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충격입니다. 저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항상 서재의 달인에 선정되었습니다. 그래서 서재의 달인을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는 게 없지 않아 있었습니다. 이번에도 당연히 선정되었거니 했는데 북플매니아만 당선되고 서재의 달인은 탈락했습니다. 이럴 줄 알았으면 좀 더 열심히 활동할 껄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통계를 확인해보니 확실히 올해 가장 서재활동을 적게 했습니다. 올 초에 개원준비하느라 바빴던 탓도 있었습니다. 내년에는 좀 더 열심히 활동해서 꼭 서재의 달인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2

 어제 오후에 주문한 책이 오늘 오전에 도착했습니다. 알라딘 배송 빠르고 좋습니다. 오늘은 퇴근하고 저녁먹고 바로 도서관가서 즐거운 독서를 해야겠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채사장님의 신간이 나왔습니다. 항상 반신반의하며 책을 구입하지만 항상 기대보다 나았습니다. 이번에도 기대를 충족시켜주길 고대해봅니다. 아울러 지대넓얕 팟캐스트도 다시하면 좋을텐데. 아쉽습니다. 


 

#3.

 예전에는 돈이 행복의 척도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일정수준 이상(그 일정수준이 정확히 어느 수준인지는 모르겠으나)에서는 돈은 행복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를 보고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개원을 하고 확실히 소득이 올라가고 생활이 윤택해졌습니다. 여전히 검소하게 생활하고 있지만 확실히 돈을 써야할 때 예전에 비해 부담이 적습니다. 예전이라면 돈 아껴야지 하는 생각에 구입하지 않았을 물건들도 구입합니다. 최근에 18000원짜리 무선 이어폰을 구입했습니다. 너무 편합니다. 물론 예전에도 충분히 구입할 수 있는 수준의 물건입니다. 예전에는 만원이하의 유선 이어폰만 썼습니다. 맨날 잃어버려서 다시 사고... 지금 산 이어폰은 왠지 잘 안 잃어버릴 거 같습니다. 


 그리고 여유가 있다보니 한의원에서 듀얼모니터도 쓰게 됐습니다. 진짜 편합니다. 집에서도 듀얼모니터로 쓸 생각인데 집에서는 컴퓨터를 많이 하지는 않아서 고민중입니다. 예전예는 산다는 선택지도 없었을텐데 요즘은 고민할 정도가 됐습니다. 또 이어폰도 한의원에 붙박이로 하나 놔두고 쓸려고 하나 더 구입할까 생각중입니다. 



#4

 어쩌면 소득이나 수입보다도 적절한 소비가 행복에 중요하지 않나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사실 듀얼 모니터나 무선 이어폰이나 어느정도의 경재력만 되면 충분히 구입해서 쓸 수 있습니다. 모니터도 10만원대에 충분히 살 수 있습니다. 편의와 효율을 위해 적절한 소비를 하는 것도 행복의 지름길이 아닌가 싶습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19-12-27 21: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 해동안 고양이라디오님 통해서 제가 익숙하지 않은 분야의 책도 많이 알게되고, 좋은 영화도 접할 수 있었어요. 감사드립니다.

새해에도 행복하게 정진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고양이라디오 2019-12-30 17:03   좋아요 1 | URL
제가 더 감사드립니다. 나와같다면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프레이야 2019-12-28 11: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고양이라디오님 귀여우셔라
저는 올해 탈락이라도 충격 못 먹어요.
활발히 활동하지 않았거든요.
쓰고 남기지 않았더니 많은 일들이 기억에 흐릿해지려고 합니다.
마감페이퍼라도 쓰고 기억을 정리해봐야겠다는 생각만 하고 있네요.
경자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고양이라디오 2019-12-30 16:43   좋아요 1 | URL
프레이야님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새해에는 좀 더 많이 정리하는 한 해가 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9-12-29 16: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30 16: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30 16: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30 16: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30 16: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30 17: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오늘은 기분 좋은 날입니다. 서재의 달인, 북플 마니아에 선정됐습니다. 뭐 전에도 그렇지만 점점 더 알라딘과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되어갑니다. 


