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제 간만에 어디 안가고 주말 송도에서 편히 놀고 쉬면서 보냈습니다. 오랜만에 만화도 보고 책도 보고 영화도 보고. 보고 또 보고. 


 먼저 영화이야기 부터. 원래 <피아니스트의 전설>을 보려고 도서관에서 DVD를 빌렸습니다. 그런데 막상 영화를 보려니 SF영화를 보고 싶더군요. 네이버에 추천 SF영화를 검색했습니다. 어떤 분이 추천작 8, 9편을 올려주셨는데 <월요일이 사라졌다> 빼고 다 재밌게 본 영화들이었습니다. 그래서 <월요일이 사라졌다>도 다른 영화들 만큼 재밌겠지하고 보게됐습니다.


 간단 평은 초중반 재밌다가 후반부로 갈수록 멍미? 이렇게 됐습니다. 주인공이 1인 7역을 (7란성 쌍둥이) 합니다. 주인공의 연기가 훌륭해서 망해가는 영화를 간신히 살렸습니다. 킬링타임용으로 볼만. 소재가 신선하고 초중반부는 재밌어서 한 번 보는 것도 나쁘진 않습니다. 



















#2


 오랜만에 자기계발, 독서에 관한 책을 읽었습니다. 이렇게 훌륭한 분들을 보면 나태해지고 게을러지는 저를 바로 잡을 수 있습니다. 저자는 7년간 1천 7백권을 읽었습니다. 책 권수 중요할까요? 어떻게 생각하면 중요하고 어떻게 생각하면 중요하지 않습니다. 현실보다 현실을 해석하는 사람이 중요합니다. 꿈보다 해몽이란 말도 있습니다. 


 1천 7백권 많은 책입니다. 책 권수보다 중요한 것은 그녀가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인데도 불구하고 매일 책을 읽고 거의 3일에 2권 꼴로 책을 읽었다는 사실입니다. 책을 읽었다는 사실보다 중요한 것은 책을 읽고 실천을 하고 그로인해 자신이 변화하고 가족이 변했다는 사실입니다. 그녀의 앞으로가 더 기대됩니다.   


 















#3

 지난주 토요일에 전에 같이 근무하던 원장님 두 분이 제 한의원 구경겸해서 놀러왔습니다. 진료 끝나고 피곤하실텐데 먼 길 와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반갑고 즐거웠습니다. 함께 맛있는 저녁을 먹으니 이게 진짜 행복이었습니다. 보내기 아쉬웠지만 보내드렸습니다ㅠ 


 역시 행복은 인간관계에서 오는 거라는 생각이 다시금 들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키는 제가 믿고 보는 작가입니다. 그가 재밌다고 이야기하는 책, 영화는 대부분 만족스럽습니다.


 하루키 에세이에는 그가 본 책이나 영화이야기가 종종 등장합니다. 그의 글을 읽다보면 몹시 다른 책과 영화가 보고 싶어 안달이 납니다. 아래는 하루키씨가 재밌게 본 책과 영화 중에 제가 보고싶은 것들을 추려봤습니다. 


 <아마데우스>는 아마 재밌을 거 같습니다. 모짜르트와 살리에르? 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입니다. 


 <가아프가 본 세상>은 존 어빙의 책입니다. <다니엘서>는 닥터로의 책으로 시간이 왔다갔다 하며 전개되는 책입니다. <데이비드 코퍼필드>는 찰스 디킨스의 책입니다. 

































 

 요즘 문학 책, 영화가 많이 안 끌리고 실용적이고 과학적인 책들만 끌리네요. 편식하면 안되는데 편식이 시작됐습니다. 뭐 시간이 지나면 해결되겠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즘 '월급쟁이 부자들' 이란 팟캐스트를 듣고 있습니다. 1천권 책을 읽은 전안나 작가님이 나오셔서 그 분의 책을 읽었습니다. 처음에는 뻔한 이야기일 거라 생각했는데 솔직하고 진솔한 저자의 이야기를 들으니 책도 읽어보고 싶어졌습니다. 누나에게, 육아와 직장일로 지친 워킹맘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입니다. 


 저자는 사회복지사입니다. 5년간 독박육아와 고부갈등으로 불면증을 앓게 됐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책읽기 강의를 듣게 되셨고 어차피 못 자는데 책이나 읽어보자 하는 마음에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매일 약 1권의 책을 읽었고 7년동안 1천 700권을 읽었습니다. 몇 권을 책을 내고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습니다. 더 좋은 엄마가 되었고 강연 등의 부수입으로 연봉은 2배가 되어 1억이 되었습니다. 퍼스널 브랜딩이 되었습니다.


