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슈퍼 리딩 스토리 훈련 (main book + training book) 영어 슈퍼 리딩 훈련
Michael A. Putlack & e-Creative Contents 지음 / 키출판사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 슈퍼 리딩 스트리 훈련
세계 명작 유명 단편소설에서 선별한 15편의 스토리로 연습하는 슈퍼 리딩 스토리 6단계 훈련

영어 슈퍼 리딩 스토리훈련은 미국교과서 읽는 리딩 시리즈로 인연을 맺었던 키출판사의 슈퍼리딩시리즈
2번째 책입니다. 영어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리딩은 참 편안하게 공부할수 있는 분야라 생각되는데 세상의 모든 공부가 뜻대로 되지않듯 이 분야 역시도 그리 녹록치가 않습니다. 조금 읽어나가다보면 어느새 막혀버리는 단어, 과연 맞는해석일까 고민하게 만드는 해석등,  영어 소설읽기 신문읽기등이 가장 좋은 공부법이란 생각에 시도를 했다가도 번번히 오래가지 못하는 이유였습니다.

사회·과학·언어 등 미국 교과서에서 뽑은 180개의 주요테마로 연습하는 리딩 훈련에 이어지는 리딩훈련 두번째책 슈퍼리딩 스토리 훈련은 세계 명작과  유명 단편소설에서 선별한 15편의 스토리로 읽기 연습을 하게 됩니다.   





그 이야기들은 수준별로 구성된 이야기로써 총 6단계 훈련과정을 거치게 되는데요. 1단계는 마법의 솥단지, 구두장이와 꼬마요정등 아이들에게 친숙한 총 10편의 이야기로써 사전이나 선생님등 그 어떤 도구의 도움없이 국어책을 읽듯 영어를 만나는  연습을 하게 되네요.



그러한 명작들은  큰아이가 영어학원 리딩교재로 사용했던 바로 그 이야기이기도 했는데요 2단계는 인어공주 3단계는 미녀와 야수, 별 이었으며 4단계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사람에게 필요한 땅은 얼마만큼인가, 5단계는 크리스마스 캐럴 6단계는 오 헨리의  소설인 마지막 잎새였습니다.

그러한 단계별 수준은 이야기의 양과 함께 문학적깊이감까지 함께 고려된 듯 했습니다. 

 



리딩책은 key words를 설명함에 있어서도 이렇듯 영한 풀이가 아닌 영영풀이로써 아이들로 하여금 완벽하게 영어에 몰입하게 만들고 있었습니다.




스토리를 얼마만큼 이해했는지를 점검해보는 check up, 리딩책이지만 문법적 설명을 돕는 grammar point가 이어지지만 모두 영어로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언뜻보면 좀 답답할만도 한데 수준의 난이도가 적절하기에 많은 무리없이 소화가 되는 내용들입니다. 그렇게 적응해나가다보면 어느새 영어리딩훈련의 한 가운데에 들어선 후입니다.

그렇게 차근차근 한발한발 다가가면서 영어책 읽기에 부담감을 덜어낼수가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여기에서 영어리딩스토리 훈련의 훌륭한  선생님이 되어주고 있는 training book을 한번 살펴봅니다. 직독직해를 향해가는 훈련엔 무슨뜻인지 모르는 단어보다도 더욱 문제가 되는것이 어떻게 해석하느냐가 문제인데요. 끊어읽기를 조정해줌으로써 영어 문장들의 직해법을 잡아줍니다.

또한 영어 문장과 해석을 함께 보여줌으로써 단어에 이어 숙어적 표현, 절과 구까지 한꺼번에 잡을수가 있었습니다.





메인북보다 더 투터웠던 트레이닝북은 그렇게 아이들에게 완벽한 선생님이 되어주는 슈퍼리딩스토리의 6단계 훈련도우미였습니다. 좀 더 확실한 설명을 위하 이렇게 한글도 등장하면서요....




그 한권의 책을 통해 큰 아이는 복습개념으로 리딩스토리훈련을통한 직독직해의 완성을 해나갔고 작은아이는 영어 책읽기에 재미를 붙이는 훈련을 해나가는 중이랍니다.  키출판사의 영어 교재들은 그렇게 새로운 책을 만날때마다 우리 아이들의 영어실력에 힘을 불어넣어주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nglish Again 잉글리시 어겐 - Book 1 - 영어회화 간단히 끝내는 법
키출판사 영어학습방법연구소 지음 / 키출판사 / 2011년 9월
평점 :
절판


 
실전 영어회화 * english again * 키 출판사

올 초 한해동안 꼭 이루고자 하는 원대한 포부를 품고는 5대 계획을 세웠었다. 평소 관심을 가지고 있던 항목들로 심사숙고하여 고르고 고르면서 꼭 이룰 수 있는 항목들이다 생각했었다. 하지만 5부능선을 넘어 7부 능선까지 넘어간 지금 5가지중 고작 이룬것이라고 해 봐야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것은 하나다,.

