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하리하라의 과학 24시 - 청소년이 알아야 할 현대 과학의 24가지 이슈 즐거운 지식 (비룡소 청소년) 23
이은희 지음, 김명호 그림 / 비룡소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내에 제가 좋아하는 과학저술가가 몇 분 있습니다. 제 서재에 카테고리로도 만들어져 있습니다. <과학 콘서트>로 유명한 정재승씨, <다윈의 서재>, <다윈의 식탁>의 장대익씨, 그리고 과학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주는 또 한 명의 저자 하리하라 이은희씨입니다. 최근에 <생명과학의 기원을 찾아서>의 강석기씨도 카테고리에 추가하고 싶습니다. 굳이 난이도 별로 따진다면 이은희씨는 유아, 청소년, 그리고 일반 성인을 독자층으로 삼고 있습니다. 과학책 입문은 이은희씨의 책으로 하는 것이 어떨까 싶습니다. 그리고 정재승씨 역시 폭넓은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장대익씨는 약간 진화와 생물학에 치우쳐져있기 때문에 과학에 문외한인 분들에게는 장벽이 존재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강석기씨는 좀 더 수준 높은 과학지식을 제공하는 것 같습니다. 과학에 관심이 많은 성인 독자층을 겨냥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직 강석기씨의 책은 한 권 밖에 보지 않은 상태의 어렴풋한 느낌일 뿐입니다. 


 입문하시는 분들은 이은희, 정재승 씨의 책을 통해서 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진화와 생물학에 관심이 있으시면 장대익, 좀 더 어려운 책을 도전하시려면 강석기씨가 어떨까 싶습니다. 이상 굉장히 주관적인 견해였습니다.


 이 책은 청소년이 알아야 할 현대 과학의 24가지 이슈를 한 중학생의 하루 일상을 통해서 알려줍니다. 게임 중독, 지구온난화, 석유, 전기, 식품, 환경호르몬, 성조숙증, CCTV와 사생활 문제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과학지식들을 알려줍니다. 과학은 사실 우리와 너무도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우리는 과학지식, 과학기술과 더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입니다. 원자력 발전소의 입주문제부터 광우병, 자율주행자동차까지 모두 과학지식을 바탕이 되어야 올바른 사회적 합의에 이를 수 있습니다. 국민 개개인의 과학적 지식, 교양이 한 단계 높아져야 합니다. 이 책은 청소년을 비롯하여 성인들에게 과학지식과 과학에 대한 자세와 과학을 둘러싼 여러 사안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는 책입니다. 청소년의 일상이야기를 토대로 하기 때문에 친숙하고 재밌습니다. 이 책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과학과 친해지고 가까워졌으면 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7-01-13 22: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의 저자는 저도 제일 좋아하는 과학저술가중 한사람입니다. 과학은 쉽게 쓰기가 더 어려운 법인데, 정확하면서 이해하기 쉽게 쓰는 사람으로 이분 따라갈 사람이 없는 것 같아요. 카테고리에 올려놓으신 책은 저도 다 읽었는데 최근에 나온 <눈>을 보면 기본에서 최신 이슈까지, 깊고 정확하게 잘 쓰셨더군요. 그 책도 추천해드립니다 ^^

고양이라디오 2017-01-14 09:58   좋아요 0 | URL
좋은 책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초부터 설명해주니까 이해하기 쉽고 재밌어요ㅎ
 
하리하라의 과학블로그 2 - 일상 속의 과학, 그 안에 숨어 있는 진실과 거짓 살림 블로그 시리즈 5
이은희 지음, 류기정 그림 / 살림 / 200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리하라의 과학블로그 2>는 이은희 씨의 과학책이다. 이은희씨는 하리하라라는 필명을 사용하고 있다. 확실히 그녀의 책은 읽기 편하다. 청소년들도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게 과학을 설명해준다. 그녀는 과학의 대중화에 앞장서는 분이시다. 

 <하리하라의 과학블로그 2> 를 1권 보다 먼저 읽었다. 어서 1권도 읽어보고 싶다. 1권은 도서관에서 빌려봐야겠다. 2권은 알라딘 중고샾을 통해서 구입했다. 나는 요즘 중고등록 알림이 울리면 중고등록 된 책 뿐만 아니라 다른 책들도 구입하게 된다. 1만원을 넘겨야지 무료배송이 되기 때문이다. 

 이은희 작가는 많은 책들을 저술했다. 그녀의 다른 책들도 모두 읽어보고 싶다. 그녀의 책은 내겐 조금 쉬운 편이긴 하지만 그만큼 빨리 읽을 수 있다. 그리고 과학책을 읽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이 책은 '유사과학 vs 과학' 이란 컨셉으로 구성되어 있다. 혈액형에 따른 성격분류는 과학적인 근거가 전혀 없는데도 많은 사람들이 믿고 있다. 그 외에도 여전히 점성술, 오늘의 운세, 별자리 운세 등을 믿는 사람들이 많다. 나는 믿지는 않지만 그런 것들은 왠지 그럴싸하고 재미있기도 하다. 특히나 점이라던가 사주같은 경우는 정말 신기하다. 어떻게 그렇게 귀신같이 잘 맞추는지 궁금하다. 주위에서 사주나 점이 기막히게 들어맞는 그런 이야기들을 들으면 역시 아직 과학이 밝혀내지 못한 무언가가 있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잠시 이야기가 샛길로 샜다. 이 책은 일상 속의 과학을 다룬다는 점에서 친숙하고 재미있다. 그리고 유사과학과 과학의 차이점을 통해 과학적인 사고가 무엇인지 알려준다. 과학적인 사고를 한다는 점은 참 중요하다. 나는 모든 사람들이 그런 사고훈련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근거가 없는 유언비어나 헛소리들을 가려낼 수 있기 때문이다. 믿고 싶은 사실을 믿는 것이 아닌 믿고 싶지 않지만 믿을 수 밖에 없는 사실들을 믿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 책을 통해 좋은 지식을 얻었다. 나는 얼굴에 피지 분비가 많다. 여전히 여드름으로 고생하고 있다. 비타민 A가 콜라겐 합성을 촉진시키고 각질의 턴오버 사이클을 정상화시키며 피지 분비를 억제하는 기능이 있다고 한다. 비타민 A를 복용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뇌는 어떻게 생각할까? - 하리하라 선생님의 신비한 사람 뇌 이야기 궁금궁금 지식상자 6
이은희 지음, 연화 그림 / 바다어린이 / 2009년 10월
평점 :
품절


