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라비 <어느 책중독자의 고백>

 

 

간만에 정말 간만에 알라딘 중고샵에 다녀왔다.

구경도 하고 책들도 만지작 거리고.

굿즈도 구경하고

굿즈가 정말 다양하게 많았다.

눈길가는 굿즈가 있었지만 가격이 좀 그래서 그저 바라보기만 했다.

예전에는 눈길가는 굿즈가 있으면 막 지르고 했었는데 이제는 눈길만 갈뿐.

실컷 구경하다 발견한 OX테스트!!!

읽다가 나도 책중독자인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

계속 읽다가 페이퍼에 한번 올려봐야겠다 싶어서 찰칵~

 

나는

 

03

05

10번

 

우선은 그렇다.^^

 

 

이웃님들은 어떠신가요?

한번 읽어보셔요~

 

춥던 날씨가 조금은 풀렸지만 미세먼지가 심하네요.

마스크 꼭!! 하세요!!

항상 건강하시고.

오늘도 따뜻하게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이름없는 나라에서 온 스케치

 

제목에 혹했다.

그래서 보관함에 담아 둠.

 

 

 

 

 

 

 

 

 

 

 

우아한 크리스마스의 죽이는 미스터리

 

미스터리 책인가보다.

어떤 내용일까...

 

 

 

 

 

 

 

 

 

 

 

고양이 낸시 다이어리

 

아주 특별한 날만 다이어리를 쓰지만

내년 다이어리가 필요하다.

 

 

 

 

 

 

 

 

 

무족영혼

 

시집이다.

무족이 무슨 뜻일까 싶어서 찾아보기까지 했다.^^;;;

 

 

 

 

 

 

 

 

 

 

 

 

노견일기

 

사진,그림에세이

궁금하다.

 

 

 

 

 

 

 

 

 

 

 

 

 

기묘한 병 백과

 

이책은 바로 장바구니로~

 

 

 

 

 

 

 

 

 

 

 

 

 

 

 

 

 

 

 

 

 

 

 

 

 

 

 

 

 

 

 

 

 

 

 

 

 

 

 

붉은 여우 만화책이다.

붉은 여우는 1,2권을 구매하고 봤었다.

땡기기는 하지만 소설책으로 나왔더라면 고민없이 당장 구매했을텐데..

물론 만화도 재미는 있었지만

 

 

 

여전히 내가 기다리고 있는 판타지, 환상 로맨스소설이 안 나오고 있다.

확 땡기는 책들도 없고.(로맨스소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10 18: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6 10: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4 05: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핸드폰이 울렸다.

모르는 번호라 오전에 받지 않았는데 오후에 다시 걸려 왔엇다.

느낌이 이상해서 받았더니 병원이다.

간호사가 병원에 한번 나오셔야 하는데요.

내가 왜냐고 물었더니 유방에서 덩어리가 보인다고 선생님이 보자고 하세요.

오셔서 선생님께 말씀 듣고 초음파 검사를 하셔야 합니다.

그래서 내일 오전에 예약을 해 놓았다.

별일은 없겠지...

2년전에 건강검진 받았을 때 모두 괜찮았는데...

괜찮겠지...

근데 자꾸 신경이 쓰인다.

 

괜찮을거야.

그래 괜찮아.

언니도 괜찮을 거라고 걱정하지 말고 내일 가봐.

그래 괜찮아.

미리 걱정할 필요 없잖아.

안 그래도 기운도 없는데.

편하게 생각하자.

편하게...

 

 

 

전선 향밀침침신여상

 

중국소설

드라마소설

 

 

 

 

 

 

 

 

 

 

 

 

 

메모리즈 오브 마더 : 마더 10주년 사진집

 

 

 

 

 

 

 

 

 

천년의 화가 김홍도.

 

김홍도 그림 무척 좋아하는데...

 

 

 

 

 

 

 

 

 

 

 

 

여기까지 인용하세요.