비켜간 4개중에 끼여있던것이 바로 영어회화였다. 실패를 거듭해온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외국인들과 대화 하기위해서는 결코 고차원적인 내용이 아니란것 확인했기에 자신만만했던 항목중 하나였는데 보기좋게 차여 버린것이다. 헌데 이 책을 보는 순간 앗싸 ~ 지금부터 해도 결코 늦지않겠구나 라는 자신감을 회복한다.

english again, 있는 그대로 직역하면 영어 한번 더 , 이젠 글러버렸다고 손들기 직전에 지금도 늦지않았음을,  손쉬운 방법이 있음을 보여주는 바로 그런 책이었다.

책은 정말 간결하다. 새롭게 영어 공부를 시작할때 마다 몇번씩 마주했던 바로 그 문장으로 가장 많이 쓰이고  정말 익숙한 표현들이었다. 목차부터 살펴보자면 인사와, 자기소개, 전화, 시간, 일상표현, 음식,부탁 권유, 길 찾기, 쇼핑, 식당, 초대 방문등이었다. 
    



안부를 묻을때 쓰는 표현부터 살펴보자면, 예제 문장에
 How are you ?  / How are you doing ? / How is it going ? / How's everthing ? 등 이었고 
그에 대한 답은 상황에 달라지고 있던  Fine / Pretty  good / Great  / So so / Not bad / Not good 등이었습니다.

굳이 해석을 해 주지 않아도 알 수 있는 짧은 문장들로 요 한마디만 알고 있어도 간단한 인사는 ok




그렇게 실제 현실에서 사용되고 있는 생활영어들이 먼저 상황별로 정리되어 있는 내용을 토대로 워밍업을 한 후 생활속에서 사람들이 주고 받는 모습을 통해  점검을 한 후  fun reading 이라는 코너에서 본토에서 사용영어에서 꼭 알고 있어야 할 부분들을 아래와 같이 영작으로 보여줍니다.

너무도 쉽고 간결했던 책에서 가장 심오하고 어려웠던 부분이라 할까요 ?
번역을 하자면 hello나 hi는 하루 중 어느 때에나 쓸 수 있습니다. 또한 hello나 hi뒤에 상대방의 이름을 붙여 쓰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hi mary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와 같은 내용들입니다.





또한 cloud nine( 구름에 떠서 날아가는 기분이야) 은 단테의 신곡에서 나온 표현으로 행복의 절정을 이르는 말이다.  날짜는 date를 요일은 day를 사용해서 묻습니다. 날짜를 적을 때 보통 미국에서는 월,일,년 순으로 영국에서는 일,월,년 순으로 씁니다와 같이 생활영어의 기본상식들을 조목조목 들려주고 있기도 했습니다.



이렇 듯 책은 어느 한 부분도 버릴것이 없었습니다. 간단하지만 꼭 알아야 하는 내용들만으로 꽉 채워져있었습니다. 또한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여백의 미와 함께, 이까짓것 못할까 싶은 마음에  지금 당장이라도  도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까지 상승시켜 줍니다.

어렵고 심오해 시작도 하기 전에 기를 죽이는 그런 책과는 완전 차별화된 내용으로, 제 아무리 좋아야  꿰어야 보배임을 알고 잇 듯 내것이 되어야만 진짜 실력이 되는 법, 그 진짜 실력을 만들어 주는 구성이었습니다. 상황별로 제시된 여러 예문들을 달달달 외워가며  내 입속의 말을 만든 후 노랑머리 외국인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술술 나올 수 있는 영어였습니다.

2011년도 이제 겨우 서너달 남은 지금, 거의 포기했던 올 초의 목표인 말문이 트이는 영어회화를 잡아  볼 용기와 의지를 찾았답니다.  가방속에 이 책을 넣은지 이제 겨우 3일이 지났는데 이 자신감은 무엇인지  앞으로도 꾸준히  하루 10분 45일동안  실천해 보려고 한 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국교과서 읽는 리딩 K4 입문편 (Student Book + Workbook) - 초.중학생용(입문과정) 미교 읽는 리딩 K
마이클 풋럭.e-Creative Contents 지음 / 키출판사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교과서 읽는 리딩 k4   입문편 / 키출판사
유치원생 초등학생을 위한 시작부터 차이나는 영어리딩 첫걸음

