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이 쑥쑥 신나게 놀자!
유다정 외 지음, 한태희 그림 / 사파리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 읽어준 [사파리] 꼬물꼬물,누굴까?가 재미있었는지 오늘 또 읽어 달라고 가져왔어요.

더불어 함께 꽂힌 [사파리] 콩이 쑥쑥 도 같이 뽑혔는지 가져왔는데 처음에는 표지가 본인 취향이 아닌지라(아직 포유류에 관심이 별로 없어요. 요즘은 곤충과 어류에 꽂혀서 지낸답니다.) 한쪽으로 쓰윽 밀어놓더라구요.

하지만 책을 펼쳐서 읽어주니 두페이지 정도 지났을 때부터 눈이 반짝! 나중에는 몰입모드로 돌변했어요.^^;

 

[사파리] 콩이 쑥쑥

 

[사파리] 콩이 쑥쑥 은 다른 [사파리]에서 출간된 책들처럼 모서리가 둥글게 처리된 하드커버북이구요.

기존 콩의 성장에 관한 다른 자연관찰 책과 달리 쥐와 농부를 출현시켜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콩의 성장을 알려주는 책이랍니다.

또 책을 읽고 난 후 간단히 독후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과일 6종 스티커와 [사파리] 콩이 쑥쑥 에 나온 쥐와 콩 캐릭터들의 스티커가 있어서 붙이면서 다시 떠올릴 수 있도록 부록으로 들어 있더라구요.

 

 

책의 구성이 조금 독특해서.. 저는 어제 읽어준 [사파리] 꼬물꼬물,누굴까? 보다 이 책이 조금 더 마음에 들었어요.

이 책은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개색을 넣은 7개의 책갈피에 콩의 성장별 그림을 살짝 그려넣었어요.

그래서 책을 펼쳤을 때 오른쪽 책갈피 부분만 봐도 콩의 성장이 한 눈에 보이도록 구성되었답니다.

 

그리고 [사파리] 출판사의 다른 책들처럼.. 딱 어린 아이들이 집중할 수 있는 짧은 글밥에, 중요 단어는 색단어로 표시하고 게다가 글자 크기도 다르게 표시해서 한눈에 확~ 띄게 제작되었어요.

 

처음에는 무관심하다가.. 두번째 페이지부터 급 눈이 반짝 반짝 거리는 종호랍니다.

올해 봄에 I love you라고 메시지가 적힌 콩 한알을 심고 아들과 관찰일기(?)를 작성했었거든요.

비록 레이저로 메시지가 젹혀서 그런가..아니면 영양분이 모자라서 그런가.. 콩 수확에는 실패했지만..

아직도 덩굴채 자라 저희집 천장까지 닿아서 열심히 자라고 있어요.

종호는 그 콩 생각이 났는지.. 콩 나오는 부분부터 눈이 반짝반짝 집중해서 들었답니다.

 

 책을 열심히 읽은 후~ 함께 들어있는 스티커로 독후활동을 간단히 진행해봤는데요!

과일 6종 스티커 붙이는건 너무 쉬워서 눈 깜짝할 사이에 끝났구요~

쥐와 콩 캐릭터 붙이는 활동도 금새 끝나서.. 추가로 색칠놀이+별모양 스티커로 꾸미기 해줬네요!

이 맘때 아이들이 다 그러하듯.. 콩이랑 콩깍지랑 콩 줄기랑 모두모두 한군데에 몰아서 붙여주는 아들의 센스! -ㅁ-;

그래도 재미있는지 입술까지 뾰죽 내밀고선 집중하네요~

 

 

저처럼 식물의 성장에 관련된 자연관찰 책이 없다면, [사파리] 콩이 쑥쑥 권해드리고 싶어요.

또 순수한 창작 그림책 분위기의 세밀화 자연관찰을 원하신다면... [사파리] 신나게 놀자! 시리즈(5권)를 적극 권하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꼬물꼬물, 누굴까? 신나게 놀자!
보린 지음, 이선주 그림 / 사파리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 달 사파리에서 나온 '초록똥을 뿌지직'과 '개구리야 일어나'를 읽어준 후, 부쩍 자연관찰- 특히, 집 주변에서 볼 수 있는 곤충들에 대해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답니다.

매일 다양한 출판사에서 나온 곤충 관련 책들을 3권 이상씩은 읽어주고 있는데요!

오늘은 사파리에서 새로 나온 '꼬물꼬물,누굴까?'를 읽어달라고 뽑아왔어요.^^

 

[사파리] 꼬물꼬물, 누굴까?

