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어린이를 위한 우리나라 지도책 아이세움 지식그림책 20
이형권 지음 / 미래엔아이세움 / 200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와 친해지기 위해서는 대부분 비슷한 단계를 밟는다. 첫째로 서로에 대해 어느 정도 알아야 한다. 이름이나 취향, 장점 또는 취미 등등 서로에 대해 많이 알아갈수록 친밀도가 높아지게 된다. 둘째로는 서로 호감을 느껴야 한다. 호감을 느끼면 자주 대하게 되고, 그러다보면 자연스레 친해지게 된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어린이를 위한 우리 나라 지도책(이형권 글, 김정한 그림, 아이세움 펴냄)”은 어린이가 우리 나라와 친해지는 데 아주 훌륭한 매개체 역할을 한다. 우리 나라를 도 별로 나누어 소개하면서 지역별 특징을 꼼꼼하게 알려주고 또 어린이가 좋아할만한 화제를 제시해서 독자의 흥미를 자연스럽게 유발하기 때문이다.

 

  책은 우리나라 지도부터 시작한다. 지도를 보면서 수호와 삼촌의 전국일주를 따라가는 형식을 취해 좀더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게 한다. 특별시, 도 등으로 전국을 나눠 각 행정구역의 특징을 잡아 자세히 설명하고 추가 설명은 만화 형식의 그림 대화를 통해 알려준다. 그래서 독자는 책을 통해 각 행정구역의 대표적인 특징도 알게 되고, 추가적인 정보도 알게 된다. 이것이 바로 이 책을 꼼꼼하다고 평가한 이유이다.

 

  이 책은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고학년까지 폭넓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한면이 그림이니 저학년도 재밌게 읽을 것이고, 내용에 깊이가 있으니 고학년이 읽어도 흥미를 느낄 것이다. 그래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이 책을 읽었을 때 추구할 수 있는 학습목표는 다음과 같다.

 

  첫째, 우리 나라 각 행정구역의 특징을 안다. 둘째, 우리 나라에 대한 앎의 폭을 넓히고, 이를 통해 나라 사랑의 발판을 마련한다. 셋째, 어디서든 자신있게 우리 나라를 소개할 수 있는 지식을 갖춘다.

  이렇게 세 가지 학습목표를 잡았을 때 어울리는 독후 활동을 들어보자면 첫째로 부직포 교구판 만들기다. 우리나라 지도를 코팅해 부직포에 붙이는 교구판 행정구역별로 잘라 만든다. 그뒤에 아이들에게 직접 조각을 붙여 우리 나라 지도를 완성하게 해본다. 행정구역별 특징을 작은 조각으로 만들어 적절한 구역에 붙여보라고 하면 좀더 깊이 있는 독후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둘째, 우리 나라 행정구역 중 하나를 골라 각자 좀더 자세히 알아보게 한다. 그러다보면 스스로 자료를 찾는 적극적인 독후 활동 과정을 통해 우리 나라에 대한 앎의 폭도 넓어지고, 애정을 갖는 계기를 마련할 수도 있게 된다. 셋째로는 우리 나라 소개하기를 해본다. 외국인에게 우리나라를 소개하는 것 같은 상황을 연출해 아이들에게 직접 우리 나라 소개를 시켜보는 것이다. 고학년이라면 영어로 소개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어린이를 위한 우리 나라 지도책은 이렇게 아이들에게 우리 나라 지도를 따라 전국일주를 하는 것 같은 생생한 지식을 전달해준다. 그리고 생생한 지식은 아이들에게 흥미와 더불어 우리 나라에 대한 애정과 탐구열을 불어넣어줄 수 있다. 나라를 사랑하는 아이들로 길러내기 위해, 그리고 우리 나라에 대해 자부심을 갖는 행복한 국민으로 길러내기 위해 이 책은 함께 읽어볼 가치가 충분히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짧은 귀 토끼 모두가 친구 1
다원시 지음, 심윤섭 옮김, 탕탕 그림 / 고래이야기 / 2006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자존감이란 일반적으로 자신의 정체성을 확고히 다졌을 때 생기는 자신감 같은 것을 말한다. 특히 자존감은 자신에 대한 이미지이자, 스스로에 대해 사랑받을만한 사람이라는 느낌능력있는 사람이라는 느낌을 주기 때문에 어릴 때 긍정적인 자존감을 심어주는 것은 평생 아이가 느낄 행복과 직결되어 있다. “짧은 귀 토끼는 이렇게 자존감을 세워가는 토끼의 이야기, 즉 타인에 비해 열등해 보이는 내 자신의 약한 모습을 품어내어 나를 사랑하는 법을 배우게 되는 토끼의 이야기다.

