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01 | 202 | 203 | 20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안데르센동화전집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지음, 김유경 옮김 / 동서문화동판주식회사 / 2007년 7월  (1268페이지) 

 

 

 

안데르센 동화전집
윤후남 옮김 / 현대지성사 / 2001년 9월  (1182페이지) 

 

 

 

 

 

그림동화전집
그림 형제 지음, 김유경 옮김 / 동서문화동판주식회사 / 2007년 8월 (1008페이지) 

 

 

 

어른을 위한 그림형제 동화전집 - 완역합본
그림 형제 지음, 김열규 옮김 / 현대지성사 / 2004년 2월  (424페이지)  

 

  

 

난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안데르센동화전집>과 그림 형제의 <그림동화전집>이 보고싶다. 어렸을 때 동화를 많이 읽지 못한 나다. 그래서 그런지 보고싶다. 목차를 살펴보니 내가 모르는 게 정말 많았다. 이렇게 많은 동화가 있는 줄도 모른 나... ㅎㅎㅎ


한스크리스티안안데르센, 안데르센동화전집, 윤후남, 그림형제, 그림동화전집, 모아본동화전집, 어른을위한그림형제동화전집-완역합본, 부싯깃통, 장다리클라우스와꺼꾸리클라우스, 완두콩공주, 꼬마이다의꽃, 엄지공주, 못된아이, 길동무, 인어공주, 벌거숭이임금님, 행운의장화, 데이지꽃, 장난감병정, 백조왕자, 천국의정원, 하늘을나는트렁크, 황새들, 청동멧돼지, 우정의맹세, 호메로스무덤의장미, 꿈의신, 올레루쾨이에, 장미요정, 돼지치기왕자, 메밀, 천사, 나이팅게일, 다정한연인들, 미운오리새끼, 전나무, 눈의여왕, 딱총나무, 감침바늘, , 할머니, 요정들의언덕, 빨간구두, 높이뛰기선수들, 양치기소녀와굴뚝청소부, 홀거단스케, 성냥팔이소녀, 햇빛과죄수, 바르토우의창, 낡은가로등, 이웃들, 어린툭, 그림자, 낡은집, 물방울, 행복한가족, 어느어머니이야기, 옷깃, 아마, 불사조, 어떤이야기, 침묵하는책, 오래된묘비, 우쭐한사과나무가지, 세상에서가장아름다운장미, 한해이야기, 최후의날, 정말이야, 백조의보금자리, 쾌활한성품, 슬픈마음, 모든것은제자리에!, 난쟁이요정과식품점, 새로운시대의유럽여행, 버드나무아래서, 완두콩꼬투리속콩다섯개, 하늘나라에서떨어진꽃잎, 한심한여자, 마지막진주, 두처녀, 북극의바다에서, 돼지저금통, 이브와어린크리스티나, 바보한스, 영광의가시밭길, 유태인소녀, 병주둥이, 현자의돌, 소시지꼬챙이로만든수프, 후추총각의나이트캡, 뜻있는일, 늙은떡갈나무의마지막꿈, 부적, 늪을다스리는왕의딸, 빨리달리는것들, 종이떨어진깊은곳, 못된왕, 발데마르다에와그의딸들에대한바람의이야기, 빵을밟은소녀, 탑지기올레, 안네리스베스, 아이들의잡담, 진주목걸이, 깃털펜과잉크병, 무덤속의아이, 마당닭과기상닭, 아름다워라, 모래언덕에서전해오는이야기, 인형조종사, 두형제, 낡은교회종, 열두시의우편마차, 여행을떠난딱정벌레, 영감이하는일은언제나옳다, 눈사람, 포르투갈오리, 새로운세기시의여신, 얼음공주, 나비, 프시케, 달팽이와장미나무, 늪의마녀가도깨비불이시내에있다고말했다, 풍차, 은동전, 뵈르크룸주교와그의신하들, 아이들방에서, 황금보물, 폭풍은간판을안고달린다, 찻주전자, 민요의새, 녹색옷을입은작은병사들, 도깨비와채소밭아줌마, 파이터와피터와피르, 간직한것은잊혀지지않는법, 문지기의아들, 이삿날, 아네모네, 숙모, 두꺼비, 대부님의그림책, 넝마조각들, 베뇌와글레뇌, 가장행복한장미꽃은누구였을까, 나무요정, 헨그레테의가족, 엉겅퀴의모험, 시의주제, 행운은작은바늘에숨어있기도하는거야, 혜성, 요일들의이야기, 햇빛이야기, 증조할아버지, 촛불들, 믿을수없는일, 온가족이말한것, 춤추어라춤추어라내꼬마인형아!, 여러분에관한우화, 아말부인에게물어봐, 거대한물뱀, 정원사와주인나리, 벼룩과교수님, 요한나할머니의이야기, 