남의 나라 말을 공부해야하는 영어는 다른 과목과는 달리 엄마표 공부는 어렵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아직 학원문턱을 넘어서지 않은 여타의 공부와 달리 일찌감치 학원에 발을 담그었었습니다.
한 번 발을 들인 이상 쉬이 그만둘수도 없는 공부 그래서 그것이 좋다라고만 생각할 수 없는게 지금의 현실이랍니다. 우연한 기회에 접하고는 한 권, 두권, 만나고 있는 미국교과서 시리즈를 접할때면 좀 더 일찍 만났더라면 하는 마음에  부쩍 그 생각이 커지곤 한답니다. 

4권으로 구성된 미국교과서 읽는 리딩 k 시리즈는 미국유치와 예비 초등단계로 미국교과서 시리즈의 시작점 이랍니다.  거기에 리딩 easy와 리딩 basic, 리딩 core로 이어지네요. 

총 12장에 걸쳐 진행되는 이야기를 먼저 살펴보자면 사회와 역사가 첫번째요, 과학이 두번째였고, 언어와 수학 예술 음악으로 이어지는 3번째 이야기입니다.  미국 교과서 였던만큼 영어권 아이들의 다양한 배경지식들이  펼쳐지기에 좋습니다.

한권의 책은 CD 와 본책 해설서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내용들이 CD로 수록되어있기에 리딩과 히어링을 동시에 수행하게 됩니다.  처음 그 챕터에서 가장 중요한 단어를 알아보고 다음엔 숙어를 그 다음엔 거기에서 파생된 단어까지 그 영역을 확장해 간답니다.  그 내용부터 CD를 활용할 수 있기에 정확한 발음을 따라해가며 공부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고 나서야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사전 지식을 많이 접한 후 였기에 그 문장들을 읽고 듣고 이해하는데 큰 무리가 없었습니다. 그렇게 이야기를 통한 리딩 연습을 한 후엔 그 문장들을 얼마나 이해했는지 채크해보는 문제들로 이어진답니다.



그 다음으로는 어휘와 문법공부가 이어집니다.  리딩책이었던만큼 문제풀이 과정은 최소한의 문제였고 가장 기본적인 것들로 아이들이 편안하게 풀 수 있는 문제들이었습니다.




한글책이든 영어책이든 책을 많이 읽는것이 중요한데 아이들은 그 책읽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게다가 영어는 그냥 어려울것같아서  내가 할 수 있을까 싶어서 큰 맘을 먹어야만 손에 잡게됩니다. 
그 아이에게 키출판사의 미국교과서 읽는 리딩시리즈는 책 읽기의 재미를 찾아줍니다. 그 내용들이 교과서에 수록된 검증된 이야기여서 더욱 좋습니다.

읽기도  듣기도 너무도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쉽지 않았던 공부가  요즘 리딩 시리즈를 만나 만만해졌습니다. 공부라고 하는것은 얼마나 어려운 책을 읽어내느냐가 중요한것이 아니라   얼마나 재미있게 공부하느냐, 정확하게 이해했느냐가 중요한 만큼  쉬운 책으로 재미있게 만날 수 있어 참 좋습니다.  


 


오늘도 우리집 작은아이는 리딩시리즈 입문편을 읽으면서 영어 읽기의 재미를 찾아가고 있답니다.
영어에 친숙한 예비초등학생부터 시작할수 있었던 리딩 입문편은  저학년에게 가장 적당했고 우리집 둘째와 같이 재미없다 생각했던 영어의 재미를 찾아가는 고학년 아이들이 읽어도 좋을것 같습니다.
이틀에 한 챕터식 한달동안 만나면서 영어 읽기의 자신감을 찾아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근철의 진짜 쉬운 영어일기
이근철 지음 / 대교출판 / 2011년 3월
평점 :
품절


어느 분야이든 매일 매일 꾸준히 하는것만큼 실력을 향상시키는데 좋은것은 없는 듯합니다. 공부도 마찬가지지요, 특히나 다른 나라 언어를 공부하는 데 있어서는 조금이나마 매일 매일 꾸준히 해주는것 정말 중요하지요, 그 방법으로 가장 좋은것은 바로 일기 이구요.

그래서 웬만큼 영어의 맛을 알아간다 싶은 우리집 아이들에게 요즘 강조하고 있는 것이 영어 일기랍니다. 하지만 그것이 쉽지가 않네요. 처음 맞닥트리는 쓰기요, 어디에 지침이나 요령이 나와있는 것도 아니고 쉽게 접할 수 있는 것도 아니기에 마음먹은 만큼 쉽사리 접근이 되지가 않네요. 그것이 바로 대다수의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고민이 아닐까 싶은데요. 이근철의 진짜 쉬운 영어일기라는 이 책이 그 문제들을 해결해 주고 있었습니다. 

