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초역 아리스토텔레스의 말 - 현대인들의 삶에 시금석이 될 진실을 탐하다
이채윤 엮음 / 읽고싶은책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철학의 기본이고 할 수 있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을 모아놓은 서적으로,

철학에 관심있는 누구나, 철학을 접하고 싶은 사람에게는 필독서가 될 수 있는 책일 것 같아 매우 기대가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데일 카네기 자기관리론 - 국내최초 초판 무삭제 완역본 데일 카네기 초판 완역본 시리즈
데일 카네기 지음, 임상훈 옮김 / 현대지성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20대때 가장 즐겨 읽던 자기개발 서적은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이다.

정말 최고의 책이라고 생각을 하고, 지금까지 뭔가 대인관계가 안좋아 지고 있음을 느낄때 종종 책을 다시 꺼내서 읽고 있다.

그렇게 카네기는 내 삶에 영향을 많이 준 인물 중 하나 이다.

이 책에서도 마찬가지지만, 카네기는 자신의 저서를 여러번 읽기를 권장 하고 있다.

그것도 그럴것이, 카네기의 강의는 한번도 들어본적 없지만, 책을 보자면 주로 실제 사례들을 바탕으로 어떻게 극복을 하였는지를 설명해준다. 이것을 수학 공식처럼 달달 외우고 적으며 실천하려고 하는것은 말이 안되는것 같다

그저, 문득문득 상황별로 생각이 날때 그때 비로소 이책의 효과가 나타나는 것임을 인간관계론을 통해서 보았었다.

그래서 카네기가 썻다는 자기관리론도 더더욱 기대가 되었다.

왜 나는 이책을 읽어볼 생각을 하지 않았었을까.

걱정이 없는 사람은 과연 몇이나 될까. 카네기의 자기 관리론은 걱정에 관한 책이다. 어떻게 걱정을 물리치고 극복해 나가면 되는지를 제시하고 있다.

보통은 자기 관리라 하면, 시간 관리/돈관리/인맥관리/건강관리 이렇게 자신과 연관된 모든 관리를 총칭 하는 것이라고 볼때, 이 책은 걱정이라는 한 category에 결부 되어 있는것 처럼 보인다.

이 책을 끝까지 정독하고 나서의 느낌은 이책은 전혀 그저 "걱정"을 떨쳐버리기 위한 방법론만을 제시하는 책은 아닌듯 하다. 그이유는 바로, 걱정이라는 것은 실질 적으로 자기관리가 무너졌을때 하는 것들이기 때문이다. 자기관리가 잘되고 있을때는 아무문제가 없다. 걱정이 없다고 자부하는 사람은 분명 금전적으로나 인격적으로나 모든것이 자기 만족스러운 단계에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카네기가 들고 있는 사례들 중에도 다양한 걱정으로 다양한 고통을 입고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극복했는지가 나온다.

돈/재정을 걱정하고 있는 이에게 -

인간 관계를 걱정하고 있는 이에게 -

건강을 걱정 하고 있는 이에게 -

업무 혹은 가정일을 돌보며 걱정하는 이에게 -

정말 살아가는데 있어 많은 상황에 처해지고 그 상황을 현명하게 직관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는 훌륭한 책인듯 하다.

나 또한 걱정이 많은 편이다. 큰 걱정이라고 할 순 없지만( 카네기는 실제로 너무 많은 걱정을 하는 사람에게, 실제로 자기 걱정이 얼마나 하찮은 것인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한다), 소소하게 선택하는 것에 있어 아주 힘들어 하는 부분이 있고 나는 선택의 기로에서 결론을 내리기 직전까지 아주 많은 걱정을 한다.. 고민에 가까운 걱정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상황/성향에 따라 각기 다른 걱정을 품고 살아 갈 것이다.

나는 걱정이 없어 하는 사람들 또한 있을 것이다. 하지만 자기 자신을 돌아 봤을때 몸이 좋지 않고 매사에 피로하다면 그 사람의 삶 자체가 긴장의 연속일테다(걱정을 하고 있지만 자각을 못할 수도 있다).

걱정하지 않는 사람들은 피로하지도 않고 하는 일이 즐겁고 모든 인간관계도 원만 할 것이라고 카네기는 설명을 한다.

나의 사례에 비추어 봤을때, 나는 특히나 미래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한다. 생기지도 않을 막연한 걱정 말이다.

내가 왜이러나를 돌아봤을때, 엄마의 영향을 많이 받은듯 하다. 엄마는 항상 미래를 위해 준비를 해야 한다고 날 가르쳤기 때문이다. 미래를 위해 저축 해야하고, 공부해야하고, 운명 같은 기회를 잡기 위해 준비된 사람이여야 한다고.

그러한 말들이 나에게는 미래에 대한 걱정으로 어느순간 바뀐것 같다.

 

카네기는 과거와 미래를 철문으로 닫아버리고, 오늘이라는 공간에서 살아가라. 라고 이야기 한다.

이것은 가장 처음인 1장에 걱정에 대해 알아야할 지기본 지식1 이다.

가장 첫번째 나오는 걱정 해결 책 인 셈이다.

 

" 과거와 미래를 철문으로 닫아버리고, 오늘이라는 공간에서 살아가라"

 

왜 난 이런 기본적인 것을 몰랐을까. 철문으로 닫아버려라. 그만큼 철저히 어제/오늘/내일을 구분 지어라는 것이다.

처음 부터 끝까지 정말 많은 조언들이 있었지만, 나는 이 1장 1절에 나오는 구문을 잊을 수가 없다.

이 문장은 내가 당장 지금이라도 실천 할 수 있는 방법이다.

나는 아직 까진 그렇게 큰 걱정은 없다. 카네기에 나온 사례들과 달리 나는 아직 건강하고 안정된 삶을 살고 있어서 그런듯하다. 하지만 끊임없는 미래에 대한 걱정으로 문득문득 내자신을 괴롭히고 있었던 나를 이번을 계기로 발견 하게 되었다 나의 삶이 힘들거나 큰 걱정에 휩쌓일때 다시 한번 이책을 읽는다면 정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현대 심리학에서 가장 영향을 미친분이 프로이트 이분이시죠,

정신건강에 관심이 많은 요즘, 자아를 찾으려고 노력하시는분들이 많습니다

꼭 한번 읽어봅직한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간심리를 논하면서 칼 구스타프 융을 모르면 간첩이라지요,

융은 정말 많은사람들이 이야기 하는데요, 그만큼 논란도 있지만 분명히 전과는 다른 확실한 근거로 한번쯤 생각해볼법한 의견들을 많이 제시 합니다.

융과 무의식의 세계로 빠져들고 싶네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근대 철학자중 유일하게 행복론을 제시한 분이시지요,

아들러의 대화법을 읽고 정말 페닉에 빠졌었던 그날을 잊지 못합니다.

어떻게 아들러에 대해 집필 하였을지 정말 궁금해지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