현관문열쇠, 앉은뱅이한스, 치통마녀, 개구리왕자, 고양이와쥐의공동생활, 개구리의신부, 성모마리아의아이, 소름을배우러떠난사나이, 늑대와일곱마리새끼염소, 충신요하네스, 괜찮은거래, 떠돌이악사, 부엌칼을쥔손, 까마귀가된열두형제, 불량배들, 오누이, 라푼첼, 숲속의세난쟁이, 실잣는세여인, 헨젤과그레텔, 뱀이가져온잎사귀, 하얀뱀, 짚과숯과잠두콩, 어부와그의아내이야기, 용감한꼬마재봉사, 신데렐라, 수수께끼, 쥐와새와소시지, 홀레아주머니, 일곱마리까마귀, 빨간모자, 브레멘음악대, 노래하는뼈, 악마의황금머리카락세올, 이와벼룩, 손없는왕비, 어리석은한스, 세가지말, 지혜로운엘제, 천국의재단사, 요술식탁, 황금당나귀, 자루속의몽둥이, 엄지둥이, 여우마나님의결혼식, 꼬마요정, 강도사위, 코르베스씨, 대부님, 트루데아주머니, 대부가된죽음의신, 엄지둥이의여행, 피처의새, 향나무이야기, 늙은개술탄, 여섯마리백조, 들장미공주, 주운새, 지빠귀수염의왕, 백설공주, 배낭모자그리고뿔피리, 룸펠슈틸츠헨, 애인롤란트, 황금새, 개와참새, 프리더와카터리스헨, 쌍둥이형제, 작은농부, 여왕벌, 세개의깃털, 황금거위, 털북숭이공주, 토끼의신부, 열두명의사냥꾼, 도둑과그두목, 요린데와요링겔, 수탉과낫과고양이, 여섯사나이, 세상을활보하다, 늑대와사람, 늑대와여우, 대부가된여우, 여우와고양이, 패랭이꽃, 현명한그레텔, 할아버지와손자, 물의요정, 암탉이죽은이야기, 속편한사나이, 노름꾼한스, 행운아한스, 한스, 결혼하다, 황금아이들, 여우와거위, 가난뱅이와부자, 노래하는종달새, 거위치는소녀, 어린거인, 땅속난쟁이, 황금산의임금님, 큰까마귀, 영리한농부의딸, 농부힐데브란트, 작은새의노래, 생명의물, 만물박사, 유리병속의마물(魔物), 악마의검댕투성이형제, 곰가죽을입은사나이, 굴뚝새와곰, 맛있는죽, 영리한사람들, 뱀이야기, 방앗간의젊은직공과고양이, 양복장이와구두장이, 고슴도치한스, 수의, 가시덤불속의유태인, 솜씨좋은사냥꾼, 하늘나라에서가져온도리깨, 왕자를도운공주, 영리한꼬마재단사이야기, 빛나는태양이사실을밝혀주다, 푸른등잔, 고집센아이, 세명의외과의사, 일곱명의슈바벤사람, 세직공, 겁없는왕자, 당나귀상추, 숲속의노파, 삼형제, 악마와그의할머니, 성실한페레난트와불성실한페레난트, 무쇠난로, 게으른실잣는여자, 명인사형제, 사자와개구리, 외눈박이, 두눈박이, 세눈박이, 카트리넬예와핍팝폴트리, 여우와말, 춤을추어넝마가된신발, 여섯명의부하, 하얀신부와까만신부, 무쇠한스, 세명의검은공주, 크노이스트와세아들, 브라켈의아가씨, 우리집고용인, 양과물고기, 지멜리산, 여행, 당나귀왕자, 불효한아들, 순무, 불에타서젊어진남자, 하느님의동물과악마의동물, 수탉의대들보, 구걸하는노파, 게으른세아들, 게으른열두하인, 양치기사내아이, 동전이된별, 숨겨놓은동전, 신부고르기, 부지런한하녀, 아빠참새와네마리의새끼참새, 게으른사람의나라이야기, 디트마르셴의허풍, 흰눈이와빨간장미, 영리한하인, 유리널, 게으른하인츠, 그라이프새, 씩씩한한스, 천국에간가난한농부, 말라깽이리제, 숲속의집, 기쁨도함께, 슬픔도함께, 새들의왕, 가자미, 해오라기와후투티, 부엉이, , 수명, 죽음의예고, 구둣방주인프리엠, 거위지기소녀, 이브의아이들, 난쟁이의선물, 거인과양복장이, , 무덤에누운소년, 진짜신부, 토끼와고슴도치, 물레와북과바늘, 농부와악마, 식탁위의빵부스러기, 12개의요술창문, 거물도둑, 북치는사람, 보리이삭, 무덤을지키기로한약속, 링크랭크할아버지, 수정공, 맬린공주, 물소가죽의장화, 황금열쇠, 어린이가읽는성자이야기, 숲속의성요셉, 12사도, 장미, 가난과겸손은하늘나라로가는길, 하느님의음식, 세개의초록빛나뭇가지, 성모의작은잔, 하늘나라의결혼잔치, 개암나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연히 요한 볼프강 폰 괴테의 <괴테 자서전 ㅣ 시와 진실> <괴테 자서전>이 눈에 띄었다. 그런데 고민이다. 이 둘 중에 어느 게 좋은지 모르겠다. 같은 내용인데 왜 이렇게 두 권으로 나와서 고민을 하게 만드는지 모르겠다.   

