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부터 겨울비가 내리고 있다.

비 내리는 날은 졸음이 막 온다.

참으려고 해도 안 되는 비오는 날씨.

비 오는 날은 모든 것이 조용하다.

적막.

 

책정리를 좀 했다.

이번에는 박스세트 책들을 정리했다.

박스세트는 책장의 공간을 너무 많이 차지한다.

그리고 나중에 나중에 무슨 일이 생긴다면 조카들이 정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미리 내가 해 두는 게 좋을 것 같았다.

그리고 물어보니 별로 관심이 가는 책들이 아니라고 해서.

자슥들...^^

 

먼저 정리한 책들은

 

객주 세트 전10권

장길산 세트 전12권

레미제라블 전6권

캔디 캔디 칼라 애장판 세트 전6권

셜록 홈즈 전집 양장 세트 - 전9권 (2판)

 

캔디는 언니한테 준건데 나중에 다시 구매해서 소장하다가 친구를 줬다.

나머지 책들도 친구들이 갖고 싶다해서 입양을 보냈다.

 

지금 남은 책들은

 

J.R.R. 톨킨의 가운데땅 이야기 세트 - 전6권 (양장)

눈물을 마시는 새 세트 전4권 (양장)

피를 마시는 새 세트 전8권

 

알라딘 중고샵에 가져가서 팔려고 했더니 가격보고 헉~!!!!

그래서 친구들을 주려고 한다.

 

이래서 2020년 박스세트 책정리를 했다.

책장에 공간이 많이 남았다.

어떤 책들을 놓을지...

그리고 어떤 책들이 나에게 올지...

2020년에는 좋은 책들이 나올지 몹시 궁금하다.

그렇다고 욕심내지 말고 조금씩.^^

 

 

아래는 목록.

 

정말 내가 좋아했던 역사소설이다.

 

 

 

 

 

 

 

 

 

 

 

누구나 다 아는 레미제라블

 

 

 

 

 

 

 

 

 

 

 

 

품절이 되었다.

 

 

 

 

 

 

 

 

 

 

 

 

아주 재밌게 읽었던 책

 

 

 

 

 

 

절판이 되었다.

 

 

 

 

 

 

 

 

 

 

이 책들도 정말 좋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1-07 12: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8 0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웃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시고,

2020 경자년 소망하시는 모든 일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꾸벅*^^*

 

항상 감사드리며

올 한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이웃이 되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20년 힘차게 화이팅을 외쳐봅니다!!!

화이팅~!!!!!*^^*

 

 

 

인간을 키우는 고양이

 

한국에세이, 그림/사진에세이

 

 

인간을 키우는 고양이라...

은근히 관심이 간다.

 

 

 

 

 

 

 

 

 

로키 장난의 신

 

환상소설,판타지소설.

 

 

약간 궁금

 

 

 

 

 

 

 

 

 

다크타워

스티븐킹

 

 

이 책은 6권이네

 

 

 

 

 

 

 

 

 

 

천일야화 합본 특별판

 

 

소장용으로 있으면 괜찮을 것 같다.

근데 합본이라 페이지수가 어머어마 하네.

고민이 된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5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20-01-01 1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후애(厚愛) 2020-01-01 18:04   좋아요 1 | URL
네 감사합니다.^^
겨울호랑이님 늘 감사드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우민(愚民)ngs01 2020-01-01 13: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후애(厚愛) 2020-01-01 18:04   좋아요 1 | URL
우민님 감사합니다.^^
우민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보슬비 2020-01-01 21: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0년에는 후애님과 옆지기님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후애(厚愛) 2020-01-06 08:34   좋아요 0 | URL
보슬비님, 감사합니다.^^
보슬비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2020-01-02 09: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6 08: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웃님들^^

메리 크리스마스~♡

미리 크리스마스 인사 드려요~

 

오늘이 크리스마스 이브인줄도 몰랐다가 달력보고 알았네요.

