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부자사전 2
허영만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0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자사전>은 허영만씨의 만화입니다. 허영만씨는 한 주제에 대해 직접 취재하고 공부한 후에 만화를 그리기 때문에 믿고 볼만 합니다. 물론 재미도 있습니다. 허영만씨의 만화 중 영화화 된 <타짜>, <식객> 만 보아도 알 수 있습니다. 생각해보니 그가 그리는 만화 주제들은 대부분 조금 이색적입니다. 타짜들의 세계랄지, 맛에 대해 다룬달지, <동의보감>을 통해 한의학에 대해 다루고, <꼴>을 통해 관상학을, 그리고 <부자사전>을 통해 부자들의 이야기를 다룹니다.


 <부자사전>은 허영만씨가 한국의 부자들을 직접 만나서 취재한 내용을 바탕으로 만든 만화입니다. 멀게만 느껴졌던 부자들의 모습을 직접적으로 가깝게 만나볼 수 있습니다. 그들은 어떤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는지, 어떻게 부자가 되었는지 다양한 부자들의 모습을 통해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누구나 대부분 부자가 되고 싶어합니다. 이 책을 보면 부자들이 어떻게 부자가 되었는지와 부자들의 사고, 생활습관 등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부자들을 따라한다고 부자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아는 것과 실천하는 것은 천지차이입니다. 같은 방법으로도 누구는 성공하고 누구는 실패합니다. 내적인 요소 뿐만아니라 외적인 요소도 중요하며, 그리고 한 두가지 원인으로 부자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가끔 원인과 결과를 잘못 연결짓거나 혼동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럼에도 이 책은 읽어볼 가치가 충분히 있습니다. 부자들에 대한 환상과 오해를 갖고 있는 것보다 구체적이고 정확한 시각으로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책을 보고 유용해 보이는 조언과 충고는 받아들이고 실천에 옮길 수도 있습니다. 이 책은 부자들의 좋은 점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나쁜 점까지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줍니다. 다양한 사례와 통계를 보여줍니다. 만화라서 재미있고 부담도 없습니다. 객관적인 시각을 잃지 않고 쓰여진 좋은 만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자사전 1
허영만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0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허영만씨의 만화는 믿고 봐도 좋다. <부자사전>은 <한국의 부자들>이란 책을 바탕으로 한 책이다. 책을 통해 한국 부자들의 '얼굴' 을 보여준다. 


 허영만씨는 추상적이고 멀게만 느껴지는 부자들에게 '인간의 얼굴'을 그려준다. 한국의 부자들을 직접 취재해서 그들의 육성과 삶의 모습, 가치관, 습관들을 보여준다. 부자들을 통해 재테크와 삶의 교훈을 함께 얻을 수 있다.


 만화라서 부담도 없고 재미있어서 술술 읽힌다. 2권까지 있는데 금방 읽었다. 도서관에서 빌려 읽었지만, 구입해서 온가족이 보고 자주 읽어볼 가치가 있는 책이다. 다음에 읽으면 배워야 할 부분들을 따로 메모해놔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이 된 무모한 도전들 - 만화로 보는 과학이란 무엇인가 원더박스 인문 과학 만화 시리즈
마르흐레이트 데 헤이르 글.그림, 김성훈 옮김, 조진호 감수 / 원더박스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소개한 <철학이 된 엉뚱한 생각들>의 저자의 다른 책이다. 역시나 굉장히 만족스럽고 재미있고 유익했다. 저자는 빌브라이슨의 <거의 모든 것의 역사>에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는데 역시나 책에 그런 느낌이 많이 묻어났다. 하지만 그 이상의 내용도 있었고, 훨씬 압축적이었다.

 

 과학의 역사를 한 눈에 꿸 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책이다. 유명한 과학자에 대한 재미있는 일화나 몰랐던 에피소드들도 많아서 과학에 관심이 적은 사람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의 다른 책 <종교가 된 사적인 고민들>도 어서빨리 읽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철학이 된 엉뚱한 생각들 - 만화로 보는 철학이란 무엇인가 원더박스 인문 과학 만화 시리즈
마르흐레이트 데 헤이르 글.그림, 김기철 옮김, 안광복 감수 / 원더박스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로 보는 서양철학사다. 뻔한 서양철학사지만 이 책에는 먼가 특별한 것이 있다. 바로 보통의 철학 보다 가깝고 친숙한 철학이야기다.

 

 저자의 내력이 이런 책을 탄생시킨 것이 아닌가 싶다. 쉬운 길을 마다하고 남들이 가지 않은 길, 자신이 가고 싶은 길을 택한 저자는 일반인이면서 철학자이다. 때문에 이렇게 쉽고 재미있는 철학책을 쓸 수 있었던 것 같다.

 

 우리 모두는 사실 누구나 철학자이다. 어디선가 읽은 것 같은데 '철학이란 정답이 없는 것을 고민하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 우리는 누구나 정답이 없는 것을 고민한다. 그리고 그것이 철학이 된다. 자장면을 먹을지, 짬뽕을 먹을지에서 우리는 자신도 모르게 기회비용을 생각하고 하나를 선택하면 하나를 포기해야한다는 것도 배울수 있다. 철학은 이처럼 일상 속에서 항상 존재하고, 또한 우리의 삶을 가꾸고 풍요롭게 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적극 추천하고 싶은 쉽고 재미있는 철학책. 만화로 되어 있어서 정말 부담없이 읽을 수 있고, 알기 쉽게 이야기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