나가서 다 구입은 못하더라도 담아 두긴 하지만 이제는 자제를 좀 해야겠다. 꼭 보고싶은 책들, 꼭 소장하고픈 책들로 담아 두긴 했지만... 자제하자!!! 그런데 솔직히 책에 자꾸 욕심이 가는 건 어쩔 수가 없다. 배가 고프면 밥을 먹어야 하듯이 책이 고프면 봐야하거든... 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양고전문학을 읽고싶다. 내용이 어떤지 모르겠고, 어려울 것 같기도 하지만 도전은 해보고 싶다. 그림동화전집은 <신데렐라> <백설공주> <들장미 공주> <개구리 왕자> <오누이> <라푼첼> <빨간모자> 등등등등등등등... 내가 아는 동화도 있지만 내가 모르는 게 더 많이 실린 그림동화전집이다. 1008페이지나 되는 책이다. 물론 요 위에 책들이 거의 1000페이지가 넘는 책들도 있다. 돈끼호떼은 아주 예전에 읽은 것 같은데 기억이 가물가물...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09-09-25 10: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두 묵직한 책들 뿐이네요^^
읽다가 포기한 책들도 있고 가벼운 마음으로 보시겠다면 그림 동화집과 플루트크 영웅전을 추천해 드려요^^

후애(厚愛) 2009-09-25 11:15   좋아요 0 | URL
네 찾다보니 묵직한 책들만 모였어요.^^
그림 동화집은 꼭 보려고요. 플루트크 영웅전은 잘 몰라서 보관함에 안 담아 두었거든요. 그런데 이렇게 추천을 해 주시네요. 고맙습니다.^^

노이에자이트 2009-09-25 1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괴테 파우스트는 재미없어서 중간에 읽다 말았어요.그 시대 독일 작가로는 하인리히 폰 클라이스트의 단편 중편이 재미있으니 한번 서점에서 골라보세요.

후애(厚愛) 2009-09-26 04:04   좋아요 0 | URL
재미없다 하시니 안 읽을래요. ㅎㅎ
작가 하인리히 폰 클라이스트의 단편 중편 한번 찾아볼께요.
고맙습니다.^^

노이에자이트 2009-09-26 09:44   좋아요 0 | URL
괴테와 클라이스트의 관계는 독문학사상 유명합니다.클라이스트는 소설도 재밌지만 그 생애는 소설보다 더 굴곡이 심하지요.책을 구입하시면 역자해설을 통해 그의 생애를 읽는 것도 흥미로울 것입니다.
 

 

 

 

 

 

 

 

 

 

 

 

 

 

 

 

 

 

 

 

 

 

 

 

 

 

 

 

 

 

 

 

 

 

 

 

 

 

 

 

 

 

 

 

 

 

 

 

 

 

 

 

 

 

 

 

 

 

 

 

 

 

 

 

 

 

 

 

 

 

 

여기까지 검색해 본 결과 해리포터 시리즈다. 아래는 해리포터 양장본이다. 