책 내용을 살펴보기 전 저자인 이근철이 누구인지 알고 있느냐 물으니 애석하게도 잘 모른다 하는군요, 라디오와 친하지 않은 아이들에게 당연한 반응이었지만 솔직히 조금 놀랐답니다. 거기에서 부모 자식간의 세대차이를 느꼈다 할까요.  그래서 그냥 본론으로 들어갔답니다. 영어 일기 쓰는 방법들은 어떻게 서술해 놓았는가에 대해 알아보기로 했지요.

책은 봄,여름,가을, 겨울 4계절이 배경이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집과 학교 행사,나들이등 아이들이 매일매일 실제 생활에서 접하는 일상들이었습니다.  그러한 하나하나의 이야기는 총 6단계를 거치며 훈련이 이루어지고 3개의 이야기가 끝날때면 근철쌤의 영어일기 도우미와 이사도라 던컨, 헨리포드등의 유명인사들의 일기장을 엿볼수 있는 꼭지로 이어집니다.

반복학습을 통한 영어일기 쓰기의 패턴을 배워가고 익숙해져가는 과정이었습니다. 새로운 지식을 많이 알아가기보단 자그만한 것 이라도 완전히 아이들의 지식으로 만들어주는 공부법이다 싶어집니다.
첫번째는 10줄 가량으로 구성된 영어일기가 등장하고, 그 문장들을 아이들이 얼마나 이해했나 아주 쉬운 질문들로 확인하는 일기 속 엿보기가 두변째였으며 세번째 과정은 아이들이 모름직한 단어를 공부하는 단어익히기 요  4번째로는 꼭 알아야 하는 한 문장을 집중적으로 공력하는  문장알아보기였다니다.

그리곤 만화속 오키 토키 캐릭터를 통헤 실제 대화에 사용 가능한 영어 문장을 재미있게 배우며 마지막으로는 지금껏 공부해온 영어일기를 한줄씩 따라쓰면서 보는 영어에서 쓰는 영어로 전환을 하게됩니다. 이근철의 진짜 쉬운 영어일기는 그러한 총 48개의 영어일기를 통해 영어일기 쓰기의 체계적인 기초를 잡아가고 혼자서도 가능해지는 영어 글쓰기를 완성해 줍니다.

책은 보통 많은 지식을 담고있지요. 아이들이 이해하든 말든 모두 머리속에 넣거나 말거나 그건 그냥 아이들의 몫일뿐으로 좋은 지식들을 꽉꽉 쟁여놓은 책들 정말 많습니다. 다 이해한다면이야 좋겠지만 그것이 정말 쉽지가 않잖아요.  그런 책과 비고하여 이근철의 진짜 쉬운 영어일기는 이책을 끝까지 다 읽기만하면 영어 일기쓰는 데는 문제가 없어 질 것 같습니다. 영어의 기본이 반복 학습임을 다시금 확인하면서 단어의 중요성 기본적인 문장의 패턴을 이론에서 실제로 만들어가는 과정이었습니다.

또한 아이들의 실제 생활이 펼쳐지고 있기에 자신만의 일기에 활용하기에도 좋았습니다. 요즘 우리집의 작은 아이는 이책을 통해 영어 일기 쓰기를 시작했습니다. 하루에 하나씩 근 두달 분량이었던 이 책을 마스터 하고나면 영어 일기 진짜 쉬웠어 라는 공감의 말이 나오지 않을까 싶어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타강사 유수연의 원 포인트 잉글리시
유수연 지음 / 살림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올 초에 세운 5대 목표중 하나가 영어 정복이다.  그건 거창한 영어 실력을 꿰하는 것이 아닌 한마디라도  주저하지 않고 내밷을수 있는 영어 문장으로  작년  아이들의 영어 실력에 도움이 될까 싶어 원어민들과 자연스러운 대화를 나눌 모임에 참석한 적이 있을때 말문이 막혀버린 나의 모습에 실망을 한후 이건 아니다 싶어 세운 계획이었다.  중학교에 입학하면서 시작한 후 근 30여년간 꾸준한 관심을 보인 단 하나의 분야이건만 쏟은 정성과 세월이 너무도 무색할만큼 나의 실력은 빈약하기 그지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올해도 벌써 1/3 의 지점을 넘어선 지금까지, 막연한 마음뿐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어디서부터 시작해야하는 건지 갈피를 못잡던 차,  스타강사 유수연이라는 책 제목에 이끌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만난책이 살림출판사의 스타강사 유수연의 원포인트 잉글리시였다.