시간이 정말 잘 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2019년도 정말이지 얼마남지 않았어요.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그리고 얼마남지 않은 2019년 즐겁게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올해도 항상 감사했습니다!!!!*^^*

 

메리크리스마스~!!!

 

 

 

 

 흔한남매

 

본다는 게 다른 책들을 구입해서 포기 했었는데 3권이 나왔다.

재밌어 보이긴한데...

 

 

 

 

 

 

 

 

 

 

 

흉악범과의 면담

 

 

이 만화도 땡기네

 

 

 

 

 

 

 

 

 

 

 

 

사가 그래픽노블

 

 

요즘 그래픽 노블을 안 본지 참 오래됐다.

 

 

 

 

 

 

 

 

 

 

 

 

윤희에게  시나리오.

 

 

이 책은 그냥 눈길만 간다.

 

 

 

 

 

 

 

 

 

 

 

목소리를 드릴께요

 

궁금한 책~

 

 

 

 

 

 

 

 

 

 

 

 

감성쌀케이크

 

눈길~

 

 

 

 

 

 

 

 

 

 

늑대의 간택

시대물,역사로맨스소설

 

관심은 조금밖에 가질 않지만 약간은 읽고싶은 마음은

생긴다.

 

 

 

 

 

 

 

 

 

117층 나무집

 

점점 올라가는구나.

 

예전에 봤을 때 무척 재미가 있었는데

 

 

 

 

 

 

 

 

 

 

 

 

22똥괭이네, 이제는 행복한 집고양이랍니다

 

이 책도 재밌겠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5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19-12-24 12: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
메리 크리스마스^^

후애(厚愛) 2019-12-24 16:29   좋아요 1 | URL
페넬로페님깨서도 메리 크리스마스^^
감사합니다.^^

겨울호랑이 2019-12-24 13: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도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후애(厚愛) 2019-12-24 16:30   좋아요 1 | URL
겨울호랑이님께서도 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stella.K 2019-12-24 15: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그러고 보니 2009년부터 10년 동안 한번도 빠지지 않고
앰블럼을 장착하셨군요. 그러기 쉽지 않은데...
서재의 달인 축하드립니다.
저는 올해 미끄덩이네요. 뭐 열심히 안 했으니 당연하긴한데
약간은 섭섭하기도 하네요. (저 갠적으로 알라딘에서 보내 주는 기념품은
딱히 마음에 드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며칠 지나면 괜찮을 겁니다.ㅎ
암튼 훈훈한 크리스마스 되시구요, 한해 마무리도 잘 하시기 바랍니다.^^

후애(厚愛) 2019-12-24 16:44   좋아요 0 | URL
stella.K님 축하 감사합니다.^^
저도 금방 앰블럼을 보고 와 정말 알라딘 서재를 10년 넘게 했구나 했었습니다.
오래도 했구나.., 하면서도 이제 저의 터전이 된 것 같아서 약간 무서워졌어요.ㅎㅎ
이번에 앰블럼을 못 받으셨군요..ㅠㅠ
저는 받으신 줄 알았습니다.
띄엄띄엄 하셔도 부지런히 올려셨는데...
제가 다 서운하네요..

처음에 알라딘에서 보내 주는 기념품에 적립금인가(?) 만원을 줬었는데 딱 한번 주고는 이제는 매년마다 달력이랑 머그컵을 주네요.
작년에 준 달력이 불량품이라서 그런지 저절로 다 떨어져서 기분이 좀 그랬습니다.ㅎ
알라딘에서 기념품을 매년마다 좀 다르게 줬으면 합니다. ㅎ
조금 신경 써서 말이지요.^^
stella.K님,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시고, 한해 즐겁게 마무리 하시기 저도 바랍니다.^^
늘 감사합니다.^^

서니데이 2019-12-24 18: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 2019년 서재의 달인 북플마니아 축하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후애(厚愛) 2019-12-27 09:45   좋아요 1 | URL
축하 감사합니다.^^
서니데이님도 축하 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불금 되세요~

2019-12-24 22: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7 09: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간만에 책들을 구입했다.

