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리뷰를 썼는데 날아가버렸습니다. 임시 저장 글에서 불러오니 반쪽짜리 글만 남아있네요. 열심히 썼는데 아깝습니다. 꽤 긴 글이었는데 요점만 간추려서 다시 쓰겠습니다.


 일주일 전에 읽은 책 <책, 열권을 동시에 읽어라>와 최근에 읽은 책 <나는 한 번 읽은 책은 절대 잊어버리지 않는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두 저자 모두 크게 성공한 사람들이라는 점과 두 저자 모두 엄청난 독서광, 다독가라는 점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 두 저자 모두 자신의 성공비결을 독서라고 이야기한다는 점입니다. 


 우리나라에도 김병완, 김태광, 이지성작가가 이런 류의 자기계발서, 독서법에 관한 책을 쓰는 저자입니다. 동서고금이래 수많은 선각자, 위인, 작가, CEO 등이 독서의 유익함을 강조했습니다. 소크라테스, 링컨에서 빌게이츠, 워렌버핏까지 수도 없습니다. 독서가 유익하고 즐거운 행위라는 것은 자명합니다. 굳이 성공한 사람과 독서량, 연수입과 독서량의 상관관계에 관한 통계자료를 들먹일 필요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성공하기 위해서 우리는 독서를 해야하는 걸까요? 두 저자는 모두 이런 생각에는 반대합니다. 독서의 근본적인 이유는 즐거움이 되어야 합니다. 즐거움이 없다면 오랫동안 꾸준히 지속할 수 없습니다. 억지로 읽는 책은 기억에 남지도 않고, 우리를 변화시키지도 못합니다. 두 저자는 독서를 통해서 성공했지만, 성공하기 위해서 독서를 하진 않았습니다. 물론 성공하기 위해 독서를 열심히 한 면도 있긴 하지만, 우선적으로 즐거움이 없었다면 결코 그렇게 수많은 책을 읽진 못했을 것입니다. 

 

 독서는 즐겁고 또 유익하기도 한 행위, 취미 중에 하나입니다. 저는 과거 게임광이었습니다. 게임은 재미있기는 했지만, 유익하지는 않았습니다. 게임을 통해 얻은 것도 있지만 그이상으로 많은 것을 잃었습니다. 독서에 취미를 붙이시면 재미와 유익함 두 가지를 동시에 얻을 수 있습니다. 우선 자신이 관심있고 좋아하는 장르나 분야의 책을 읽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혹은 자신에게 당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책을 구입해 읽어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무슨 책을 읽어야할지 모르시겠다면 우선적으로 위 두 책을 읽어보시라고 추천드립니다.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왜 책을 읽어야하는지, 책을 어떻게 읽어야하는지에 대해서 쓰여진 책들입니다. 독서법, 자기계발, 성장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면 자신있게 추천드립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yureka01 2016-08-04 23: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 기분 이해 합니다.ㄷㄷㄷㄷ

고양이라디오 2016-08-05 00:00   좋아요 1 | URL
간만에 열심히 쓰고 저장을 눌렀는데 로그인페이지가 떴습니다ㅠ...

비로그인 2016-08-06 10: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리뷰가 날아가버리다니 그래도 살짝이나마 남아있어 다행입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고양이라디오님.

고양이라디오 2016-08-07 00:00   좋아요 0 | URL
위로의 말씀감사드립니다. 찾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알파벳님도 좋은 주말되세요^^
 


 














 <치매 , 걱정마>는 <치매가 되는 습관, 치매를 피하는 습관>의 개정판입니다. 5개월만에 개정판이 나오다니 신기하네요. 저자는 일본에서 한방을 알리는 의사 니이미 마사노리입니다.


 새로운 카테고리를 만들었습니다. [일주일 전에 읽은 책] 카테고리인데요, 일주일 전에 읽은 책을 떠올려보기 위해서 만들었습니다. 