 

 

 

 

 

 

 

 

 

 

 

 

 

 

 

 

 

 

 

 

 

 

 

 

 

 

 

 

DVD를 구입해 놓고 1~5편까지 다 봤다. 현재 6편이 DVD로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해리포터는 DVD로 다 봤지만 이상하게 책으로도 보고싶다. 책으로 보면 더욱 이해하기가 쉬울 것 같다. 그리고 책으로 구입을 하려면 차라리 시리즈보다는 양장본이 나을 것 같다. <해리포터와 불의 잔> - 양장본은 페이지가 1030페이지. 욕심이 날만큼 분량이 많다. 요건 꼭 구입을 해서 보고싶다. 양장본은 따로 리스트에 올려야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9-09-19 21: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20 04: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행복희망꿈 2009-09-19 2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리포터 시리즈 정말 많네요.

후애(厚愛) 2009-09-20 04:44   좋아요 0 | URL
네 저 시리즈를 전3권세트로 나오면 좋을텐데요...
책이 어머어마 두꺼울 것 같아요. ㅎㅎ
해리포터 시리즈 말고 양장본을 구입해서 읽어도 좋을 것 같아요.
 

작년 성탄절 선물로 조카들이 보낸 북커버 대형과 소형이다. 치과나, 병원에 가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을 때 들고 가는데 편하고 좋다. 무엇보다 책 표지를 깨끗하게 보전할 수가 있어서 좋다. 그리고 북커버를 손빨래 할 수가 있어서 좋고!!!



이번에 북커버가 더 필요해서 검색을 해 봤다. 그런데 <천사와 악마>, <다빈치 코드>에 맞는 사이즈를 찾는데 맞는 게 없다. 그리고 <마니아를 위한 세계 미스터리 걸작선>은 너무 두꺼워서 사이즈와 안 맞고.  

 

 

 

 

  

 

 

 

 

 

 

 

 

 

 

북커버 종류가 내가 올린 것 말고도 많은데 내가 찾고 있는 사이즈가 없다니... 말도 안 된다구!!! 으악~~~ 아무래도 내가 찾고 있는 사이즈를 포기하고 그냥 대형 소형으로 구입을 해야할 것 같다. 넘 아쉽다... 좀 더 큰 사이즈로 나오면 얼마나 좋을까... 기다리고 있으면 나올까... 근데 나중에 나온다 해도 알라딘us 에서는 'GIFT' 샵을 이용할 수가 없다.

인터넷으로 검색을 해 보니 거의 북커버를 직접 집에서 만들어 사용한다고 한다. 그런데 난 손재주가 엉망이거든. 난 왜 손재주가 없는 걸까? 넘 속상하다구~~~ 할머니는 손재주가 정말 좋았는데... 난 왜 할머니 손재주를 닮지 않았을까... 음식 요리는 할머니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이건 정말 중요하다구... ㅋㅋㅋ 그래서 맛 있다는 소리도 많이 들었고... 이건 더 중요하다구... ㅎㅎㅎ 

하여튼 내가 찾고 있는 북커버를 못 찾았다. 다양한 사이즈가 많은데도 내가 찾는 사이즈가 없다니... 정말 넘넘넘 아쉽다.


댓글(3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9-09-17 08: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사 자체 제작밖에는 방법이 없네요. 그래도 음식 솜씨 좋은 게 더 멋지다고 저도 생각해요.^^
어린왕자 북커버랑 체크 무늬 북커버 넘흐 이뻐요~

후애(厚愛) 2009-09-17 09:45   좋아요 0 | URL
그죠? 너무 아쉽네요.
그래도 음식 솜씨가 좋으니 다행이에요. ㅎㅎㅎ
이쁜 북커버가 저렇게 많은데요.
제가 원하는 북커버가 없다는 게 정말 너무 속상해요. ㅜㅜ
어린왕자 북커버는 품절이네요.^^

무해한모리군 2009-09-17 08: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을 막 사용하는 저같은 놈은 아주 좋아하는 책에만 특별히 비닐 커버를 ㅎㅎㅎ

후애(厚愛) 2009-09-17 09:46   좋아요 0 | URL
책을 막 사용하시는 게 아무래도 책한테 불만이 많은 것 같은데요. ㅎㅎㅎ

머큐리 2009-09-17 08: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밀커버 말고 이런 것도 있었군요...저도 책을 막 사용하는 편이라...ㅎㅎ

후애(厚愛) 2009-09-17 09:48   좋아요 0 | URL
전 비밀커버가 있다는 것도 몰랐어요.
머큐리님도 책한테 불만이 많은 것 같군요...ㅎㅎ

무스탕 2009-09-17 08: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몇년전 선물받아서 잘 사용하고 있어요.
들고 다니면 폼도 나는게 아주 좋더라구요.
게다가 색도 진해서 빨래를 자주 안해줘도 좋다는..;;;

