간다.

 

 

 

 

 

 

 

 

 

 

 

봄밤, 대본집

 

영화를 잘 안 보니까...

한지민이 출연했구나..

대본집으로 나오면 이런 영화도 있었구나.. 한다.

 

 

 

 

 

 

 

 

 

 

한국시, 시집

 

사집을 안 읽은지 참 오래됐다.

담아둬야지.

 

 

 

 

 

 

 

 

 

 

 

 

책으로 나왔네.

첫 에세이 책이란다.

궁금하다.

 

 

 

 

 

 

 

 

 

 

 

미술로 보는 한국의 미의식.

땡긴다.

 

 

관심가는 책들을 찾아봤더니 너무 많다.

꼭 보고싶은 책들만 간추려 봐야겠다.

다 구매할 수는 없는거니까.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5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ueyonder 2019-07-02 15: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발 빨리 쾌차하시기 바래요~
토이 스토리 4 영화 봤는데 재미있습니다. 담고 있는 메시지도 있고요. 헐리우드는 참 대단하다는 감탄을 했습니다.

후애(厚愛) 2019-07-02 15:44   좋아요 0 | URL
네 감사합니다.^^
오~ 영화 보셨군요. 저는 얼마전에 토이 스토리 3 영화를 티비에서 봤는데 좋았습니다.
4도 재밌다 하시니 궁금하긴 한데... 저는 아트북으로 봐야겠습니다.^^

2019-07-02 15: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2 16: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와같다면 2019-07-02 17: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날도 더운데 고생이 많으시네요. 좀 게으르게 아무것도 안하시면서 몇일 쉬세요. 어여 나으세요

후애(厚愛) 2019-07-09 15:27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요즘 계속 쉬고 있어요. 음식도 못 만들고... 게으름 피우고 있습니다.

stella.K 2019-07-02 18: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런, 많이 아프시겠습니다.
빨리 낫길 바랍니다.

설민석의 삼국지 저도 오늘 우연히 발견하고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근데 한 권 값이 싸진 않군요.ㅠ

봄밤은 <밥 잘 사주는 이쁜 누나>를 재밌게 봐서 요즘 보고 있긴한데
전편만큼 재밌다는 생각이 들진 않더군요.
그래도 좋아하는 정해인과 한지민이 나오는지라 끝까지 보려구요.
프랑스 영화 보는 느낌입니다.^^

2019-07-09 15: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0 13: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0 16: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겨울호랑이 2019-07-02 1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고... 후애님 많이 다치셨군요. 빠른 쾌유 하시길 바랍니다...

후애(厚愛) 2019-07-09 15:40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움직일 때마다 아프긴 하지만 참고 있습니다.

2019-07-06 00: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9 15: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2 13: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2 15: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9 14: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웃님들^^

간만에 안부글 남기네요..

잘 지내시죠?

오늘 날씨가 무척 덥습니다.

수분섭취 충분히 하시고 더위 조심하세요.^^

그리고 항상 건강 챙기세요!!!^^

시원한 오후 되시구요~

 

 

 

룬의 아이들 - 윈터러 세트

환상소설, 판타지소설.

 

눈길을 끄는 세트다.

판타지 소설을 좋아해서 관심이 간다.

이런 책 좋아하는데 나이가 상관이 있나.

좋아하면 보는거지.

근데... 좀 더 생각을 해 보고 구매를 할까 한다.

소장하고 싶긴한데...

고민이다.

 

 

 

리틀 파리 키친- 세계가 사랑한 레이첼 쿠의 프렌치 레시피

 

 

세계가 사랑한 레이첼 쿠의 레시피란다.

궁금하네.

 

 

 

 

 

 

 

 

 

얼음과 불의 세계ㅡ 외국판타지/환상소설.

조지 R.R. 마틴

 

 

우선 보관함에 담아 둠.

간만에 들어와서 신간 책들을 봤더니 보고싶은 책들이 너무 많이 나와 있는 것 같다.

