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사람 다 죽는다
애덤 실베라 지음, 이신 옮김 / 문학수첩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두 사람 다 죽는다>의 줄거리를 읽었을 때, <죽음을 앞둔 두 소년의 이야기>라는 말만 읽고도 굉장히 흥미롭다고 생각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이들이 살고 있는 세상에는 누군가가 죽기 24시간 전에 친절하게 전화를 해주는 <데스 캐스트>라는 것이 있고, 24시간의 삶이 남은 이들을 연결해주는 앱 <라스트 프렌드>를 통해 마지막을 함께 보낼 수 있는 사람을 만나 그나마 외롭지 않은 죽음을 맞이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단 고등학생인 <두 소년>이라는 설정 탓인지 청소년을 위한 성장 소설쯤으로 생각했었는데, 읽는 내내 눈물로 베갯잇을 살짝 적신 나 자신을 본 후 (가시고기 이후로 처음 눈물 흘려봄) 작가가 이 책을 통해 알리고자 했던 메시지가 내게 와 닿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소설인지라 스포가 될까 염려되어 소설의 내용은 여기까지 하겠다. 대신 내가 이 책을 읽으면서 흥미롭다고 생각했던 것과 생각의 원천이 된 부분을 소개하겠다. 



1. 다양한 사람들의 시선 

이 책은 내레이터가 한 명이 아니다. 짤막 짤막하게 수많은 내레이터들이 나와 상황에 대한 본인의 주관적 견해를 거침없이 쏟아낸다. 모두가 같은 공간에서 같은 일을 겪고 있지만, 그들의 생각과 그에 대한 반응은 하나같이 다르다. 그 모습이 마치 축소된 세상을 보는 것 같았다. 그러면서 깨달은 생각은, 사람들의 생각은 제각각이기 때문에 나와 결이 다르다고 해서 그 사람이 틀렸다고 결단 내리지 아니하고, 그들의 다름을 존중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

.

.

.

.

2. 지극히 평범한 그들의 마지막 24시간 

솔직히 말해서 <두 사람 다 죽는다>라는 제목이 말해주듯, 어차피 죽을 아이들이기 때문에 두 소년의 스릴 넘치는 어드벤처쯤을 기대했었다. 그렇지 않고서야 겨우 24시간 동안 일어나는 일들을 가지고 450페이지에 달하는 책을 쓸 수 없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나의 생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작가는 우리 주위에 흔히 일어날 법한 일들로 소설 속 가상의 시간, 24시간을 단어들의 향연으로 꽉꽉 채웠다. 

.

.

.

.

.

.

3. 나의 24시간은?

사실 책을 읽는 내내 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던 질문이 바로, <내게 마지막 24시간이 주어진다면, 난 어떻게 보낼까?>라는 물음표였다. 책을 읽는 내내 생각했지만 지금도 딱히 내 맘에 드는 답변이 떠오르지 않는다. 


하지만 이것만큼은 확언할 수 있을 것 같다. 

막상 죽음의 그림자를 마주한다면 나도 그들처럼 평범한 하루를 보내겠노라고. 

평범한 하루들이 모이고 모여 내 삶을 이뤄낸 것처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