본문에 앞서 나에게 이책이 얼마만큼의 도움이 될 수 있는걸까 싶은 마음에 프롤로그부터 살펴본다
이미 영어 실력은 충분하다, 열심히는 하지만 헛공부다. 너무도 공감가는 서론이다. 왜 기본 어휘들의 1%가 차이가 중요한가 ? 그때부터 영어 본질을 파악했다.  이어 토익 점수를 비약적으로 올리는 비법에서 이 책을 통해 내가 얻을수 있는것을 보았다.  공부 방식을 제대로 하여 쉽게 영어를 배울수 있는 방법, 그건 이미 알고 있는 기본 어휘들에서 부족한 1퍼센트의 지식을 정리해가는 것 이었다.

우린 학창시절부터 참 많은 단어를 외워왔다. 하지만 막상 실전에서 사용하려 하면 어떤 표현이 맞는걸까? 쓰려하는 단어가 정녕 맞는 표현법인가 생각만 많아지면서 말문이 막혀버린다. 머리속만 복잡해지고 입은 닫힌채 열리지가 않는것이다. 게다가 영어 공부법에 대한 책을 만날때마다  영어 공부의 본질을 파악해 갈수록 기본이 너무도 중요하게 느껴지는건 아주 간단하고 단순한 1800 단어만 알고있으면 된다는 사실이었다.

스타강사 유수연의 원포인트 잉글리시는 그 사실을 확인하고 실천하며 영어의 기본기를 다져서는 실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영어를 만들어 주고 있었다. 
  
명사편, 동사편, 형용사와 부사편, 기타품사편에 이어 단어 빠개기편가지 총 6장에 걸쳐 진행되는 이야기엔 이거일까 저거일까, 이 표현법이 맞는걸까 틀리는걸까  헷갈려  선택의 기로에서 서성이게 만들던 단어와 표현법들을 실전 표현법으로 정리해 놓고 있었다.  비슷한 뜻으로 활용법이 다름을 익히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확실하지는 않던 home과 house  두 의미의 차이점을 통해 쓰임을 정리해 놓는다




그러한 단어들이 너무도 많았던 사실이 영어 공부의 한계점이었구나, 새로운 패턴으로 영어 공부법을 제시하는 이야기를 통해 이제서야 아하 ~~ 고개를 끄덕거린다. 길이라는 의미를 담고있는 street와 road, 실수 잘못의 mistake와 fault 와 go와 come, believe와 trust, wish와 hope ,climb와 hike , fast와 quick
등 단어만을 놓고 보았을때는 너무도 쉽고 잘 알고 있던 단어들은 문장속에 들어간다 생각하면 어떤 단어가 어법에 맞는건지 확신할수가 없었다. 그 정리를 통해 책은 실전 영문법을 공부시켜준다.

또한 우리의 어휘가 아니었던 만큼 그 언어를 쓰는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는것도 영어 공부에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었다.  거기서 하나 더 큰 도움이 되고있었던것이 마지막 장의 단어 빠개기 편이었다.
학창시절 영어수업을 두렵게 만들었던 장본인인 숙어를 단어의 기본 원리를 통해서 풀어 놓고 있었다.
요즘 이웃나라의 사정으로 인해 우리의 입에 자주 오르내리고 있는 단어인 salt를 살펴보자면  소금을 dressing해서 먹는 야채라는 뜻의 salad, 소금이 들어간dressing인 sauce, 소금에 절인 돼지 고기라는 뜻의 sausage, salt of tthe earth( 지구의 소금)에 이르기까지 한 단어에서 파생되온 여러 단어와 숙어를
졍리해 놓고 있었슴이다.




마지막으로 가장 헷갈리기 쉬운것으로 지문을 해석하고 문장을 완성해 가는데 있어서의 복병인 전치사까지 정리해놓고 보니 영문장의 완성이 거뜬해진다.



영어의 기본도 완성도 어려운 데 있었던것이 아니었다. 알고 있는것을 확실하게 다져가고 실제 사용에서의 쓰임을 분명하게 알아가는 것 그것이 바로 영어를 정복 할 수 있는 수단이었다. 스타강사 유수연의 원포인트 일글리시는 그것을 잡아주는 책이었다. 오랜시간 공부 했음에도 수많은 단어를 알고 있었음에도 내 목소리를 낼 수 없었던 영어의 문장들이 그 이야기를 통해서, 이제서야  제 소리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