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 조카 카톡 프로필에

"사는게 다 그렇지"

적혀 있었다..

그래 사는게 다 그렇지...

 

검색을 해 봤더니 좋은 글이 있어서 담아왔다.^^

 

(좋은글, 언제나)사는게 다 그렇지...!!!
버릴 것은 버려야지
내 것이 아닌 것을 가지고 있으면
무엇하리요

줄게 있으면 줘야지
가지고 있으면 뭐 하노
내 것도 아닌데

삶도 내 것이라고 하지마소
잠시 머물다가는 것 일뿐인데
묶어둔다고 그냥 있겠오

흐르는 세월 붙잡는다고
아니 가겠소

그저 부질없는 욕심 일뿐
삶에 억눌려 허리한번 못 펴고

인생계급장 이마에 붙이고
뭐 그리 잘났다고
남의 것 탐 내시요

훤한 대낮이 있으면
까만 밤하늘도 있지 않소
낮과 밤이 바뀐다고
뭐 다른 게 있소

살다보면 기쁜 일도
슬픔 일도 있다 만은

잠시 대역 연기하는 것 일뿐
슬픈 표정 진다하여
뭐 달라지는 게 있소

기쁜표정 짖는다하여
모든 게 기쁜 것만은 아니요

내 인생 네 인생 뭐 별거랍니까
바람처럼 구름처럼
흐르고 불다 보면

멈추기도 하지 않소
그렇게 사는 겁니다

-좋은 글 중에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꿈꾸는섬 2014-04-08 06: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는 게 다 그렀지...정말 그래요. 그렀죠.ㅎㅎ

후애(厚愛) 2014-04-08 11:50   좋아요 0 | URL
네 그러네요.ㅎㅎ
 

집안이 조용하다

아니 시계 소리만 빼고

집안이 조용해서 그런지 시계 소리가 유난히 더 크게 들리는 것 같다

근데 난 왜 오늘 시계 소리가 들렸을까...

 

바람만 안 불면 정말 따뜻한 봄날씨인데...

바람이 너무 심하게 분다...

옷을 얇게 입고 나가면 춥고

두껍게 입고 나가면 덥고

 

길거리

공원

벤치

아무 곳이나 침을 뱁는 사람들...

바람 쐬다가 쉬고 싶어서 앉을 자리를 찾으면

뱁어 놓은 침들...

또 지나가다가 갑자기 침 뱉는 사람들 정말 싫고, 불쾌하다

 

길거리에 침 뱁는 사람들 너무 많다..ㅠㅠ

 

자기들 집에서도 침을 퉤퉤 뱉을까...

 

내가 하고싶은 말...

결론은

침을 뱉지 맙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2014-04-07 22: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긍게, 대구에 계셨지요.
그런데 그분들도 속이 자꾸 끓어
뱉을밖에 없지 싶어요.

맑은 바람을 마시면
속이 끓지 않아서
침을 뱉을 일이 없을 텐데요..

후애(厚愛) 2014-04-08 11:52   좋아요 0 | URL
요즘 여기저기 사투리 쓰시는 분들을 많이 보네요.ㅎㅎ

요즘 제가 맑은 바람을 마시고 싶답니다~ ㅋㅋ
속이 답답해서 그런가 봅니다.^^;;

꿈꾸는섬 2014-04-08 0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침을 뱉게 되더라도 구석이나 풀숲이나 안보이는 곳에 뱉으면 좋은데 공공시설물에 뱉으면 그걸 서로 이용 못하니 좀 그렇죠.
다른 사람들에 대한 배려가 있으면 그렇게 하지 않을 것 같아요. 기분좋게 산책하다 그런거 만나면 기분 나빠져요. 전 특히 개똥이 싫어요 ㅜㅜ

후애(厚愛) 2014-04-08 11:55   좋아요 0 | URL
침 뱁는 청소년들도 그렇지만 어른들도 아무곳이나 침을 뱁네요..ㅠㅠ
배려가 너무 없는 것 같아요.
저도 가끔 가다가 길거리에 개똥을 보게 되는데 주인이 알아서 치워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것 같아요..ㅠㅠ
 

연꽃을 보노라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기분이 좋다

사진이든

실제든

갑자기 연꽃 축제가 보고싶어진다

연꽃이 너무너무 좋다

향기도 좋고

아름다운 연꽃~

 

연꽃이 보고싶을 때 이렇게 인터넷으로 찾는다

물론 직접 눈으로 보고

직접 손으로 만져보고 싶고

직접 향기도 맡고 싶지만

이렇게 사진으로 만족하련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꿈꾸는섬 2014-04-04 21: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예쁘죠.ㅎㅎ
연꽃박물관이 어딘가 있다고 들었는데 후애님 가시면 참 좋아하겠어요.ㅎㅎ

후애(厚愛) 2014-04-07 16:55   좋아요 0 | URL
네 정말 예쁜 꽃이에요.^^
연꽃 박물관이 있군요. 가보고 싶네요.

하늘바람 2014-04-05 0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두 연꽃 참 좋아요

후애(厚愛) 2014-04-07 16:56   좋아요 0 | URL
연꽃이 사계절 내내 피어 있었으면 좋겠어요
 

사랑하는 울 조카들과 저녁을 먹었다.

정말 오랜만이다..

학교 다니고 알바하고 바빠서 얼굴을 못 본지가 한참 된 것 같다.

