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점 9

 감독 타이카 와이티티

 출연 스칼렛 요한슨, 로만 그리핀 데이비스, 타이카 와이티티, 토마신 맥켄지, 샘 록웰

 장르 코미디, 드라마, 전쟁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도 하시고 배우로도 활동하시는 분이다. <토르: 라그나로크>의 감독을 맡기도 했다. 기억해둬야 할 분이다. 



 <조조 래빗>은 평이 좋아서 보고 싶었던 영화였다. 기대 이상의 영화였다. <인생은 아름다워>가 생각나는 영화이다. 


 영화의 배경은 제2차 세계대전 속 독일. 주인공은 나치와 히틀러에 열광하는 10살 소년 '조조'. 영화의 기본 구성요소는 풍자와 휴머니즘이다. 우리는 이 영화를 통해 제2차 세계대전 속 독일을 경험한다. 지금 우리 눈에는 우스꽝스러워보이는 것들이 그 당시에는 리얼한 현실이었다. 90% 이상에 달하는 국민들의 지지를 받는 나치와 히틀러. 자신을 위대한 아리아인으로 포장하고 유대인을 말살하는 정부. 거기에 동조하는 이들과 반대하는 선량한 사람들. 

 

 그 시대 속에도 선량한 사람들이 있었다. 그들은 해야할 일을 했다. 그리고 게슈타포에 붙잡혀 죽임을 당했다. 유대인들은 가스실에서 죽은 후 비누가 되었다. 그렇다 비누가 되었다. 한 폴란드 인은 외부와 연계해서 폴란드 포로들을 탈출시키기 위해 아우슈비츠에 자진해서 들어갔다. 그는 그곳에서 유대인들의 참상을 목격하고 외부에 알린다. 하지만 외부에서는 그의 말을 믿지 않았다. 사람을 가지고 비누를 만든다니? 애 좀 이상한 거 아니야? 결국 그 폴란드인은 홀로 아우슈비츠를 탈출한다.     



 우리는 이제 그 시대의 영화를 보며 풍자에 웃고 휴머니즘에 뭉클한 감동을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생각했다. 인류는 또 다시 아우슈비츠를 반복하지 않을까? 아니 지금도 반복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것은 종의 문제다. 인류는 카인의 후예다. 


 예전에 침팬지들 간의 전쟁을 보고 인류의 모습과 너무나 유사해서 놀라고 우울했던 기억이 되살아난다. 살해, 강간, 영아살해. 


 아름다운 영화를 보고 우울한 생각들에 잠기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평점 6 (여배우+1)

 감독 엽위신

 출연 견자단, 리완다

 장르 액션, 드라마



 음... 엽문시리즈 좋아한다. 내게 견자단이란 배우를 각인시켜준 영화다. 성룡, 이연걸 이후 정통 중국액션영화의 맥을 되살려준 분이다. 


 <엽문1> 재밌게 봤다. 재밌었다. 신선하고 재밌고 감동도 있었다. <엽문1> 이 9점이라면 <엽문2>는 8점 <엽문3>은 7점 <엽문4>는 6점.<엽문4>는 엽문 시리즈의 오점이다. 돌아가신 엽문 선생이 부활해서 <엽문5>를 찍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감독이 혹시 바꼈나했는데 <엽문1>부터 계속해서 감독을 하셨던 분이다. 사골국도 4번 우려내면 이렇게 되는구나. 내가 중국인이었다면 국뽕이라도 시원하게 한 사발 마셨을텐데. 



 




 위 분은 리완다(영문이름 Vanda Margraf)라는 분이다. 기억해두자. 이번 영화가 첫 작품인듯한데 연기가 좋았다. 아니 연기는 솔직히 잘 모르겠고 이뻤다. (연기가 좋았다고 생각하지만 콩깍지가 낀 상태라 자신있게 말하긴 어렵다) <엽문4> 주인공은 이분으로 했어야 한다. 견자단이 이 분 한테 무술을 가르쳐주는 그런 스토리로다가... 이 분 덕분에 그나마 영화를 즐겁게 감상할 수 있었다. 다음에 좋은 영화에서 다시 만났으면 한다. 


 


 오랜 시간을 함께 해왔던 정든 엽문 시리즈여 안녕. 잘가요 고마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평점 9.5

 감독 로브 라이너

 출연 윌 휘튼, 리버 피닉스, 코리 펠드만, 제리 오코넬

 장르 드라마, 모험





 영화를 찾아보다 스티븐 킹의 원작 소설 중 영화화 된 작품들을 정리한 블로그를 보게됐습니다.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6780138&memberNo=43999716&vType=VERTICAL

 -> 위 블로그 참조

 

 <쇼생크 탈출>, <미스트>는 본 영화입니다. 안 본 영화 중 재밌어 보이는 영화가 많았습니다. 그 중 러닝타임도 짧고 재밌어 보이는 <스탠 바이 미>를 선택했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스티븐 킹은 정말 탁월한 이야기꾼이라는 생각을 계속 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몇 번이고 계속 생각했습니다. 영화는 재밌습니다. 4명의 소년이 주인공입니다. 캐릭터를 만들고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능력도 탁월합니다.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이야기 전개. 1986년 개봉된 영화이지만 명작이라 생각하며 앞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길 기원합니다. 


