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여자들 스토리콜렉터 82
아나 그루에 지음, 송경은 옮김 / 북로드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덴마크 크리스티안순이라는 소도시에 있는 '쿠르트&코' 광고대행사의 수납장에 정체불명의 사람이 숨어들어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다. 여기서 청소부로 일하고 있는 한 여성이 교살당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광고대행사 카피라이터인 '단 소르메달'은 모든지 자신이 직접 일을 해야 직성이 풀리는 탓에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우울증까지 얻게되면서 잠시 휴직을 한 상태였는데, 아내인 마리아네와 고등학교 동창이자 현재 형사인 '플레밍 토르프'와 함께 식당에서 오붓하게 식사를 하는 도중 살인사건 소식을 접하게 된다.

바로 단이 일하고 있는 쿠르트&코였는데 플레밍은 피해자의 신원확인을 위해 단에게 도움을 요청하게 되면서 살인사건 현장에 동행하게 된다. 피해자는 청소용역업체에서 파견된 '릴리아나'라는 여성이었는데, 신상정보뿐만 아니라 그녀의 정확한 이름이 무엇인지 확인이 불가능하다. 또한 죽어있는 릴리아를 첫번째로 발견한 동료 벤야민은 두려움에 휩싸인 나머지 도망을 치게 되고, 벤야민의 엄마 엘리스는 경찰에 신고하지 말라고 한다.

한편 단은 플레밍에게 사건해결에 필요한 직원들의 프로필이나 회사시스템에 대해 이것저것 알려주며 조력자가 되며, 릴리아나가 나이지리아에서 온 '샐리'와 한집에 산다는 것을 알게되고, 집을 방문하게 된다. 집에서 발견된 회사 창립 10주년 샴페인병 그리고 몇주째 행방이 묘연한 샐리....

얼마뒤, 오메루프 해변에서 담요에 덮인 한구의 시체를 발견하게 된다. 한달째 행방이 묘연했던 샐리였는데, 그녀는 구타와 성폭행으로 인해 죽게 된 것이다. 릴리아나에 이은 샐리의 죽음과 그녀의 집에서 발견된 자신의 회사 로고가 찍혀있는 고가의 샴페인병을 통해 회사내부 인물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 의심하며 사건을 파헤치며 어느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진실과 대면하게 된다.

코지 미스터리(Cozy Mystery)란 단어에서도 알수 있듯이 가볍고 편안한 범죄물 혹은 추리물로, 범죄와 추리가 작은 소도시나 마을에서 이루어지며, 형사나 탐정이 아닌 아마추어 주인공이 사건을 추리하고 해결하며, 성이나 폭력이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는 가볍고 익살스러운 소재물을 다룬 소설을 코지 미스터리라고 알고 있었다. 예를 들면, MC 비턴의 '해미시 맥베스 순경 시리즈'를 대표로 들수 있는데, <이름없는 여자들>은 코지 미스터리라고 하기에는 결코 가볍지 않다.

그 여성들은 모두 세가지 공통점이 있었죠.

외국 여성이라는 것, 크리스티안순에 몰래 숨어 산다는 것,

그리고 덴마크에서 추방당할까봐 무서운 나머지

어떤 형태든 관청에 도움을 청할 엄두를 내지 못한다는 것이었어요.. (P295)

<이름 없는 여자들>은 제목에서 느껴지는 봐와같이 불법체류자로 살아가는 여성들을 소재로 삼고 있다. 불법체류자이기에 자신의 신분이나 정확한 이름을 숨긴채 이름없는 자들로 아슬아슬하게 삶을 영위하는 여성들을 모습을 통해 '행복지수 1위, 복지 국가, 살기좋은 나라'라는 이미지가 강한 북유럽 사회의 민낯을 고발하고 있다. 한때는 모델과 헤어디자이너라는 꿈을 꾸며 살아온 소녀들에게 그 꿈을 실현시켜겠다며 접근하는 검은 그림자들과, 유럽 전역에 성매매 여성으로 팔려가 송두리째 인생을 빼앗기는 힘없는 여성들의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경찰의 도움을 받는 순간 100일간 보호받은 뒤 본국으로 송환되는 불법체류자들은 얼마 지나지 않아 또다른 검은손에 의해 다시 팔려나가는 악순환의 연결고리를 끊어내기 위해 어떤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할까 다시 한번 돌이켜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다. 풍문에 의하면 이 작품은 주인공인 단 소르메달이 덴마크내에서 벌어지는 크고작은 사건들을 해결하며 '대머리 탐정'으로서의 활약을 그린 시리즈물이라고 한다. 앞으로 단이 어떤 사건을 해결해나가며 탐정으로서의 위용을 보일지 다음 시리즈가 무척이나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