 

 

  짧고 둥글고 토실토실한 귀를 가진 동동이는 언젠가부터 친구들에 비해 짧은 자신의 귀가 신경쓰이게 된다. 엄마가 네 귀는 귀엽고 특별하단다라고 위로해줘도 동동이는 자신의 짧은 귀가 점점 싫어지게 된다. 그래서 귀를 자라게 하려고 많이 먹어보기도 하고, 빨랫줄에 매달려 보기도 하고, 매일 아침 귀에 물을 주기도 하고, 귀가 자랐나 매일 재보기도 한다. 어떤 방법도 귀를 자라게 하는데 소용이 없자 동동이는 마침내 귀를 모자로 가려버린다. 하지만 모자가 바람에 날려 친구들의 비웃음을 사게 되고, 동동이는 멋진 토끼 귀빵을 구워 마침내 멋진 귀를 만들어낸다. 그러나 이 는 독수리의 표적이 되고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동동이는 토끼 귀빵집을 열어 마침내 짧은 귀로도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낸다.

 

 

  “짧은 귀 토끼는 긍정적인 자아를 찾아가는 여정을 우화로 재밌게 풀어낸 것도 장점이지만, 귀엽고 재밌는 그림으로 책 내용을 풍성하게 한 것도 장점이다.

   ‘마쯔이 다다시가 말하는 좋은 그림책의 조건은 다음 네가지다.

첫째, 생명의 움직임을 볼 수 있는 그림,

둘째, 그림이 이야기를 풍부하게 가지고 있는 것,

셋째, 탁월한 세부 묘사,

넷째 어린이의 입장에서 그린 그림책이다.

또한 좋은 그림은 어린이에게 예술적 영상을 제공해 주어 훨씬 풍부한 상상의 세계를 영위하게 도와야 한다.

 

  이런면에서 볼 때 이 책은 좋은 그림책으로써의 조건을 넉넉하게 채우고 있다. 우선 이 책은 그림만으로도 내용을 짐작하게 해준다. 그림 자체로도 한권의 책이 되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그림으로 모든 걸 보여주지 않고 상상의 여지를 남겨준다. 예를 들면 짧은 귀 때문에 시무룩해진 동동이를 표현할 때 앞모습을 보여주는게 아니라 뒷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들 수 있다. 독자는 뒷모습을 보면서 실망한 동동이를 머릿속에 그려보게 된다. 이는 슬픈 얼굴을 직접 보는 것보다 훨씬 더 동동이의 슬픔속으로 적극 개입하게 해준다. 또 매일매일 귀의 길이를 재는 동동이의 모습을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나눠서 표현하는데, 그림을 보면서 독자도 기대하게 하고 동동이에게 더 크게 공감하게 해준다. 독수리가 나타나는 장면에서는 지면을 차례로 넓게 펼치게 해서 만화를 보는 것 같은 생동감과 긴장감을 전해준다. 삽화가 더 큰 상상의 세계를 펼치게 해주고, 책 내용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모든 사람이 다 똑같게 태어난 것이 아니니, 누구에게나 열등해서 숨기거나 벗어나고픈 단점은 있게 마련이다. 특히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는 이런 단점을 극복할만한 능력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주위의 격려를 통해서 또는 이렇게 책을 통해서 직간접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도움을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더욱 짧은 귀 토끼가 그림으로 글로 책 전체를 통해 전하는 메시지가 중요하고도 절실한 것이다. 짧은 귀 토끼가 짧은 귀를 벗어나서 행복을 찾은 것이 아니라 짧은 귀를 통해서 행복할 수 있는 길을 찾아낸 것처럼, 이 책을 읽는 독자가 단점을 온전히 품어내서 행복의 통로를 개척할 수 있는 길을 찾아낸다면 이 책은 그림과 메시지가 있는 책으로써 그 목표와 역할을 충분히 수행했다 할 수 있겠다. 그리고 이 책은 그 미션을 수행해내기 위한 조건을 이미 충분히 만족시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이 과학동아 2010.09.15 - 18호
과학동아 편집부 엮음 / 동아사이언스(잡지) / 2010년 9월
평점 :
품절