 짧은 시간 열심히 책을 읽다보면 책이 쓰고 싶어집니다. 아마 거의 대부분의 작가는 너무 많이 읽다가 자연스럽게 작가가 되는 거 같습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다행히 저는 책쓰기 보다 책읽기가 더 하고 싶어서 유혹을 뿌리칠 수 있었습니다. 특별히 간절히 책을 써야겠다는 동기가 없었습니다. 막연히 언젠가는 쓰게 되겠지라고 생각했고 여전히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자는 자신의 삶을 바꿔보고자 하는 열망이 있었고 그것이 책쓰기로 이어졌습니다. 책을 읽는 그녀를 존경하지만 그보다 더 존경스러운 것은 그녀의 실행력입니다. 저도 한 때는 한 권을 읽으면 하나라도 실천하자라고 생각했습니다. 다시 그 마인드를 가져와야겠습니다. 


 저자는 책을 수단으로 이야기 합니다. 저도 한 때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책은 수단이 아닌 목적이 됐습니다. 책을 읽고 모르는 것을 알게 되고 잘못 알고 있던 것을 수정하는 게 즐거웠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즐겁습니다. 


 대부분의 워킹맘은 육아와 집안일 때문에 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합니다. 저도 절대적인 시간이 부족하다는 데는 동의합니다. 저자는 책을 읽으려면 첫번째가 TV를 끊어야한다고 말합니다. 스마트폰도요. TV보는 시간과 스마트 폰 하는 시간만 줄여도 책 읽을 시간은 충분히 확보됩니다. 출퇴근 지하철에서 읽을 수도 있고 누군가를 기다릴 때 등 은근 짜투리 시간이 많습니다. 중요한 것은 하고자하는 이유와 의지입니다. 


 그렇다면 왜 책을 읽어야할 까요? 저자가 처음 책을 읽기 시작하자 남편은 "책을 읽으면 돈이 나오냐 떡이나오냐" 며 무시했다고 합니다. 책을 읽고 변하는 부인을 보고 이제는 적극 지원하고 아이들에게도 책을 권장한다고 합니다. 


 저도 책을 읽고 많은 것들이 변했습니다. 하나하나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변했습니다. 물론 변하지 않는 게 더 많을지도 모릅니다. 어차피 책은 우리를 변화시키는 도구에 불과합니다. 변하는 사람, 변하고자 하는 사람은 변하고 그렇지 않은 사람은 변하지 않습니다.  


 이 책을 읽고 책을 더 열심히 읽고 읽은 책들을 잘 기록하고 분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여러가지 좋은 팁들과 조언들도 많이 얻었습니다. 


 아래는 작가님의 추천도서 20권 중 읽어보고 싶은 책들입니다.  


 














 

 요새 문학작품을 통 안 읽고 있습니다. <필경사 바틀비>로 다시 시작하고 싶습니다. 자기계발의 고전 <나폴레온 힐 성공의 법칙>도 읽어보고 싶습니다. 신영복 선생님의 <담론>은 읽고 싶은 책입니다. 이번 기회에 한 번 읽어보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평점 9.2

 감독 마틴 스코세이지

 출연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조 페시

 장르 범죄, 드라마, 스릴러


 <셔터 아일랜드>, <디파티드>,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 등의 영화감독, 거장이라 불리우는 마틴 스코세이지님의 작품입니다. 주연배우는 부연설명이 필요없는 배우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입니다. 조 페시는 모르는 분인데 연기 잘하시네요. 


 <대부>가 많이 생각나는 영화였습니다. 긴 러닝타임도 그렇고요. 3시간이 넘는 런닝타임이라 보다가 중간에 쉬었다 보게될 줄 알았는데 연이어 봤습니다. 훌륭한 영화입니다. 