 크리스마스 이브입니다. 내일은 진료를 쉬는 관계로 오늘 오신 환자분들께 작지만 크리스마스 선물을 드렸습니다. 수면양말과 함께 환자 분들에게 필요하신 한약을 적게나마 선물로 드렸습니다. 한 분 한 분 크리스마스 잘 보내시란 인사를 드렸습니다. 예전에는 선물이나 인사같은 것들을 크게 중요시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귀찮기도 하고 크리스마스도 똑같은 365일 중에 하루인데 하는 생각도 하고요. 하지만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그것을 믿고 행동하면 특별한 하루가 됩니다. 똑같은 하루가 아닌 특별한 하루를 만들어 가는 것도 즐거운 일입니다. 선물을 받는 것보다 선물을 주는 게 더 즐거운 일임을 깨달아 갑니다. 


 최근에 선배 한의사형이 개원하고 더 행복해졌냐고 물어보셨습니다. 잠시 생각해봤습니다. 사실 제가 과거는 금방 잊어버리는 편이라 비교하기는 어렵습니다. 조금 더 행복한 거 같다고 대답했습니다. 확실히 요즘 운동도 하고 건강관리에 좀 더 신경쓰면서 더 행복해진 거 같습니다. 개원하고 더 행복해진 부분도 있는 거 같습니다. 좋은 직원 분들과 좋은 환자 분들과 함께하기에 하루하루가 즐겁고 행복합니다. 


 행복은 몸상태, 마음상태가 중요합니다. 생각보다 건강상태가 중요합니다. 행복을 위해 건강 잘 챙기시고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겨울호랑이 2019-12-24 20: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고양이라디오님 축하드립니다.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고양이라디오 2019-12-26 15:33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겨울호랑이님도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
 

 https://www.aladin.co.kr/events/wevent.aspx?EventId=199338&custno=574880



 알라딘 통계를 통해 1년 결산을 해봅니다. 소소한 재미가 있습니다. 팩트체크~


 올해는 심리학, 에세이를 많이 읽었네요. 올해는 독서량이 좀 더 늘어서 뿌듯합니다. 


 

 다들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9-12-24 17: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고양이라디오님, 2019년 서재의 달인 북플마니아 축하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고양이라디오 2019-12-24 18:30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 감사합니다ㅠ 좋은 크리스마스 연휴 보내세요!
 



 평점 9

 감독 데이빗 맥킨지

 출연 크리스 파인, 벤 포스터, 제프 브리지스

 장르 범죄, 드라마

 각본 테일러 쉐리던



 추천하고 싶은 영화입니다. 긴 설명은 하지 않겠습니다. 


 2016년 칸영화제 공식초청작. 포브스 '올해 최고의 영화'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시카리오>의 각본가 테일러 쉐리던 각본입니다. 


 저는 <시카리오>를 재밌게 봤습니다. 그래서 이 영화와 <윈드 리버>를 연달아 봤습니다. 그의 다음 작품이 애타게 기다려집니다. 각본가를 기억하고 기다리는 건 처음입니니다. 


 영화 재밌습니다. 그냥 믿고 보시라는 말씀밖에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멋진 영화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재밌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평점 8

 감독 린 램지

 출연 호아킨 피닉스, 예카테리나 삼소노프, 

 장르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




 호아킨 피닉스는 <조커> 이후로 제게 연기력 갑으로 인식되는 배우입니다. <her>, <글래디에이터> 에서 만나뵙지만 제게 얼굴과 이름이 익숙한 배우는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조커>는 올해 최고의 영화였습니다. 올해 최고의 연기였고요. 


 <너는 여기에 없었다>도 호아킨 피닉스의 연기력이 돋보이는 영화입니다. <조커>처럼 1인 주연의 영화입니다. <her>도 그렇고 ( 스칼렛 요한슨이 목소리로 서포트하긴 했지만) 주로 혼자서 캐리하시는 분 같습니다. 이 영화로 70회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감독은 린 램지 감독입니다. <케빈에 대하여>란 문제적 영화의 감독입니다. 여성감독입니다. 이 영화로 70회 칸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했습니다. 


 <케빈에 대하여>도 보긴 했는데 이 영화도 그렇고 저랑은 좀 안맞는 거 같습니다. 재밌게 보긴 했지만 보길 잘했다 봐서 행복하다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이 영화는 이동진 영화평론가의 영화해설방송 '영화당' 에서 호아킨 피닉스를 주제로 <her>와 함께 소개된 영화라 보게 됐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her>가 훨씬 좋았습니다. 


 <너는 여기에 없었다>는 호아킨 피닉스의 연기를 감상하고 싶으신 분이라면 추천입니다!


 저는 영화 <마스터>에서 호아킨 피닉스를 다시 만나보고 싶습니다. 더불어 또 한 명의 연기의 신인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도 같이 만나뵙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