안 그래도 날씬 하던 두 조카인데 못 본 사이에 살이 많이 빠진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다...

 

두 조카가 있으면 내가 정신을 못 차린다.ㅎㅎ

둘이서 얼마나 티격태격 하는지...원...ㅋㅋ

그래도 무슨 일 있으면 둘이서 의논도 하고 함께 도와주고 그런다.

옆에서 보면 믿기지 않겠지만 말이다.ㅎㅎ

근데 둘이서 싸우면 장난이 아니다.

너무 살벌해~

항상 이기는 쪽은 막내~

 

아이들을 위해서 내가 해 줄 수 있는 건 사랑과 관심~

그리고 먹고싶어 하는 요리들을 만들어 주는 것~

오징어 넣고 부친 김치전과 삼겹살~

반찬은 많이 없지만 조카들이 맛 있게 잘 먹는 모습을 보니 흐뭇하고 행복하고 좋은데... 한편으로는 마음이 그렇다...

 

막내가 미역국을 보더니

"내 생일은 이미 지났고... 다음 생일이 누구더라? 이모?"

"응?"

"이모 생일날 미역국 먹어야지 미리 먹는거에요?"

"아닌데..."

"그럼? 아하!!! 언닌구나... 언니 미역국 먹고 싶다고 끓여 달라고 했지?"

큰조카가 "응"

"언니는 아무거나 먹으면 되지 무슨 주문이 그리 많아!!!

오징어 넣고 김치전 해 달라고 한 것도 언니 맞지?"

"맞긴 맞는데 오징어 넣고 부추전 해 달라고 했다고!!!"

풋하하하하~ ㅎㅎㅎ

울 언니가 큰 딸 문자 확인하고 나한테는 김치전이라고 했는데 알고 봤더니 부추전이였다는...ㅋㅋㅋ

 

"언니는 하여튼 고생을 시킨다니까."

"너 먹지마!!!!!!!"

"왜!! 언니가 요리한 건 아니잖아!!!!"

"내가 해 달라고 했으니 너도 먹는거잖아~!!!!"

"둘이 서로 사랑하고 아끼면서 그만들 하라구."

내 말에 둘이 똑같이 "우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여튼 저녁은 무사히 잘 먹고 잘 소화시켰다는 것.^^

 

조카들 덕분에 웃는다.

함께 있으면 너무 재밌다.^^

함께 있으면 아무 생각을 할 수가 없다.

울 조카들 보고 있으면 즐겁고 행복하고 참 좋다.

"사랑한다!!!!!!! 울 조카들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2014-03-29 01: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가운 사람과 즐겁게 먹는 밥은
차리는 기쁨과 먹는 기쁨이 더하면서
언제나 예쁜 이야기가 흐르는구나 싶어요 ^^

후애(厚愛) 2014-04-01 13:46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매일 매일 이렇게 모여서 먹었으면 좋겠어요~
 

메일 확인을 하고 무척 기분이 안 좋습니다.

기분이 엄청 상했습니다.

근데 댓글을 다셨으면 삭제를 해 하셨습니까?

 

곰곰생각하는발님이 남기신 글입니다.

그지새끼처럼 받지만 말고 좀 배프세요. 그지 같아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제가 곰곰생각하는발님한테 무엇을 잘 못 하였습니까?

제 서재에 처음 오셔서 이런 댓글은 너무 심하지 않으십니까?

 

 

 

 

 

알라딘 서재하면서 이런 댓글 처음 봅니다...

갑자기 알라딘이 정말 싫어집니다.

속상하고 화가나고...울고싶네요...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4-03-19 23: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3-20 08: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4-03-20 1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공감 버튼 눌렀습니다 !

하늘바람 2014-03-21 1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세상에 곰곰생각하는발님 무섭네요 저도 받은게 많은 일인이라 무섭습니다 주도 받고 베풀고 인연을 이어가는게 알 라딘이 다른 서점과 다른 이유입니다 모두 허허 웃고 알라딘이잖아요로 통합니다 아니 속상하고 슬퍼서 말도 안나오네요 후애님은 전부터 베푸신게 많으세요 저희집에 후애님이 보내주신 책도 많은데 잘 모르시면서 그런 댓글을 다시다니요

2014-03-23 17: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후애(厚愛) 2014-03-27 18: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를 생각해 주시는 분들이 이렇게 많은데 제가 생각이 짧았습니다.^^;;;
훌훌 털어버리고 바로 왔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네요...
댓글 달아 주신 분들에게 따로 답글을 달아야 옳은데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너그럽게 양해 바랍니다.^^;;;
걱정해 주시고 위로해 주신 분들에게 하늘만큼 땅만큼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리고 고맙습니다.*^^*꾸벅

2014-03-28 18: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몬스터 2014-03-28 2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렇게 댓글을 달 수 있는 사람의 심리가 궁금합니다. 의도적으로 아무렇지도 않게 상처를 주는 말을 하는 사람들 신경쓰고 살지 마세요. 처음 방문하지만 어이가 없어서 글 남깁니다.

후애(厚愛) 2014-04-01 13:48   좋아요 0 | URL
살아오면서 상처를 많이 받아서 익숙해졌다고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니였나 봅니다.
이제는 상처 안 받고 신경 안 쓰고 늘 행복하게 늘 웃으면서 살도록 노력해야겠어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