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점 9.5

 감독 낸시 마이어스

 배우 로버트 드니로, 앤해서웨이

 

 

 아주 재미있고 유익하다. 얻을게 굉장히 많고, 배울게 굉장히 많은 영화다. 꼭 보시길 추천해드리고 싶다.

 

 감독 소개부터 하자면, 낸시 마이어스 여자 감독이시다. <왓위민윈트>와 <로맨틱홀리데이>,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등의 작품을 제작, 연출, 각본까지 하신 정말 다재다능한 감독이시다. 영화 필모그래피를 쭉 보니, 멜로과 코미디에 굉장히 뛰어난 분 같다. 아직 보지 못한 <로맨틱홀리데이>와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도 믿고 봐야겠다.

 

 그리고 배우 두 분, 일단 명배우 로버트 드니로, 1943년 출생이시고, 1965년부터 현재까지 왕성한 활동을 해오고 있으신 분이다. <대부2>에서 그는 전설의 반열에 오른 듯 싶다. 그의 필모그래피를 쭉 훑어봤는데, 의외로 그가 주연한 영화들을 보지 못한 것 같다. 많은 영화에서 그를 봐왔지만, 먼가 정식으로 만난 것은 처음인 것 같은 느낌이다.

 

 그리고... 앤 해서웨이. 이뻤다. 더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고 싶지만, 극중 일에 열정적인 CEO로 나온다. 일을 사랑하는 그녀의 모습이 너무 이뻐보였다. 사소한 것부터 하나하나 자신이 직접 맡아서 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 일에 대한 사랑, 그리고 열정. 정말 본받을 만한 멋진 CEO의 모습이었다. 그리고 이뻤다. 연기도 잘한다. 이제는 헐리우드 대표 여배우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이 영화를 보면서, 정말 정말 로버트 드니로가 멋지다고 생각했다. 주위에 저런 분이 있다면, 저런 멘토가 있다면, 저런 인생의 스승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저런 사람이 되고 싶고, 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에게 많은 가르침을 배운 것 같다. 중요한 것은 실천. 좀 더 삶을 아름답게 가꾸어 나가자. 주위에 좀 더 신경을 쓰자.

 

 그리고 또한 이 영화를 보면서 영화 <킹스맨>이 생각났다. 손수건, 클래식, 신사, 정장 등 사라져가는 과거의 소중한 가치들을 떠올려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사회가 발전하면서 모든 것이 편리해지고 간편해졌지만, 그에 대한 반대급부로 세상이 점점 파편화 되고 소중한 가치들이 사라져가는 것은 아닌가 싶다. 사람들 사이의 네트워크를 넓어져가는데 오히려 사람들이 느끼는 고독감과 외로움, 불안, 그리고 정들은 줄어드는 게 아닌가 싶다. 이런 생각들이 과거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킹스맨>, 그리고 <인턴> 같은 영화들이 나오는 것이 아닌가 싶다. 전통은 변하지만 거기에 담긴 소중한 생각들을 잊지 말아야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붉은돼지 2015-10-19 1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영화 보면서 조금 의외였던 것이....

벤이 사장인 앤 헤서웨이가 퇴근 안하고 있자...
보스가 퇴근 안했다고 자기도 퇴근 안하고 기다리며 일하던 모습이 조금 의외였어요..^^

고양이라디오 2015-10-19 11:14   좋아요 0 | URL
의외였다는 말씀은 긍정적이었다는 건가요. 아니면 부정적으로 보셨나요ㅎ?

전 상사눈치안보고 칼퇴근하는게 옳다고 생각하지만
벤의 그런 모습이 굉장히 멋져보인건 어쩔 수 없더라고요.

