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p. 3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식사를 하며 다시 한 챕터씩.
내 이야기를 어디까지 내려놓아야 할지
말하려고 했던게 처음의 그것이 맞는지
시간만 야속하게 흘러갔던 적이 있는 분이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빛 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너무 일찍 목적지에 도착하지 않기 위해 아주 천천히 차를(책을) 몰았다(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다섯 번의 밤
신유진 지음 / 1984Books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려놓기를 먼저 시작했을까,
자신을 솔직하게 바라보는게 먼저였을까.
되도록 밤에 읽으며 호흡했지만
밤이 필요한 낮에도 충분한 문장들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