후애(厚愛) 2009-09-17 09:51   좋아요 0 | URL
조카들한테 북커버 선물을 받고 엄청 좋아했었지요. ㅎㅎㅎ
역시 조카들은 책을 소중히 다루어야 한다는 걸 안다니까요. ㅋㅋㅋ
전 딱 한번 손빨래 해 줬어요.^^

행복희망꿈 2009-09-17 09: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책들이 사이즈가 너무 다양해서 그 사이즈대로 만들기도 어려울것 같네요.^^
저도 북커버는 안쓰는데요. 거의 책을 집에서만 읽다보니 별로 쓸일도 없구요.
이쁜 제품들도 많이 나와있군요. 가격도 조금 비싸구요.
후애님이 원하시는 사이즈의 커버를 찾으시면 좋겠네요.

후애(厚愛) 2009-09-17 09:54   좋아요 0 | URL
맞아요. 책 사이즈와 북커버 사이즈를 확인을 하니 너무 달라요.
전 조카들이 선물로 주어서 처음으로 북커버를 사용하는데요.
정말 좋아요.^^
북커버도 책값과 비슷하게 받더군요.
전 북커버가 싸게 파는 줄 알았어요.
제가 만들지 않는 한 제가 찾는 사이즈 찾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카스피 2009-09-17 11: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북커버 넘 이쁘네요^^
근데 어는 책만 해주면 안해주는 책들은 슬퍼서 울거 같은데요^^

후애(厚愛) 2009-09-17 14:19   좋아요 0 | URL
그죠... 북커버 이쁜 게 너무 많아요.^^
전 읽고 있는 책을 다 읽고 난 뒤, 다음 읽을 책에다 북커버를 해 주지요. ^_^
읽을 때마다 옷을 입혀 주는 셈이에요. ㅎㅎ

2009-09-17 15: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17 18: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17 19: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18 04: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노이에자이트 2009-09-17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이런 게 있군요.저는 직장인들이 서류넣고 다니는 비닐 봉지에 책을 넣은 뒤 가방에 넣고 다니는데...

후애(厚愛) 2009-09-17 18:30   좋아요 0 | URL
네 이제 북커버도 있네요.
북커버가 편하고 좋아요. 이쁜 것도 많고요. 좀 비싸서 탈이지만요.

세실 2009-09-17 2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그러고보니 선물받아 쓰고 있는 북커버 빨아 본적이 없다는 ㅎㅎ
가끔 쓰고, 어두운 색이라 때 탄것이 안보인다는 합리화도 해봅니다.
예쁜거 많네요.

후애(厚愛) 2009-09-18 04:19   좋아요 0 | URL
전 작년에 받아서 딱 한번 빨고는 안 빨았어요. ㅋㅋ
그러고 보니 9개월동안 안 빨았네요. ㅎㅎ
예쁜거 많은데 제가 찾는 사이즈가 없어서 속상해요...ㅠㅠ

순오기 2009-09-18 0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물받은 북커버 4종세트~ 하나만 딸한테 보내주고 우리집에서 그냥 썩히고 있어요.ㅜㅜ

후애(厚愛) 2009-09-18 04:21   좋아요 0 | URL
북커버도 4종세트가 있었군요. 한번 검색해봐야겠어요. ㅎㅎ
그런데 그 좋은 북커버를 썩히고 있다니 너무 안깝다는 생각이 드네요.^^

순오기 2009-09-18 09:37   좋아요 0 | URL
별로 쓸일이 없더라고요. 지하철로 출근하는 것도 아니고~ 집이나 학교에서 책보는데 끼우면 불편하기만 해서~ ^^

후애(厚愛) 2009-09-18 11:41   좋아요 0 | URL
여러개 북커버를 가지고 있다면 몰라도 사이즈가 다 틀려서 일일이 끼우는 것도 불편하지요.^^

2009-09-18 04: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18 06: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18 10: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18 11: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같은하늘 2009-09-18 17: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쁜것 많긴한데...
저같이 집에서 책보는 사람에게는 불필요한 물건이군요.^^

후애(厚愛) 2009-09-19 12:44   좋아요 0 | URL
치과나 병원 예약만 없으면 저도 집에서 책을 보는데요.
집에서 책을 봐도 북커버를 사용한답니다.^^
편해서 좋아요. ㅎㅎ

2009-09-20 22: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21 06: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20 22: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9-21 06: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01 | 202 | 203 | 20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