이번에 적게 구입해야지 하면서도 총7권을 구입을 해 버렸다.

그래도 장바구니에 또 담아두고.

하지만 매일 구입하는 것도 아니고 이제는 두달 아니면 석달에 한번씩 구입하는 책들이라 괜찮아.

 

제일 고민되는게 아무래도 책 구입할 때가 아닌가 싶다.

눈길가는 책들이나, 보고싶은 책들이나, 관심가는 책들이 많으면 어느 책들이 좋을까...이런 생각도 하고,

무엇보다 가격을 보고 정하니까 최고로 고민이 되는 것 같다.

예전보다 책 욕심을 덜 내려고 한도에 맞게 책들을 구매하려니 쉽지가 않기도 하다.

그래도 뭐, 자주 구입하는 것도 아닌데.

 

새책들을 만나니 기분은 그래도 좋다.

기분전환이 되었냐고 누가 물으면 글쎄...

약간은 되었겠지.^^;;;

 

 

이제 조금씩 책들을 즐겨보자~!!!!

 

 

 

 

 

음악, 좋아하세요

 

이책은 stella.K님께서 올리신 이벤트 페이퍼를 보고 알게 된 책이다.

그리고 이책을 쓰신 분은 드팀전님이시다.

 

 

 

 

 

 

 

 

 

 

 

고양이와 할머니

 

재미있을 것 같아서 눈길이 간 책

 

 

 

 

 

 

 

 

 

 

해리포터 일러스트 책인데 우선 한권만 구입했다.

보고 괜찮으면 다른 일러스트 2권을 구입할 생각이다.

괜찮으면 소장할 것이고.

 

 

 

 

 

 

 

 

 

 

요즘 겨울왕국2가 대박이다.

난 아트북으로 줄기려고.

 

 

 

 

 

 

 

 

 

 

이름 없는 나라에서 온 스케치

제목에 혹해서 구입했다.

 

 

 

 

 

 

 

 

 

 

 

 

 

사진집인데 원래 그림이나 그림에세이,미술,사진집책들을 좋아해서

구입하게 된다.

 

 

 

 

 

 

 

 

 

 

원더 이 책은 옆지기가 부탁해서 구입했다.

1권은 학생들이 읽었는데 2권을 못 읽었단다.

옆지기도 그렇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지난주에 김장을 담았다.

그러고 나서 끙끙 앓아 누웠다.

몸이 예전 같지 않다는 걸 매일 느낄 수가 있다.

언니랑 김장을 하면서 너무 힘 드니까 우리 내년에 김장 하지 말자.

사실 매년마다 김장 담을 때 하는 소리.

그러면서 또 김장을 한다.

사실 사 먹는 김치보다 집 김치가 최고긴 하다.

아무리 힘 들어도 집에서 담아서 먹는 김치가 정말 맛 있다.

근데 올해는 건강이 안 좋아서 그런지 더 힘이 들었다.

김장을 다 담고 나니 속이 후련하긴 했다.

 

 

사진은 다 안 찍었지만 파김치, 열무김치, 충각김치, 굴김치, 갓김치등...

보람은 있다.^^

 

 

2. 간 때문에 초음파 검사를 했다.

(상복부)초음파 복부/ 간/담낭/ 비장/췌장

신장/ 부신/ 방광

다 좋은데 간수치가 엄청 높다고 처방을 받았다.

그리고 혈액이랑 소변 검사를 다시 했다.

할머니랑 아버지가 당뇨가 있어서 걱정 했었는데 당뇨는 정상이라고 해서 한시름 놓았다.

이제 하나만 검사 받으면 끝!!!!!

이제는 병원이 지긋지긋해서 당분간은 병원에 가고싶지 않다.

자꾸 병원가니까 없던 병도 생길 것 같다는...

그런데 내일은 피부병원에 가야한다.ㅠㅠ

 

3. 옆지기는 이달에 응급실에 두번이나 갔다왔다.

CT 검사도 두번씩이나.

게실염.