 

시집이다.

 

 

 

 

 

 

 

 

 

 

 

 

 

 

미쓰다 신조 마가.

 

 

 

 

 

 

 

 

 

 

 

 

 

 

 

 

오늘도 펭수 내일도 펭수

 

펭수를 여기서 보네.

뉴스에서 봤는데

 

 

 

 

 

 

 

 

오늘의 SF

 

 

 

 

 

 

 

 

 

 

 

 

 

 

캐롤 한영 각본집.

 

 


댓글(8) 먼댓글(0) 좋아요(5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02 19: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04 17: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9-12-04 15: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제야 페이퍼를 봤네요. 어떠신가요? 괜찮으신 거죠? 무탈하시길 빌겠습니다.

후애(厚愛) 2019-12-04 17:29   좋아요 1 | URL
저는 괜찮습니다. 감사합니다.^^
어제 초음파 검사를 하고 결과는 암은 아니라고 하는데 양쪽 대섯개씩의 물혹이 있다고 합니다.
대신에 지켜봐야 한다고 하네요.
내년 6월에 다시 검사를 받아서 물혹이 자랐는지 아닌지를 봐야한다고 합니다.
암은 아니라서 다행인데 물혹이 왜 생겼는지...
많이 춥습니다.
감기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stella.K 2019-12-04 18:38   좋아요 0 | URL
아유, 다행입니다. 물혹이 왜 나는지는 저도 모르겠지만 그런데 신경 쓰시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게 건강검진의 맹점 아니겠습니까?
정확도는 높겠지만 그래서 그냥 모르고 지나갈수도 있는 것까지 잡아낸다고 하지 않습니까?
그래서 괜히 불안하게 만들고 걱정하게 만들고. 병원 오라 가라하고.
특별히 몸에 이상이 있지 않으면 건강건진을 안 받는 사람들도 있더군요.
저도 그런 축에 속하긴 하지만. 게으른 것도 있구요.ㅋ
별것 아닐 겁니다. 다음 검진 때까지 아무 걱정 마시고 건강하고 즐겁게 지내십시오. 꼭이요!^^

후애(厚愛) 2019-12-06 17:16   좋아요 0 | URL
네 그러겠습니다.^^
검진 받으라고 문자오면 솔직히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ㅎㅎㅎ
그렇다고 안 받으면 걱정이 되기도 하고 무엇보다 보험료 냈는데 안 받으면 아깝기도 하고요. ㅋ
검진 결과가 나왔는데 이번에는 간 때문에 상담받고 검사를 받으라고 하네요..ㅠㅠ
거기다 고혈압이라는...ㅠㅠ
아.. 올해는 병원만 다닌 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더 건강해서 병원 출입을 덜 했으면 하는 바랍니다. ㅋ
스텔라님께서도 아프지 마시고 항상 건강 챙기시길 바랍니다.꼭이요!!!^^
감사합니다.^^

2019-12-07 00: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0 10: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1. 정말 간만에 페이퍼를 올려본다.

9월 중순쯤인가부터 알러지가 심했다.

갑자기 두드러기도 일어나고 간지럽고.

일반 피부과를 다섯군데를 다녔는데 약이 소용이 없었다.

여러가지 부작용도 일어나고.

언니가 유명한 피부 병원이 있다해서 같이 화요일 오전에 일찍 갔었다.

알고보니 칠곡카톨릭병원이었다.

이 병원은 정말 오래된 병원인데...

왜 생각을 못했을까...

유명해서 사람들이 많이 온다고 해서 일찍 갔었는데도 한참을 기다렸다.

의사랑 상담을 하고 일주일치 약과 연고를 받아왔다.

다음주에 다시 가야한다.

우선 약을 복용하고 연고를 발랐더니 지금은 조금씩 좋아지고 있는 중이다.

의사가 나으려면 시간이 오래 걸릴거라고 하기도 했고.

