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단 변호사 미키 할러 시리즈 Mickey Haller series
마이클 코널리 지음, 한정아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La에서 속물로 유명한 변호사 '미키 할러'는 작년에 치른 LA지방검찰청장 선거에서 참패하고, 자신의 변호로 석방된 의뢰인이 음주운전으로 두명의 무고한 목숨을 앗아가게 되는데, 하필이면 헤일리(미키할러 딸)의 친구와 친구엄마가 죽은 것이다. 이사건으로 미키는 헤일리의 원망과 함께 이들사이의 관계는 소원해지게 된다.

그러던 어느날 미키할러에게 사건의뢰가 들어오게 된다. 콜걸들이 사용하는 홈페이지를 관리해주는 디지털포주 '안드레 라코세'가 콜걸인 '지젤 댈링거'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체포된 것이다. 지젤은 안드레가 소개시켜준 손님을 만나러 호텔까지 갔지만, 손님은 호텔에 없었고 허탕 친채로 자신의 집으로 돌아온다. 돈을 수금하러 간 안드레는 지젤과 다툼을 한 후 그녀의 집에서 나왔고, 지젤은 살해당한채 발견된다. 안드레는 그녀의 집에서 나온후 살해 당한거라며 자신은 그녀의 죽음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범행을 부인하게 되는데, 안드레가 범인일것이라 의심한 미키는 누군가가 지젤이 살해당한날 그녀의 뒤를 쫓아다닌 정황을 발견하게 되고, 지젤이 안드레에게 자신에게 무슨일이 생기면 미키에게 찾아가 도움을 청하라고 말한 점을 근거로 의심을 거두게 된다.

안드레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사건을 조사하던 도중 미키는 10년전에 자신이 맡은 한 사건과 연결되었음을 직감하게 된다. 사실 지젤은 '글로리아 데이턴'이란 이름으로 마약상인 '헥터 아란데 모야'를 검거을 하기위해 마약단속반에서 심어놓은 정보원이었던 것이다. 당시 글로리아(=지젤)는 마약단속반의 사전지시대로 헥터의 침대밑에 총을 가져다 놓으며, 헥터를 코카인 50g과 총기소지죄를 물어 무기징역을 받게 한다. 글로리아는 신분세탁을 하고 하와이로 떠나게 된다.

글로리아가 곤경에 처할 때마다 변호를 해줬던 미키는 그녀에게 남다른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 유일하게 자신을 '미키맨틀'이라고 불렀던 글로리아가 지젤이라는 이름으로 LA에서 콜걸생활을 하고 죽게 된 것일까? 미키는 하와이에서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다고 그녀에게 편지까지 받았는데 말이다.

한편, 종신형을 선고받은 헥터는 자신은 무고하다며 소송을 제기하게 되는데......

한때 애틋한 감정을 가지고 있던 글로리아(=지젤)의 죽음과 의뢰인인 안드레의 무고를 미키는 어떤 방식으로 입증할까?

마이클 코넬리의 미키할러 변호사 시리즈 다섯번째 작품으로 첫번째 시리즈인 <링컨차를 타는 변호사>는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매튜 맥커너히'그 미키 할러를 맡았는데 매튜맥커너히를 상상하며 책을 읽으니 재미가 배가 더했다. 돈을 위해서라면 의뢰인이 무슨 죄를 지었던 사건을 수임하며 악덕 변호사라는 호칭이 붙여졌지만 그의 곁에는 전처 로나와 로나의 현재 남편이 미키의 사무실에서 일하며, 자신의 차 링컨을 운전해주는 얼, 아버지의 동업자였던 시걸 또한 미키의 조력자로 자처하는 것은 최악의 평판 뒤에 인간적인 면모를 갖추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판사의 재량으로 형이 집행되는 우리나라 사법체계와는 다르게 미국은 배심원단의 영향이 크다고 한다. 배심원단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변론하는 미키의 법정 다툼은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한다. 다음 시리즈에서는 미키가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