 

 

 

 

 

 

 

 

 

꽃과 소년

 

수채화로 그리는 중국 고전풍 꽃과 인물 표현.

이 책은 책소개를 보고 그림이 너무 좋아서 장바구니에 담아 둠.

그림이 정말 마음에 들었다.

 

 

 

 

 

 

 

 

 

한국의 민물고기

 

물고기에 관한 책들은 한번도 못 본 것 같아서 이 책이 눈길을 끌었다.

궁금한 책~

 

 

 

 

 

 

 

 

 

 

 

 

 

 

 

빨강머리 앤이 사랑한 풍경

 

 

 

 

빨강 머리 앤 (양장)

 

 

 

추억의 만화 빨강머리 앤.

누구나 좋아하는 앤이다.

 

 

 

 

 

 

 

 

 

 

노무현 전집 세트

 

장바구니에도 담아두고 보관함에도 담아 둔 세트다.

소장용으로 괜찮을 것 같아서 구매할까 생각중~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9-06-20 15: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도 건강하게 하루 보내세요!^^:)

후애(厚愛) 2019-06-20 17:00   좋아요 1 | URL
네 감사합니다!^^
겨울호랑이님께서도 건강하게 하루 보내시고 더위조심 꼭 하시길 바랍니다!!!^^

2019-06-20 16: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20 17: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너무 더워서 그런지 요즘 공포 책들이 많이 땡긴다.

신간 책들을 살펴 보다가 내 눈길을 끈 <문화류씨 공포 괴담집>

얼마나 무서운지는 모르겠지만 망설임 없이 구입을 했다.

표지를 보면 그리 공포심을 불러 일으키지는 않지만 내용을 봐야겠지.

오싹함을 느끼고 싶다.

 

 

 

 

 

 

 

 

일렉트릭 스테이트, 과학소설,영화소설

 

처음에 아트북인 줄 알았다.

책 소개를 보니 소설책이다.

영화소설.

그림들도 있어서 무척 땡겨서 구입.

 

 

 

 

 

1Q84 (10주년 기념 합본 한정판)

 

예전부터 궁금했던 책인데 10주년 기념 합본으로 나와서 구입했다.

 

 

 

 

 

 

 

 

타란티노 : 시네마 아트북

알라딘에 책 소개를 보면

<영화계에 큰 충격을 안겼던 그의 데뷔작 '저수지의 개들' 개봉 25주년을 맞아 <타란티노 : 시네마 아트북>이 탄생했다.>

이 내용을 보고 무척 궁금해서 구입하게 된 아트북.

그리고 아트북은 무조건 봐야해서.

 

 

 

 

 

 

 

원래는 굿즈를 잘 구매를 안 하는데 6월에는 본투리드 핸디 선풍기가 나왔다.

필요한가??? 생각 하다가 옆지기한테 물어보니 하나 구입 해 달라고 해서 마일리지 4,000원을 주고 구입했다.

알라딘에 보면 6월 특별 선물이라고 하는데 선물이라면 그냥 주는 게 선물이고, 마일리지 4,000원을 받으면 선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특별 선물이라고 하지 말고 6월 굿즈가 낮지 않을까 싶다.

 

여튼 색상은 블랙으로 했고, 셜록홈즈로 선택했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5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19-06-05 10: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웃님들^^
많이 덥습니다.
더위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2019-06-05 11: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05 11: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붕붕툐툐 2019-06-05 1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싹함 느끼셨는지 꼭 얘기해주세요~
전 더위를 잘 안타서 선풍기사용을 거의 안하는데, 이렇게 보니 왠지 시원해 보여요~ 덥지만 시원하게 이 여름을 헤쳐나가 보아요:)

후애(厚愛) 2019-06-05 11:31   좋아요 0 | URL
네 그럴께요~
오싹함이 있는 글이 있다면 밑줄긋기로 올리겠습니다.^^
더위를 잘 안 타시는군요. 부럽습니다.
전 추위를 많이 타서 항상 추운데 더위는 엄청 타는 것 같아요.
그래도 더위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지난달 말에 옆지기가 수술을 하고 퇴원을 했지만 아직도 환자다.