자신의 직원이 저런 충성심을 보인다면 싫어할 상사는 없을 것 같아요ㅠㅋ
 

 

 

 평점 9점

 감독 리틀리 스콧

 배우 맷데이먼, 마이클 패나

 

 

 재미있게 보았다. 맷 데이먼을 좋아하기도 하고, 리틀리 스콧이란 네임밸류도 있고, 화성에서의 생존이라는 SF적 소재, 그리고 그 속에 혼자남겨진 상황. 이정도 먹거리면 충분히 볼만하지 않은가?

 

 먼저 감독 소개부터 하자면, 거장이라는 표현이 어색하지 않은 감독이시다. <글레디에이터>, <프로메테우스>, <에이리언> 등 위대한 작품들을 영화로 남긴 감독이시다.

 

 맷 데이먼은 그다지 설명이 필요없는 배우. 극 중에서도 주인공 마크 와트니역을 훌륭히 표현해냈고, 감정연기도 좋았다. 정말 매력적인 얼굴을 가진 배우다.

 

 이 영화는 동명원작소설 <마션>을 영화화했는데, 소설도 한 번 보고 싶다. 인상깊었던 장면이 많다. 그 중 가장 인상깊고 재미있었던 장면은, 지구에서 사람들이 마크(맷 데이먼)가 살아있다는 것을 알게되고 마크가 얼마나 절망과 슬픔 속에 빠져있을 지 걱정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리고 다음 장면은 마크가 디스코 음악을 들으면서 행복하게 샤워하면서 나오는 장면이다. 아주 상징적인 장면이 아닌가 싶다. 기쁨과 슬픔, 행복과 불행은 어디에서 오는가? 주위 환경에서 오는가, 아니면 개인의 내면에서 오는가? 이 영화를 보면서 스스로 해답을 구해보셨으면 좋겠다. 유쾌하고 긍정적인 마크의 긍정, 행복에너지를 받아보시길.

 

 아! 앤트맨에 나오는 굉장히 코믹하고 유쾌한 배우 마이클 페나가 나와서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평점 9.8

감독 크리스토퍼 맥쿼리

배우 톰 크루즈, 레베카 퍼거슨, 사이먼 페그, 제레미 레너

 

 

 

 아쉽게도 영화관에서 보지 못했다. 이런 멋지고 재밌는 영화를 놓치다니 영화를 보면서 그 부분이 가장 아쉬웠다. 미션임파서블 시리즈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던 것 같다. 몇몇 편을 재미있게 보긴 했지만, 그다지 인상깊진 않았다. 아마도 어릴 적에 봐서 기억에 가물가물 하기도 하고, 이런 007시리즈나 미션임파서블시리즈를 그다지 선호하지 않았던 것 같다. 하지만 이 영화를 통해서 이제는 미션임파서블, 톰크루즈, 그리고 감독인 크리스토퍼 맥쿼리와 여배우 레베카 퍼거슨까지의 팬이 되버렸다.

 

 우선 감독 소개부터 하자면, <유주얼 서스펙트>의 각본,  <엣지 오브 투머로우>의 각본 등 각본도 많이 쓰고 직접 연출, 제작 한 영화도 많다. 그리고 톰크루즈와의 인연이 상당히 깊다. <작전명 발키리>등 4편 의 영화에서 톰크루즈와 함께 했다.

 

 그리고 우리 톰아저씨, 영화의 첫 등장부터 그리고 자동차 추격씬에서도 화려하고 아슬아슬한 액션을 선보여주신다. 가히 액션 영화에 한 획을 긋는 분이 아닐까 싶다. 이제서야 톰크루즈의 팬이 된 것 같다. 최근 본 <엣지 오브 투머로우>에서 <미션임파서블: 로그네이션>까지 너무나 재미있게 보았고, 톰크루즈의 액션과 연기에 반했다.

 

 그리고 여배우 레베카 퍼거슨, 처음보는 배우였지만, 강렬한 인상 남겨주시다. 스웨덴 배우로서 액션과 미모 그리고 몸매까지 앞으로도 자주 보고 싶은 배우다.