 

꼬물꼬물,누굴까?는 다른 [사파리]에서 출간된 책들처럼 모서리가 둥글게 처리된 하드커버북이구요.

집 주변 숲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곤충들(뒤에 언급하겠지만, 사슴벌레만 제외하고 다들 익숙하죠!)이 등장한답니다.

그리고 간단한 독후활동에 활용할 수 있도록 책 속 등장 곤충들이 A4 크기의 종이에 그려져 있어요.^^

 

 

일반적인 책들처럼 그저, 곤충에 대한 설명 + 곤충 그림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첫페이지는 곤충에 대한 수수께끼를 내서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구요~

두번째 물결무늬로 처리된 페이지를 넘기면 세번쨰 페이지에 곤충이 등장하도록 플랩북 형식으로 되어 있어서 아이들이 더욱 좋아한답니다.

그리고 [사파리] 출판사의 특징인 것 같은데.. 딱 어린 아이들이 집중할 수 있는 짧은 글밥에, 중요 단어는 색단어로 표시하고 게다가 글자 크기도 다르게 표시해서 한눈에 확~ 띄게 제작되었어요.

전, 순수한 창작 그림책 분위기의 세밀화 자연관찰을 원하신다면... [사파리] 신나게 놀자! 시리즈를 적극 권하고 싶네요.^^

  

엄마와 함께 열심히 책을 읽는 27개월 종호랍니다!

제 입에서 "누굴까?"하고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플랩북을 넘기는 아들이라죠.

혹시라도 제가 뜸들이고 있으면 제 얼굴을 뚫어지게 쳐다보면서 왜 안 말하냐고 무언의 압력을 넣어요.ㅠ.ㅜ

 

책을 잠자기 전 읽어준터라..다음 날.. 짤막한 독후활동을 이어서 해봤어요.

책과 함께 들어 있던 곤충 포스터 위에.. 집에 있는 자연관찰 카드를 올려놓는 놀이를 해봤어요.

엄마가 책의 수수께끼 부분을 읽어주고 "누굴까?"하고 물으면 자연관찰 카드를 골라서 포스터 위 세밀화를 보고 맞게 올려놓는 놀이였죠. (아이가 한글을 좀 읽을 줄 안다면.. 자연관찰 카드를 뒤로 뒤집고 놀아주셔도 좋을 것 같아요)

그간 많이 들어본 곤충들이라..척척 정답을 맞춰나가더라구요.

그런데 집에 자연관찰 카드가 무려 3종이나 있는데.. 그 어디에도 사슴벌레만 없더라구요!!

그래서 사슴벌레는 빼고 넘어가려고 하니.. 본인이 좋아하는 달팽이 사진을 척~ 올려놓는 종호랍니다.ㅎㅎ

이렇게 간단히 독후활동 해주고나니.. 시도때도 없이 이 책 읽어달라고 들고 오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티커 펑펑 : 과일 채소 스티커 펑펑
오연진 그림 / 꿈꾸는달팽이(꿈달) / 2012년 10월
평점 :
품절


종호 또래 영유아들에게 최고 인기좋은 책은 스티커북이 아닐까 싶어요.

고사리 같은 손으로 꼼꼼히 스티커를 떼내서 원하는 곳(자기 주변의 바닥부터 시작하여 가구,유리창 심지어 자기 몸까지!!)에 붙일 때의 그 만족스러운 표정이란!

그럴 때의 표정은 왠지 세상을 다 가진 듯한 표정이 아닐까 싶어요.^^

 

하지만 스티커북의 단점이라면 일단 눈에 띄는건 다 붙여야 한다는게 아닐까 싶어요. 그리고 어떤 주제없이 그저 손가락 운동 시키 듯.. 주제없는 스티커들만 쭈르륵 나열되어 파는 싸구려 스티커북도 꽤 많지요.

그리고 한번 붙이고나면 제대로 떼어지지 않을만큼 유독한 접착제를 한가득 발라놓은 스티커들도 있구요. 이런 스티커는 청소하다 엄마들 눈에 불꽃 한번 튀게 만들지요.-ㅁ-;

 

그래서 저는 스티커북을 잘 사주지 않는 편인데요~

이번에 꿈꾸는 달팽이 출판사에서 스티커 펑펑 과일채소편을 체험단으로 받아보게 되었답니다!

사실 제가 받아보기 전까지는 '스티커북이 다 거기서 거기지..뭐.-ㅁ-;;'하는 심정이 많았는데요~

막상 펼쳐보고 나니 오.. 다른 스티커 펑펑 주제들은 뭐가 있나 궁금해지기까지 하더라구요!