간지럽증이 없어져서 조금은 살 것 같다.

근데 약이 독하긴 하네.ㅠㅠ

 

 

2. 독감주사를 안 맞은지 2년이 넘어서 옆지기가 올해는 맞자고 해서

부대 병원에 가서 옆지기랑 독감주사를 맞았다.

독감주사를 맞으면 항상 감기에 걸리거나 아팠는데 다행히 감기에 걸리지는 않았지만

뼈 마디마디가 아파서 고생 좀 했었다.

몸이 안 좋으면 새벽에 잠을 못 자서 거실에 혼자 이불 깔아놓고 책으로 위안을 삼았다.

 

 

3. 어제는 건강검진을 받고 왔다.

오전에 가서 오후에 집에 왔었다.

수면내시경을 안 하려고 했었는데 옆지기도 그렇고 모두 하라고 해서 했는데...

옆지기는 일을 빠질 수 없어서 같이 못 가서 미안해 했지만 괜찮다고 했다.

언니도 요즘 건강이 안 좋고.

근데 나오니 큰조카가 기다리고 있었다는...

깜짝 놀라고 기분이 참 좋았다.

일을 일찍 마쳐서 엄마한테 어느 병원이냐고 물어서 왔단다.

기특한지고.

 

4. 오늘은 날씨가 좋긴한데 여전히 춥다.

원래는 11월까지 가을인데...

겨울날씨 같다.

역시 가을이 짧아진 것 같다.

11월도 얼마남지 않았네...

 

 

 

 

 

5. 이웃님들^^

정말 오랜만에 안부인사 드리네요.^^

많이 춥습니다.

옷 따뜻하게 입으시고 감기조심하세요.^^

그리고 항상 건강 꼭 챙기시고요,

포근하고 따뜻하게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6. 해리포터 책들이 개정판으로 다시 나왔다.

해리포터 시리즈가 국내 출간 20주년을 기념해 일러스트 에디션으로 나왔는데 눈길을 끈다.

우선 좀 많아사 일러스트 책으로만 다음달에 구매할까 생각중이다.

 

 

 

 

 

 

 

 

 

 

 

 

우선 전3권이 일러스트 에디션인 것 같다.

일러스트로 나와서 재미있을 것 같은데 은근히 기대가 된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로 구매할까 ㅎ

 

아래는 너무 많이 나와서 지금 뒤죽박죽으로 책들을 나열한 것 같다.

세트도 눈길이 가긴 가는데...

아 근데 표지들이...

마음에 안 드네...^^;;;

 

 

 

 

 

 

 

 

 

 

 

 

 

 

 

 

 

 

 

 

 

 

 

 

 

 

 

 

 

 

 

 

 

 

 

 

 

 

 

 

 

 

 

 

 

 

 

 

 

 

 

 

 

 

 

 

 

 

 

 

 

여기까지가 해리포터 개정판으로 나온 책들이다.

 

 

겨울왕국2

영화가 나오면서 아트북으로도 나왔다.

이 책도 보관함에 넣어둠.

 

 

 

 

 

 

 

 

고양이와 할머니

 

궁금하다.

 

 

 

 

 

 

 

 

 

 

꿈의 방

 

그동안 신간책들이 많이 나와 있는데 눈길가는 책들만 보관함에 담아둔다.

 

 

 

 

 

 

 

 

 

 

 

 

질문이 멈춰지면 스스로 답이 된다

 

불교에세이.

제목이 끌린다.

 

 

 

 

 

 

 

 

 

 

 

법륜스님.

지금 이대로 좋다.

 

 

 

 

 

 

 

 

 

 

 

 

오누이 그림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1-22 16: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26 09: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잠자리를 보았다.

근데 가까이 가도 도망가지 않아서 참 신기했다.

나의 모델이 되어준 고마운 잠자리.