 

 사이먼 페그는 잘 모르는 배우인데, 이 배우도 인상 깊었고, 또 제레미 레너는 그 어벤져스에서 활 쏘는 친구(호크아이)로 요즘 자주 얼굴을 보는 것 같다.

 

 

 일단 각본이 굉장히 훌륭하다. 영화 속 대사 중 "당신이 스스로를 신뢰할 수 있다면 모든 사람을 의심하기를" 처럼 그 누구도 어떤 정보도 그리고 미션과 도박의 성공여부도 어떤 것도 확신할 수 없다. 시종일관 의심과 믿음사이를 오가며 미션을 하나하나 수행해 나간다.

 

 또한 좋았던 점은 자동차 추격씬, 오토바이 추격씬. 액션영화의 꽃이자 백미인 추격씬. 정말 화려하고 간지나는 추격씬이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좋았던 점은 이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이다. 유럽의 고풍스럽고 고급스러운 분위기, 톰크루즈의 복수의 미적취향까지, 미의식이 굉장히 맘에 들고 멋졌다. 마무리까지 간결하고 깔끔한 미의식이 돋보이는 영화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감독 던칸 존스

주연배우 샘 락(샘 벨), 케빈 스페이시(거티 목소리)

평점 9점

 

 

 정재승씨의 <물리학자는 영화에서 과학을 본다>에 소개된 영화. 앞으로 그의 책에서 소개된 영화들을 계속 보게 되지 않을까 싶다. 나는 SF영화를 무척 좋아한다. 상상의 세계가 펼쳐지고 미래 세계가 펼쳐지는 것이 참 좋다.

 

 이 영화 또한 미래와 달을 배경으로 한 SF영화이면서 스릴러이기도 하다. 나는 스릴러 영화도 무척 좋아한다. 스릴러 영화는 긴장감, 추리, 반전이 있어서 좋다. 이 영화는 SF와 스릴러의 장점을 모두 잘 만족시키는 영화이다.

 

 자세한 내용은 바로 스포로 연결되기때문에 생략하고, 이 영화는 '인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철학적 질문을 던지는 좋은 영화였다. 배우의 연기도 훌륭했고, 영상미도 좋았고, 영화의 분위기도 좋았다. 

 

 던칸 존스는 영화 <소스 코드>의 감독이기도 한데, <소스 코드>는 기대가 커서 그런지 실망스러운 영화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살리미 2015-10-06 2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재밌게 본 영화에요^^ 특히 한글이 나오는 부분에서 깜짝 놀랐었어요.

고양이라디오 2015-10-07 17:26   좋아요 0 | URL
전 한글나오는 걸 알고봤지만 그래도 외국 영화 속에 한글이 나오니 먼가 뿌듯하고 좋더군요ㅎ

감독이 한국의 생명공학이나 과학에 관심과 애정때문에 한글을 넣었다고 하던거 같더라고요ㅎ
 

 

 

감독 피트 닥터

주연배우 에드워드 애스너(칼 프레드릭슨), 조던 나가이(러셀 목소리)

평점 9.5

 

 감독 피트 닥터는 <인사이드 아웃>의 감독이시다. 이 영화는 2009년 개봉작으로 픽사의 작품이며, 2010년 15회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 장편 애니메이션상 수상작이기도 하다. 한마디로 믿고 볼만한 훌륭한 애니메이션 작품이다.

 

 글을 쓰면서 영화의 감동이 떠오른다. 분명 좋은 영화이다. 아름답다. 정말 아름다운 이야기이다. 인생이란 무엇인지 꿈이란 무엇인지 되돌아 볼 수 있는 좋은 작품. 주연배우는 포스터에 나오는 할아버지와 뚱뚱한 꼬마아이이다.

 

 이 영화는 두 사람의 모험이야기를 다룬다. 아주 귀여운 영화이다. 애니메이션 최초로 칸 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고 한다. 아무튼 좋은 영화이니 보시기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