 

대교 꿈꾸는 달팽이- 스티커 펑펑 과일 채소

 

일반적인 과일 야채 관련 스티커북은 다양한 종류에 선명한 실물 스티커가 대부분이죠. 그래서 접시나 바구니 모양에 과일 야채 담기 같은 단순 활동 스티커북이 많았어요.

조금 비싼 제품이라면 과일야채의 씨나 단면 스티커가 같이 첨부되는 정도 그리고 여러번 쓸 수 있는 스티커라는게 장점으로 두드러지곤 했지요.

 

이런 시중 과일 야채 스티커북의 장점을 모아서 만들어진 스티커북이 대교 꿈꾸는 달팽이- 스티커 펑펑 과일 채소 편이 아닐까 싶어요.

그 장점들에 추가적으로 다양한 주제로 아이들에게 분류 능력을 키워주어 창의력과 사고력 계발에 도움을 주는 특별한 스티커북 같아요!

 

 

제가 스티커부분 중 일부만 골라서 찍어봤는데요~

하나 하나 굉장히 선명하고 각 특징을 잘 잡은 사진들이에요.

게다가 저희가 시중에서 자주 보는 과일&야채 뿐만 아니라 고급뷔페나 시골 장터에서 볼 수 있는 희귀한 과일&야채들도 많이 보이지요.

 

또 일반적으로 과일&야채 스티커북 하면 색깔분류, 맛분류, 과일/야채 분류 정도에서 끝나기 일쑤인데..

위 주제도 좀 더 세분화해서 표현할 뿐만 아니라 모양 비교, 크기 비교, 자라는 장소 비교, 계절별 비교까지 되어 있어서 다른 책을 읽고 독후활동으로 진행하기에도 정말 좋게 되어 있더라구요!

 

게다가 아이가 잘 못 붙였을 때 떼어내기도 쉽고, 다시 붙여도 떨어지지 않고 해서 여러번 반복해서 사용할 수 있어요!

 

일단 스티커북 붙이기 전에 집에 있는 과일&야채 관련 책을 먼저 읽어줬어요~

아직 말문이 안 트여서 말은 잘 못 하지만.. 책을 통해, 또는 시장 나들이하면서 자주 본 과일&야채들이 많이 있거든요. 그래서 꿈꾸는 달팽이 스티커 펑펑 - 과일야채 하기 전에 한번 더 인지시켜주면 그저 손가락 운동으로만 그치지 않고 잘 놀 듯 싶어서 확인시간을 가져봤어요.

 

 

가장 쉬운 색깔별 분류부터 해봤어요.

색깔인지는 우리말/영어 어느 정도 되어 있는 상태라서 척척 붙이더라구요. ^^

몇가지 말할 줄 아는 과일들은 아는 체도 하면서 (애플, 규~울(귤),바나나 등) 신나서 붙이네요.

 

스티커 떼는게 어렵지 않고 스티커들이 큼직한 편이라서 엄마 도움 없이도 혼자서 척척 떼내서 붙여요.

 

적겨자는 처음 본 야채라서 "이거 뭐야?"라고 물어보기도 하고..

황색과 갈색은 헷갈리는지 고구마와 땅콩을 주황색 과일야채 쪽으로 붙이기도 했지만..

90% 정도는 맞게 잘 붙이더라구요!

다 맞춘 후에는 만세~도 하면서... 30분 넘게 앉아서 스티커 펑펑 과일채소편 붙이기에 몰두..^^:;

더 하자고 하는걸..그냥 놔두면 앉은 자리에서 다 붙일 듯 싶어서 내일 하자~~ 하면서 달랬답니다!

 

위에서 언급한 대로.. 색깔비교 외에도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과일&야채를 분류하도록 되어 있어요~

그런데 3살 아이 기준으로 뒷부분 분류는 조금 어려울 듯 싶어서.. 이건 다른 자연관찰 책을 먼저 읽고 독후활동 겸해서 진행할까 해요. (사실 얼마 전까지 딸기는 100% 과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야채로 분류될 수도 있다는 걸 아이 책 읽어주다 알았거든요.ㅠ.ㅜ 엄마도 공부를 좀 해야 제대로 붙일 것 같아요!)

 

암튼 저렴한 가격 대비 정말 마음에 드는 스티커북 - 스티커 펑펑 과일야채편.

그저 손가락 운동으로 스티커북을 사주시는건 이제 그만~~~

우리 아이의 창의력과 사고력 계발도 돕는 [꿈꾸는 달팽이] 스티커 펑펑을 권하고 싶네요.

-(2012.10.25) 27개월 14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