수술할 정도는 아니라고 하는데... 지금까지 계속 아파서 옆에서 보는 내가 안타까웠다

염증수치가 높아서 항생제와 통증약을 복용중이다.

그래서 지금은 조금씩 좋아지고 있어서 천만다행이다.

음식조절도 하고 있다.

 

병원이 너무 불친절해서 사실 다른 대학병원으로 옮길 생각이다.

안 그래도 국제의료센터에서도 우리뿐만 아니라 다른 외국 고객들에게도

너무 불친절해서 다른 병원으로 간 고객이 많다고 한다.

갈수록 더 심해질 것 같다면서...

인턴이나 의사들이 어찌나 불쾌하게 하던지...

자기네들이 왕이라도 되는건지...

처음이라면 몰라도 갈 때마다 그런다.

돈보다는 태도가 문제다.

어찌나 불쾌하게 하던지, 건방지고, 무례하기가 짝이 없다.

민원신청을 하라고 했지만 어자피 다른 병원으로 갈 생각이라서 하지 않았다.

그리고 계속 가면 스트레스만 더 쌓일 것 같아서 옮기는 게 나을 것 같다.

 

 

 

 

 

4. 이웃님들^^

항상 건강하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그리고 따뜻하게 입으시고,

행복한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너의 거기는 작고 나의 여기는 커서 우리들은 헤어지는 중입니다

 

읽고싶은 시집이다.

제목이 엄청 기네

 

 

 

 

 

 

 

 

 

 

 

 

웃는남자.

 

영화소설이구나

 

 

 

 

 

 

 

 

 

 

 

 

 

 

 

너와 함께라면 인생도 여행이다

 

나태주 작가의 책이다.

 

 

 

 

 

 

 

 

 

 

진호

 

로맨스소설,중국문학,드라마소설

 

 

 

 

 

 

 

 

너와 나

 

사진/ 그림에세이

한국에세이

 

 

 

 


댓글(6) 먼댓글(0) 좋아요(6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16 12: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6 17: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6 20: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7 11: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9-12-16 15: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없던 병도 생길 것만 같다는 말씀이 정말 콱 밖히네요.
일전에 제가 철없이 지껄인 게 좀 찔리네요. 후애님이라고 왜 그러고 싶지 않으시겠어요. 죄송요.ㅠㅠ
아픈 것도 서러워 죽겠는데 불친절까지 감수해야 하다니 정말 불쾌하시겠어요.
뭐 꽁짜로 고쳐 달라는 것도 아닌데 넘하는군요.
그나마 동네 병원이 좀 나은 것 같긴한데 의사들이 대체적으로 그렇게 친절하진 않더라구요.

김치 먹음직스럽네요.
조금씩 사다 먹는 거라면 입에 맞는 제품도 나쁘진 않는데
역시 김치는 맛이 있든 없든 집김치가 최곤 것 같아요. 더구나 김장 김치는...
많이 하시나 봐요. 암튼 수고하셨네요.^^

후애(厚愛) 2019-12-16 17:50   좋아요 0 | URL
아니에요, 죄송이라니요. 절대 아닙니다.^^
2년전에는 다 괜찮았는데 올해는 검진 받고 검사를 더 받으라고 하니 너무 피곤하고 지쳐 버렸네요.
물론 왜 그런지 원인을 알아야 하니까 하긴 했는데... 사실 병원을 싫어합니다. ㅎ
그쵸. 웬만하면 화 내는 성격이 아닌데 해도해도 너무 불친절하니까 화가 머리 꼭대기까지 올랐어요.
제가 안 그래도 그랬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무료로 진료 보느냐고요.
정말 화가 많이 났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번 김치가 더 맛 있어서 매일 먹고 있어요.
사다 먹는 김치가 좀 달아서 잘 사 먹지는 않아요.
물론 김치가 없을 땐 작은 봉지를 사서 볶아서 먹곤 했어요.
배추 9포기해서 언니랑 나눴어요.
다른 김치들은 그냥 조금씩 했고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