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일 - 재수 x 오은 그림 시집
재수.오은 지음 / 창비교육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책을 읽었지만, 시와 만화가 함께 만나 한 책을 이룬 건 처음 보는 신세계였다.

생각만해도 낭만적인 만남. 만화가의 붓과 시인의 펜이 만나 이 같은 작품을 탄생 시켰는데, 읽는 내내 내 마음을 어루만져준 책이다. 


나에게 가장 와닿았던 부분은 '프롤로그' 와 마지막 시, '나의 오늘' 이다. 

책의 프롤로그에서 나를 나답게 만들어주는 '문'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데, 내가 매일같이 안고 사는 고민이다.  내 안에 수없이 자리 하는 다양한 문. 이 문을 열면 어떤 세상이 펼쳐질까, 저 문을 열면 좀 더 나을까, 하는 고민을 하루에 수십번도 더 하지만 부질 없는 고민임을 안다. 결국 하나를 선택 해야한 다는것도 잘 안다. 하지만 걱정이 되는 건 어쩔 수 없다. 나의 고민이, 비단 나만의 것이 아닌, 다른 이들도 갖고 있는 고민이라고 생각하니 한결 마음이 편해졌다. 쳇바퀴처럼 반복되는 이 상황, 답답하기도 하지만, 나와 함께 이 길을 걸어가는 누군가와 이 무게를 나눌수 있음에 안도의 숨을 내뱉었다.  

'나의 오늘'에서는 "나는 내내 나일거야" 라는 말이 너무 좋았다. 사실 내가 하루동안 하는 선택은 무수히 많고, 그 선택 끝에는 다른 결과들이 나를 기다리고있다. 어떤 결과가 나오던 나는 나다. 행복한 사람도 나, 성공한 사람도 나, 실패한 사람도 나다. 나는 내내 나일테니까. 내 선택에 후회하지 않기로 했다. 나를 더 사랑해주기로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