수술때 위급한 상황은 있었지만 수술은 잘 되었다.

여젼히 아파서 생활하는데 불편은 하지만 이번주에 스텐트 삽입을 뺀다.

빼면 조금씩 좋아지겠지.

나는 감기가 심한 상태에서 간호를 하는 바람에 몸살까지 앓았다.

지금은 조금씩 좋아지고 있는 중.

 

너무 답답하고 해서 간만에 옆지기랑 나들이를 했다.

절 나들이...^^

절에 안 간지 오래 되어서 간만에 가니 기분도 좋았고 마음이 편안해졌다.

날씨가 좋았지만 너무 더웠다.

거기다 너무 많이 걸어서 다리도 아팠다.

하지만 즐거웠다.

간만에 나간 절 나들이!!!

 

 

 

 

 

 

피너츠 완전판 15 : 1979~1980

 

벌써 피너츠 15권이라니...

많이도 나왔네.

난 몇 권까지 소장하고 있는지 확인을 좀 해봐야 알겠지만 그리 많지는 않을 것 같다.

원래는 시리즈 나올 때마다 구매하려고 했었는데...

어쩔 수 없지.

 

 

 

하스스톤 아트북

 

아스스톤은 처음들어보는 이름이다.

그래도 아트북이라 궁금하긴 하다.

우선 보관함에 담아 두었다.

 

 

 

 

 

여행의 이유  여행에세이.

 

궁금한 책이다.

여행에도 이유가 있을까...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이유가 있을 것 같다.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 가는 여행,

가족과 함께 하는 여행,

못 본 곳을 보기 위한 여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쉽다..ㅠㅠ

때를 놓쳤다...ㅠㅠ

난 이벤트 기간이 오래 갈 줄 알았는데...

이벤트 기간 날짜라도 입력을 해 놓았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이벤트 기간이 상품에서는 보이지도 않았는데...

옆지기 퇴원한 날짜에 이벤트가 끝나서 친필 사인본을 못 받았다.

<무수리 문복자 후궁 되다> 개정판으로 나온 책인데 친필 사인본 이벤트를 했었다.

퇴원하고 그 다음날 구매하려고 봤더니 이벤트가 사라지고 없어서 문의를 해 봤더니 종료.

그래도 개정판이라 구매는 했다.

개정판으로 나온 책이 더 마음에 들었다.

소장하고 있는 구판과 개정판을 비교해 보니 개정판이 약간 크게 나와서 마음에 들었고.

표지도 더 마음에 들었다.

사인본은 아니지만 만족스럽다.

 

 

 

 

 

 

 

 

타샤 튜더, 나의 정원 (타샤 튜더 X 드로잉메리 특별 한정판)

 

타샤 튜더 책이 나오면 항상은 아니지만 구매해서 본다.

 

 

 

 

 

 

마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아트북

 

영화는 못 봤지만 아트북으로...

앤드 게임은 두 조카가 봤는데 다시 보러 가고 싶다는 말.

그만큼 좋았지만 또한 슬펐단다.

 

 

 

 

 

 

아름다움의 진화

 

난 그림들이 있는 줄 알고 구매를 했더니 아니었다.

그래도 구매를 했으니 읽어야지.

 

 

 

 

 

 

 

 

 

 

 

 

 

 

 

 

 

 

 

 

 

 

 

 

 

무수리 문복자 후궁 되다...

이벤트를 좀 더 오래 하지...

떨쳐 버리자.

사인본이 나랑 인연이 아니겠지.

 

 

아무튼 술

 

재미있을 것 같아서 구매했다.

책이 작다.

그래도 재미 있으면 되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