 마피아에 속한 한 남자의 일생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미국 역사 배경도 잘 보여줍니다. 이 영화를 보고 처음으로 혼자사는 것에 대해 무서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혼자 사는 게 너무 좋고 행복하고 편합니다. 방해받지 않고 책, 영화도 맘껏 볼 수 있고 쉬고 싶을 때 쉬고 자고 싶을 때 잘 수 있어서 좋습니다. 그런데 이 영화의 마지막을 보니 로버트 드 니로가 나이들어서 자녀들에게 버림받고 주위 사람들이 다 죽어서 떠나가고 혼자남은 상황이 됩니다. 몸도 편치 않고 주위에 친구도 아무도 없고, 나중에는 자신의 관과 무덤을 보러다니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흡사 제 미래가 저렇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은 가족과 친구, 여자친구도 있지만 나이들면 홀로 남게 되는 게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조금 생겼습니다. 예전에는 친구가 많았는데 점점 친구가 줄어듭니다. 예전에는 학교생활을 하다보니 강제적으로 친구들을 만나고 사귀게 됩니다. 그런데 지금은 직장생활을 하는 게 아니라 홀로 타지에서 직원 몇 분과 함께 한의원을 운영하다 보니 극도로 좁은 인간관계를 가지게 됐습니다. 물론 인간관계를 넓히려면 바깥활동을 늘리면 되지만 지금은 딱히 시간도 그럴 맘도 없습니다. 그리고 점점 친구를 사귀기가 어려워집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마땅히 새로운 친구를 사귄 적이 없습니다. 


 아무튼 지금은 혼자라 행복하지만 나이들어 홀로 남게 되면 참 쓸쓸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 고양이를 키우면 되겠군요. 뜬금없는 반전입니다만... 갑자기 고민이 해결됐습니다.


 미리 일어나지 않은 일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혼자서 오래 살리라는 보장도 없고, 나이들어서 인간관계가 더 풍부해질 수도 있고요. 그리고 고양이랑 사이좋게 행복하게 취미생활하면서 여생을 보낼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몸이 성한한 열심히 사회생활도 하고요. 아무튼 늙어서 아프면 고생이니깐 지금부터 건강관리 잘 해야겠습니다.    


 <아이리시맨>은 노인의 고독을 보여주는 영화가 아닙니다. 다소 런닝타임이 길지만 재밌게 볼 수 있고 몰입해서 볼 수 있습니다. 주인공이 겪는 딜레마 저는 절대 겪고 싶지 않습니다. 추천영화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북다이제스터 2020-01-07 21: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강추 영화 꼭 보고 싶습니다. ^^

고양이라디오 2020-01-08 19:07   좋아요 0 | URL
후회 안 하실겁니다ㅎ 런닝타임이 깁니다. 저처럼 ‘중간에 끊어서 보면 되지‘ 하다가 계속 보게 되실지도 모릅니다ㅎ
 















 역사서들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책입니다. 위대한 고전들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그 중 헤로도토스의 <역사>와 <펠로폰네소스 전쟁사>, <공산당 선언>을 읽어보고 싶습니다. 제 서재에 이 책들이 없는 게 아쉽습니다. 당장 읽어보고 싶은데요!!! 


 도서관을 검색해보니 헤로도토스의 <역사>는 아예 없고 <펠로폰네소스 전쟁사>는 대출중입니다. 내일 도서관에서 빌려볼 수도 없습니다. 그런데 읽고 싶은 책과 실제로 읽히는 책은 다릅니다. 오늘도 집에오면 <진화심리학>을 읽어야지 하루종일 생각했는데 막상 집에 와서 읽으려니 피곤해서 그런가 못 읽겠더군요. 그래서 이렇게 페이퍼를 쓰고 있습니다. 읽고 싶은 책을 언제나 읽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마치 공부처럼 습관처럼. <공산당 선언>도 문장이 좋고 짧다고 해서 꼭 읽어보고 싶은 책 중에 한 권입니다. 
















 <역사>는 극적인 사건과 기담과 인물 캐릭터의 보물창고여서 소설가와 영화 제작자들은 거기서 인간과 세상의 빛과 그림자를 보여주는 이야기를 끝도 없이 찾아낸다. <펠로폰네소스 전쟁사>는 미래에도 반복해서 나타날 행동 패턴과 사회 현상에 주목함으로써 인간의 본성 가운데 역사의 시간이 바꾼 것과 바꾸지 못한 것이 무엇인지 살펴보게 만든다. -p52



  

 집에 <사기열전>과 페루다의 <세계사 편력 1>이 있습니다. 사실 보려고 하면 언제든지 볼 수 있는 훌륭한 역사서가 있는데 책이 두꺼워서 그런가 잘 손이 안갑니다. 역사는 재밌고 보고 싶은데 좀 더 가볍고 쉬운 책들부터 찾아 읽어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