 

 32p의 굉장히 얇은 책이다. 어린이를 위한 뇌과학책이다. 하리하라 이은희씨가 쓰신 책으로 학습동화책이다.

 

 아주 어린이들도 재미있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싶고, 뇌에 대해 간단하게 알고 싶으신 분들도 보시면 좋지 않을까 싶다. 이정도의 뇌에 관한 지식은 갖추어 두면 좋을 것 같다.

 

 현대에는 뇌에 대한 이해가 점점 커져가고 있으며, 아주 다방면에서 뇌에 대한 지식이 필요하다. 요즘 뇌에 대한 이야기가 없는 책이 드문 것 같이 느껴질 정도다. 나는 기억력이 안좋아서 뇌에 대해서 볼 때는 알 것 같은데 돌아서면 가물가물하고 혼란스럽다. 때문에 더욱 자주 접할 필요가 있다. 간략하게 뇌에 대해 정리해주는 좋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리하라의 세포여행 봄나무 과학교실 9
이은희 지음, 박양수 그림 / 봄나무 / 2006년 8월
평점 :
절판


 

 <하리하라의 음식과학>을 보고 그녀의 팬이 되었다. 쉽고 친절한 개념설명 덕분에 굉장히 도움이 많이 되었다. 내 눈높이에 딱 맞았고 기초적인 개념들을 확실하게 알고 이해하게 되어서 좋았다.

 

 이 책 또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학습동화이다. 세포에 대한 이해와 우리 몸, 그리고 식물에 대한 이해를 도와주는 고마운 책이다. 생물의 가장 기초적인 구성단위인 세포에 대해 많은 것을 알려준다. 어린이뿐만 아니라 성인들에게도 충분히 유용하리라 생각 된다. 사실 얕잡아 봤다가는 큰 코 다칠 것이다. 생각보다 내용이 알차서 술술 넘어가지 않아서 살짝 답답한 면도 있었다. 정보량이 꽤 된다.

 

 세포에 대한 이해와 기초적인 생물학 지식들을 알려주는 좋은 학습도서였다. 하리하라의 과학도서들을 섭렵해야겠다. 도움이 많이 된다. 따분한 교재들, 교과서들 보다 재미있고 내용도 알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리하라의 음식 과학 - 혀가 호강하고 뇌가 섹시해지는 음식 과학의 세계
이은희 지음 / 살림Friends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리하라 이은희씨의 책을 처음 읽었다.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이 책은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춘 책인데, 내 눈높이에도 딱 맞았다. 굉장히 고마운 책이다. 고등학교와 대학교 때 생물학을 배웠지만 그 후로 시간이 많이 흘러서 기초가 많이 부족한 느낌이 있었다. 이 책을 통해서 기초가 조금 튼튼해진 느낌이다. 굉장히 좋았다. 고등학생들에게 적극 권해주고 싶은 책이다. 다른 책에서는 절대로 해주지 않는 굉장히 기초적인 이야기들을 재미있게 해주신다.

 

 하리하라 이은희씨는 본래 과학자였지만, 과학으로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어서 대학원 생때 블로그에 꾸준히 글을 쓰셨다고 한다. 3년이 지나자 출판사에서 연락이 왔고, 그 때 쓴 책 <하리하라의 생물학 카페>가 대박이 나면서 작가의 길에 들어서게 된다. 우리나라에 과학분야의 베스트셀러가 거의 없다시피한데 이 책과 정재승의 <과학콘서트>가 몇십만권이 팔린 책들이라 한다.

 

 책을 읽기 전에는 이런 엄청난 베스트셀러작가인지는 몰랐는데, 왜 그녀의 책이 잘팔렸는지 알 것 같다. 글을 쉽게 잘 쓰신다. 눈높이를 확 낮춰서 써주시니 어렵지 않고 또 재미있게 과학이야기를 접할 수 있다. 사실 과학이야기는 알고 보면 너무나 신비롭고 재미있는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그런 이야기를 한 보따리 풀어주시니 고마울 따름이다.

 

 그렇지만 이 책은 다소 지루한 면도 있었다. 이 책은 1월 부터 12월 까지의 각종 명절이나 절기를 중심으로 그 때 먹는 우리의 전통음식을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사실 읽으면 재미는 있지만, 전통음식이 내겐 조금 낯설었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음식들을 소재로 했으면 좀 더 흥미유발은 되지 않았을까 싶지만, 우리나라의 전통과 전통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으셨나보다. 낯설긴 했지만 읽다보니 재미있었다.

 

 생물학에 대한 기초지식을 쌓고 싶으신 분들께 강력히 추천해드리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