정말이지 이리 가까이서 보는 것 처음이다.

지금 생각해도 참 신기해.

 

 

 

이웃님들^^

요즘 아침 저녁으로 무척 서늘합니다.

옷 따뜻하게 입으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그리고 항상 건강하세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팝업북인데 15주년 한정판이란다.

팝업북을 좋아하긴 하는데 가격이 좀 그래서...

예판이라 지금 고민중에 있다.

 

 

 

 

 

 

 

 

 

 

 

룬의 아이들

판타지소설.

궁금하긴 한데...

소장하고 싶긴 한데...

이 세트도 가격땜에 망설여진다.

 

 

 

 

 

 

 

쓰레기통 요정.

 

재미있을 것 같다.

 

 

 

 

 

 

 

 

 

 

 

 

기생충 각본집 & 스토리보드북 세트 - 전2권

 

 

 

 

 

 

 

 

 

 

 

정혜영의 식탁

 

요즘 음식 조절을 해야해서 이 책이 땡긴다.

 

 

 

 

 

 

 

 

 

 

 

마도조사.

 

인기가 많은 책인데 1,2권은

그냥 담아두긴 했는데 벌써 3권이 나왔다.

 

 

 

 

 

 

 

 

 

 

마도조사.

 

인기가 많은 책인데 1,2권은

그냥 담아두긴 했는데 벌써 3권이 나왔다.

 

 

 

 

 

 

 

잔혹한 어머니의 날

 

 

이 책도 무척 궁금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친구님의 친구분이 백두산 송이버섯을 판매를 하는데 친구님이 좋은걸로 부탁 좀 하자고 했더니

가격도 저렴하게 1등급 송이버섯을 보내 주셨다.

친구님이 늦은 추석 선물이라고 했지만 이번에는 내가 다 부담하는걸로 하자고 했는데 자꾸 고집을 피우셔서

끝까지 나도 우기다가 다가오는 성탄절에 책 선물를 달라고 했다.^^

결국 합의는 반 부담으로 하기로 했고, 성탄절에 책 선물 할께 하는 걸 안 받아용~

했더니 흥~ 두고봐용, 할거에용~ ㅋ

 

1킬로에 12개가 들어 있었다.

사이즈도 크고, 향이 어찌나 좋던지.

언니랑 나눴다.^^

송이버섯이 많이 부족하다고 들었다.

그래서 가격도 엄청 비싸게 판매를 하고 있고.

난 요즘 뉴스를 안 본다.

답답하고 또 답답해서...

백화점이나 마트에 가서 가격을 봐도 후덜덜~!!!!!

 

 

비 내리는 수요일입니다.

공휴일인 내일도 내린다고 하네요.

올해 태풍이 7번째인가요...

이웃님들,

건강 잘 챙기시고요,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북유럽 신화, 화집,서양의 신화와 전설

 

 

 

 

 

 

 

 

 

 

 

대성당 10주년 기념 리커버 특별판

 

 

 

 

 

 

 

 

 

 

 

 

 

 

 

[세트] 숨그네 + 대성당 + 불안의 책 + 빌러비드 +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 (10주년 )

 

 

 

 

 

 

 

 

 

 

안철수, 내가 달리기를 하며 배운 것들

 

 

 

 

 

 

 

 

 

 

 

 

 

맛 보장 반찬 특강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합본 특별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9-10-02 16: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우, 대박입니다!! 평생 한 번 먹어 볼까 말까한 귀한 것을!

카라마조프가 새로 나왔군요.
그래도 이 책은 합본 보다는 상하 권이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후애(厚愛) 2019-10-04 09:35   좋아요 0 | URL
네 너무 귀한 송이입니다.^^
가격만 저렴하면 매일 먹고싶은 맛있는 송이인데 말이지요.

네 맞는 것 같습니다.^^
합본으로 나온 책들은 페이지수가 너무 많아서 구매하기가 고민이 되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