 

 오랜만에 명작을 만나서 즐거웠습니다. 스티븐 킹의 원작소설 영화는 앞으로 의심하지 말아야겠습니다. 감독 로브 라이너는 <미져리>의 감독이기도 합니다. <그린 마일>, <샤이닝> 등 앞으로 스티븐 킹 원작소설 영화들을 이어서 봐야겠습니다.  


 4명의 소년들의 모험. 아픔과 상처를 딛고 성장하는 그들의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점 8

 감독 마틴 스콜세지

 출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다니엘 데이 루이스, 카메론 디아즈, 짐 브로드벤트, 존 C. 라일리

 장르 액션, 범죄, 드라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나온 영화는 거의 대부분 재밌습니다. 마틴 스콜세지는 봉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언급하기도 한 세계적인 감독입니다. 그의 최근 영화 <아이리시 맨>을 재밌게 봤습니다. 그의 작품 중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는 강추하고 싶은 재밌는 영화입니다. 


 <갱스 오브 뉴옥>은 갱스터 영화입니다. <대부>, <아이리시 맨> 등 갱스터 영화 중에 걸작이 많고 재밌는 영화도 많습니다. 그래서 기대가 더 컸습니다. 재밌게 보긴 했지만 기대만큼 재밌진 않았습니다. 


 제 경우 영화는 혼자봐야 더 재밌는 거 같습니다. 몰입도 잘 되고요. 같이 영화를 보면 같이 보는 사람의 눈치를 보게 됩니다. 보통 제가 영화를 고르기 때문에 같이 보는 사람이 영화가 재미없으면 어쩌나 지루해하면 어쩌나하는 걱정을 합니다.  


 요즘 9점을 넘는 영화나 책을 보기가 힘듭니다. 확실히 비수기입니다. 믿었던 디카프리오와 마틴 스콜세지 감독도 9점을 넘지 못했습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0-03-17 22: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예전에 가장 좋아하는 감독으로
우디 앨런과 마틴 스코시즈를 꼽았었
는데...

아무래도 연세가 드시다 보니 예전
같은 광휘가 사라지지 않았나 뭐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택시 드라이버는 말할 것도 없고
레이징 불, 코디미의 왕 그리고
굿 펠라스는 진짜 걸작이라고 생각
합니다.

고양이라디오 2020-03-18 11:04   좋아요 0 | URL
레삭매냐님 단비같은 영화 추천 감사드립니다^^

걸작을 만나보고 싶은 요즘입니다ㅎ

우디 앨런 영화도 추천해주세요!

수다맨 2020-03-23 09: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최근에 ˝아이리시맨˝을 보기는 했는데 처음에는 배경지식이 전무한 탓인지 (마지막 부분에 프랭크 시런이 인생무상을 뼈저리게 체감하는 정도를 빼면) 나머지 부분이 이해가 가지 않더군요. 그래서 케네디 암살 사건과 지미 호파 실종 사건 등을 알아보고 다시 감상하니 보이지 않던 부분, 마피아의 눈으로 바라본 미국의 정치사와 사회사가 비로소 눈에 들어왔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이 작품이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수상했어도 납득이 가겠더군요.

고양이라디오 2020-03-25 18:40   좋아요 0 | URL
<아이리시맨>도 좋은 작품이라 생각합니다^^ 괜히 마틴 스콜세지 옹이 아니더라고요ㅎ
 



 평점 7

 감독 이상근

 출연 조정석, 윤아

 장르 액션, 코미디 




 부모님과 편하게 재밌게 보려고 선택했습니다. 괜찮긴 했지만 기대에 못 미쳤습니다. 초중반까지는 괜찮았는데 후반에 가니 좀 지루해지고 언제 끝나나 싶더군요. 


 영화는 개인차가 크니 재밌게 보신 분들도 있을테고 앞으로 재밌게 보실 분들도 있으시리라 생각합니다. 일단 저는 추천하진 않습니다. 그런데 막상 부담없이 볼만한 한국 코미디 영화를 찾으려고 하니 정말 어렵네요.  


 윤아씨가 연기한 의주의 캐릭터가 너무 전형적이고 밋밋했던 거 같습니다. 좀 더 대사나 비중이 있고 더 매력적인 캐릭터였으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알라디너 분들은 이 영화 어떻게 보셨을지 궁금하군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