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알라딘 굿즈에 또 눈길이 간다

지난 달에 벽걸이 달력을 못 구매 했었는데...

이번에는 좋아하는 스노우볼이다.

앨리스 스노우볼

셜록 스노우볼

무민 스노우볼

이렇게 세가지 종류로 나온 것 같다.

나는 다 마음에 들지만 욕심내지 않고 딱 두개가 마음에 들지만 하나만이라도 가지고 싶네.^^

귀엽당~

 

 

 

이웃님들*^^*

12월입니다.

12월에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푸른기침 2018-12-01 19: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노우볼 때문에 책을 사야하는지~ 갈등 갈등 중입니다. 이쁜 12월요

후애(厚愛) 2018-12-02 12:37   좋아요 0 | URL
예쁘지요.^^
저는 두개가 갖고 싶은데 그냥 하나만 고를까 합니다.
푸른기침님 반갑습니다.^^

붕붕툐툐 2018-12-02 09: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노우볼은 12월의 로망이지요~ 예쁘다:)

후애(厚愛) 2018-12-02 12:38   좋아요 1 | URL
네^^
스노우볼을 하나도 갖고 있지 않은데 이번에는 무척 탐이 나네요.^^

보물선 2018-12-02 1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그래도 문진 사고 싶었는데 딱 좋아요!

후애(厚愛) 2018-12-02 12:50   좋아요 0 | URL
저도 책 몇권 담아 두었는데 하나 골라야겠어요.^^
 

이집으로 이사 와서 처음으로 떡을 해서 이웃집에 돌렸는데 그게 인연이 되어

옆집이랑 친하게 지내고 있다.^^

시댁이 시골인데 농사를 짓고 있다면서

여름에는 양파를 많이 받았고,

그리고 맛 있는 포도를 받았고,

배추전을 해 먹으라고 배추를 받았고,

거기다 김장을 했다면서 김장김치를 받았다.

난 줄 게 없어서 케익을 사서 줬고,

선물용 음료수를 사서 줬다.

자꾸 이렇게 주시면 다음에는 못 드린다고 거절을 해서 나도 많이 받아서 그런다고 했더니

별걸 아닌데요, 그냥 나눠 먹고 싶어서 드린다고.

아이가 있으면 그림책이라도 사서 줄텐데...

아이가 없다.

본인한테 책을 좋아하는냐고 물었더니 예전에는 좋아했는데 지금은 아니란다.^^;;

책에 중독되면 책값이 많이 나간다고.

그래서 안 읽기로 했다고.

그냥 아주 가끔씩 도서관에서 빌려 본다고 한다.

맞는 말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1-28 17: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30 11: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28 18: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30 11: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8-11-28 18: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아직도 그런 이웃이 있군요.
그런 이웃 있으면 좋지요.
요즘엔 개인주의라 이웃 왕래가 쉽지 않죠.
저 어렸을 때만해도 담넘어 음식을 넘겨 주고 넘겨 받고 했는데 말이어요.
떡돌이도 몇년 전까지만 해도 있었는데 그도 없어졌어요.
옛날에 반상회가 있기도 했었는데 말입니다.

그런데 요즘엔 착한 가격의 책도 많고 중고샵도 있는데
책값 때문에 책을 안 읽으신다고 하니 웬지 아쉬운데요?ㅎ

하루키의 책이 새로 나왔군요. 전에 4권으로 나왔는데.
그의 초기작이라 관심이 가긴 하지만 읽을 수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전 그의 최근작 보단 초기작이 더 관심이 갑니다만.

후애(厚愛) 2018-11-30 11:43   좋아요 1 | URL
네^^
예전에 살던 곳은 엘리베이터 속에서 이웃을 보면 인사를 해도 잘 안 받아 주곤 했거든요.
그래서 이번에 이사오면서 떡을 돌리면서도 조금은 걱정을 했었어요.
혹시 불쾌해 할까봐서요.. ㅎ
근데 제 생각과는 달리 반겨주셨어요.
어릴 적에 할머니가 많이 배푸고 사셨어요.
이웃집마다 음식도 나눠주시고, 이웃집에 가서 밭일도 해 주시고 그래서 그런지 이웃집에서 계절마다
과일이나, 채소같은 걸 나눠 주셨던 게 기억이 납니다.
특히 제삿날은 음식들을 주고받고 했었어요.ㅎ
옛날에는 이웃간에 정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요즘과는 달리...ㅠㅠ

그쵸 ㅎㅎ 책을 좋아하면 책이라도 선물하려고 했었는데 좋아하지 않는다 해서 못 했어요..ㅠㅠ
그래도 빌려보고 싶은 책이 있으면 언제든지 빌려가도 좋다고 했어요.^^

하루키의 책이 전3권인데요, 합본으로 나와서 4권으로 보이셨나 봅니다.^^
저도 최근작보다는 초기작이 좋아요.
근데 자꾸 구매할 기회를 놓치고 맙니다.
 