 무슨 글을 써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아직 처음이라 방향이 안잡혀있네요. 죄송합니다. 책소개와 책내용에 대한 이야기는 전에 리뷰를 통해 이미했습니다. 포커스를 하나 잡아서 그것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치매란 무엇일까요? 왜 치매에 걸리는 걸까요? 치매의 동의어는 인지장애입니다. 과거에는 치매를 노화 현상이라고 생각했으나 최근 많은 연구를 통해 분명한 뇌질환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치매는 단일 질환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고 기억력, 언어 능력, 시공간 파악 능력, 판단력 및 추상적 사고력 등 다양한 지적 능력의 장애를 일컫는 '하나의 증후군' 입니다. 치매는 원인 질환을 세분화할 경우 70여 가지에 이른다고 합니다. 다들 '알츠하이머병'과 '파킨슨병'. '혈관성 치매' 라는 말은 많이들 들어보셨을 겁니다. 이런 질환들은 퇴행성 질환이며, 뇌수두증, 두부 외상, 뇌종양, 대사성 질환, 결핍성 질환, 중독성 질환, 감염성 질환 등 매우 다양한 원인 질환에 의해 치매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역시 대부분은 '알츠하이머병'과 '혈관성 치매', '파킨슨병' 등의 퇴행성 질환입니다. 즉, 노화로 인한 퇴행성질환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이지요. 


 저는 주위에서 치매환자를 겪어보지 않았기 때문에 치매의 무서움을 모릅니다. 하지만, 이 책을 읽고 저자의 생생하고 솔직한 고백을 듣고 있노라면, '치매보다는 암으로 죽고 싶다.' 는 저자의 고백이 무겁게 다가옵니다. 저도 치매에 걸리기 싫습니다. 하지만 암도 싫습니다. 둘 중에 선택해라고 한다면(매우 잔인하지만) 그래도 역시 암을 선택하고 싶습니다. 치매에 걸려 나자신을 잃고 싶지도 않고, 가족에게 피해를 끼치고 싶지도 않고 무엇보다 삶을 마무리할 시간을 갖고 싶습니다. 어느날 치매에 걸려 작별인사도 못하고, 삶을 마무리하지도 못한채, 죽어가고 싶진 않습니다. 


 저자는 어머니가 치매에 걸렸습니다. 비록 어머니의 나이가 90이 넘은 고령이긴 하지만, 저자의 고통이 느껴집니다. 저자의 어머니는 아름답고, 굳센 분이셨습니다. 그런 어머니는 절대 치매에 걸리고 싶지 않으셨을겁니다. 저자도 원치 않았을테고요. 하지만 병이란 때론 의사도 어찌할 수 없는 법입니다. 병을 치료할 수 없다면, 병과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이 책은 그런 경험을 통해 무언가를 깨달은 저자가 들려주는 치매예방, 건강관리에 관한 책입니다. 


 저는 이 책을 통해서 밝힌 저자의 의견, 주장에 동의합니다. 현재 의료계에서도 딱부러지게 정해진 사실, 결론은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언제라도 뒤바뀔 수 있는 의료지식들이 많습니다. 오늘날 건강식품이 다음날 발암물질로 판명될 수 있습니다. 저자는 건강지식을 함부로 믿지 말고, 의심해보라고 조언합니다. 그리고 자신에게 잘 맞고 좋은 것이 좋은 것이라고 말합니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제약회사는 자원봉사기구가 아닌 주식회사라는 것입니다. 주식회사는 이윤을 추구합니다. 제약회사는 더 많은 약을 팔고 싶어합니다. 되도록이면 많은 사람에게 지속적으로 평생 먹일 수 있다면 더욱 좋고요. 점점 질환이 늘어나고 있고, 더 많은 약이 처방되고 있습니다. 질병은 끊임없이 늘어납니다. 과거에는 그냥 넘어갔을 것들도 이제는 점점 질병이 되어갑니다. 과거에 ADHD라는 질환이 있었나요? 조금 부잡스러운 아이들이 있었지만 다들 잘 성장했습니다. 진짜 ADHD환자들은 얼마나 될까요? 부모들의 불안을 이용해서 ADHD 환자들을 만들어낸 것은 아닐까요? 이런 의심을 한 번쯤은 해보시기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