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일생이었지
정채봉 지음 / 샘터사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집의 제목은 대체적으로 시집에서 가장 유명한 시의 제목을 따서 짓는다고 알고 있다. 

그래서 오늘 읽은 시집, <너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일생이었지>에서도 그 시를 가장 먼저 읽었다. 그리고 순차적으로 시를 읽었는데, 웬일인지 이번엔 나의 1순위가 시집의 제목을 가진 시가 아니었다. 

나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은 시는 ,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이라는 시다.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정채봉


하늘나라에 가 계시는

엄마가

하루 휴가를 얻어 오신다면

아니 아니 아니 아니

반나절 반시간도 안 된다면

단 5분

그래, 5분만 온대도 나는

원이 없겠다.


얼른 엄마 품속에 들어가

엄마와 눈 맞춤을 하고

젖가슴을 만지고

그리고 한 번만이라도

엄마!

하고 소리 내어 불러보고

숨겨놓은 세상사 중

딱 한 가지 억울했던 그 일을 일러바치고

엉엉 울겠다. 



       시집너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일생이었지


이 시를 읽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은, 과연 이 시를 쓴 사람은 어떤 삶을 살았길래 이토록 엄마를 그리워하는 것일까- 하는 생각이었다. 이왕 엄마가 휴가를 받아서 오시는 거라면 반나절, 아니 24시간을 바랄 법도 한데, 얼마나 엄마가 그리웠으면 단 5분만이라도 만나면 "원이"없다고 하겠나. 


그리고 그 5분 동안 하고 싶은 것이, "엄마!" 하고 소리 내 부른다음, 딱 한 가지 억울했던 일을 말하고 엉엉 울겠다니. 도대체 어떤 기구한 사연을 가진 사람일까. 


짧은 시지만 엄청난 궁금증을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나였으면 이 주제로 어떤 시를 썼을까 하고 생각해본다. 


그리고 시 after 시, 계속 읽다 보니 단숨에 시집을 다 읽었고, 맨 마지막에 <정호승> 시인이 쓴 발문을 읽고 비로소 <정채봉> 시인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게 된 것 같아 마음 한구석이 아려왔다. 


책을 읽으면서 그 글을 쓴 작가에 푹 빠지기보다, 캐릭터나 콘텐츠에 빠지기 십상이다. 하지만, 이 시집을 읽고 나서는, 이 시를 한 글자 한 글자 꾹꾹 눌러썼을 작가에게 푹 빠졌고, 그가 누구인지 더 알고 싶다는 생각만 든다. 그리고 그가 쓴 one and only 시집이 내 손안에 들어와 있다는 사실이, 그가 살아생전 남긴 작품들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영광이다. 



이 시집을 내 품에 올 수 있게 도와준 <샘터>에게 정말 감사의 말씀을 전달하고 싶다.


초판 1쇄 발행: 2006년 5월 30일 

개정증보판 1쇄 인쇄 2020년 12월 8일 


초판에 이어 개정 증보판이 나오기까지 걸린 시간, 14년. 

누군가는 놓칠 수도 있었던 시집을 품에 안고 펴내기까지 걸린 시간, 14년. 


이 시집을 품에 안을 수 있어서 사뭇 감사함이 그득한 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