오늘 날씨 너무 춥다.

바람이 불어서 더 추운 것 같다.

툐요일은 서울에 첫눈이 내린다는 소식이 있던데...

이제 겨울이 온 것 같다.

병원 가는데 옷을 두껍게 입고 갔다왔다.

바람이 불어서...

너무 추우니까 급한 볼일이 아니면 외출보다는 집에 콕 박혀 있어야 할 것 같다.

따뜻한 집에서

책과 함께~

 

 

이웃님들^^

옷 따뜻하게 입으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1-22 17: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23 18: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날씨도 춥고 해서 처음으로 한우 수육을 만들어 봤다.

영양가를 좀 채워 줘야할 것 같아서.

돼지 수육은 많이 했지만 한우는 처음이다.

그래도 처음치고는 잘 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잡내를 없애기 위해서 파랑 뿌리를 깨끗히 씻어서 넣고,

양파랑 껍질도 넣었다.

초벌을 다 하고 나서 넣고,

중간불로 1시간 정도 푹 끓여주면 끝.

 

지금 끓이고 있는데 냄새가 너무 좋다.^^

냄새가 좋다는 건 성공적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1-17 09: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20 17: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한동안 로맨스소설을 검색을 안 했었다.

그래서 혹시나 해서 봤더니 내가 좋아하는 로맨스소설을 발견했다.

지난 달 말에 나왔는데 이제야 보다니...

검색을 안 했더라면 몰랐을 것이다.

작가 야옹마마님의 판타지 역사로맨스 <귀왕의 신부> 전4권이다.

이분 책을 처음 접해 보는거라서 책 검색을 해 봤는데 네이버 웹소설 인기작이란다.

표지도 무척 마음에 들고.

 

옥황상제와 염라대왕.

기대가 되는데...

이런 로판을 좋아해서 고민없이 장바구니에 담아둔다.

나왔을 때 이벤트를 했었을 것 같은데 아쉽다...ㅠㅠ

이런 책은 사인본이면 더 좋았을테지만...

책으로 만족해야겠다.^^

가끔씩 가벼운 책들을 찾게 되는데 로판이 최고지.

또한 로판을 좋아하니까 구매하면 만족할 것 같다.

 

 

 

11월 알라딘 굿즈가 마음에 든다.

달력중에는 난 모지스 벽걸이 달력이 마음에 든다.

책 구매할 때 지를까 생각중~

 

 

 

 

야옹마마 장편소설. 옥황상제와 염라대왕. 상하천, 두 지존에게 하나의 비가 내려졌다. 단 하나의 비, 열아홉 소희. "귀문의 별로 곁에 서겠노라 말해다오." 가림 없이 그녀를 원하는 염라대왕이신 귀왕 염휘. "이 눈에 담길 여인은 오로지 그대뿐입니다." 잔혹하고 거칠 것 없지만 늘 소희 앞에서만은 달콤한 다음대의 옥황상제, 상태자 명. 하나뿐인 비를 차지하는 것은 과연 누구인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8-11-13 15: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앙, 벽걸이 달력 예쁘네요.
알라딘이 한동안 벽걸이 달력은 안 만드는 것 같더니
이번엔 출시를 했나 보네요.
전 탁상용 달력 별로였거든요.
서재의 달인 됐다고 해마다 보내줬는데
너무 작아서 작년, 올해는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 혹시 서재의 달인되면 저 달력 받고 싶네요.ㅋ

후애(厚愛) 2018-11-13 17:01   좋아요 0 | URL
그쵸^^ 예뻐서 마음에 쏙 들었어요. ㅎ
여러가지 달력 종류가 있었는데 저는 벽걸이 달력이 좋았어요.
저도 탁상용 달력은 별로였거든요.
버리기도 그렇고 해서 그냥 책장에 놓아 두었는데 보지도 않습니다. ㅎㅎ
맞아요!! 이번에 서재의 달인으로 저 달력 주면 좋겠어요.^^
서재의 달인이 될지 안 될지는 모르겠지만 지르지 말고 한번 기다려 볼까요. ㅎㅎ

2018-11-14 10: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15 17:1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