너무 늦게 올려버린 포스팅. -_-;

재밌었는데.. -_-;;;

 

이번 호는 때에 딱 맞게~ 부록은 원판 돌리기 윷놀이 만들기였고, 유전과 고궁 등의 건축물에 관한 특집이 있었다.

 

우편함에서 과학동아 포장 비닐을 보자마자 냅다 집어 집으로 내달리는 아들을 보며 저리 좋을까 싶어 완전 감동했다가, 만화만 알알이 먼저 빼읽는 모습을 보고 뒤통수를 어루만져(?) 줬다.

아이를 보니 만화 속에서 얻는 지식이 더 감명깊고 기억에 오래 남나보다.

이번에는 식소다가 어쩌구 저쩌구...

과학동아 일년쯤 읽으면 나보다 더 잘 아는게 꽤 늘어날 것 같다.  



곤충들의 짝짓기. 이걸 보면서 자기 교실에도 잠자리 두마리가 붙어서 날아들었다고 얼마나 흥분하든지.. ^^;;


 

 



 

이걸 먼저 읽고 고궁 같은데를 가면 좀더 색다른 눈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았다. 꽤 자세하게 설명돼 있다.


 







 

암만 봐도 너무 신기한 가족 사진, 내가 저 백인 아이라면 출생의 비밀에 대한 의구심을 죽을 때까지 못 놓을 것 같다. -_-;


 

 





 

 

굴렁쇠는 금방 만들었는데, 윷놀이 판은 아빠의 도움이 필요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표 홈 스쿨링 : 영어 교육 - 내 아이의 천재성을 살려주는 엄마표 홈스쿨링
진경혜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10년 2월
평점 :
절판



파닉스의 다섯 가지 원칙

 

1. 영어는 어떤 단어든 모음을 포함하고 있다.

2. 알파벳 c와 g는 뒤에 어떤 모음이 오느냐에 따라 발음이 달라질 수 있다. (예.cell의 경우는 [s]발음, cat의 경우는 [k]발음)

3. ch,sh,th,ph,wh 같은 이중 자음은 2개의 알파벳이 모여 하나의 소리를 내는 것으로 항상 함께 붙어 사용된다.

4. 소리가 나지 않는 음인 묵음 e로 끝나는 단어는 앞에 있는 모음이 장모음 소리를 낸다.(cake.bake 같은...)

5. 2개의 자음이 섞인 단어는 2개의 자음을 잘라 발음한다. (nap-kin, ill-ness 등)

 

 

본문의 내용을 그대로 옮긴 내용이다.

정말 수학 공식처럼 명쾌하고 분명하다.

 

아이 영어 공부를 엄마표로 시작하면서 막막해서 잠수네, 솔빛이네 다 읽어봤지만, 이 책처럼 구체적이고 분명한 도움을 주지는 못했다.

잠수네나 솔빛이네가 경험담 위주라면 이 책은 방법론 위주다. 따라서 구체적으로 도움받고 내가 먼저 배우게 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영어를 시작할때 파닉스와 파닉스 법칙이 적용되지 않는 sight words 예를 들면 a,an같은 관사, but 같은 접속사 같은걸 동시에 가르쳐야 한다는 것도 이 책을 통해 처음 알게 됐다.

 

또한 아이에게 파닉스를 가르쳐 줄때, 단어를 어떻게 끊어 발음하는지 설명하지 못해 그냥 외우면서 진행하면서 찜찜해 했는데,

이 파닉스 원칙을 보면서 정말 "유레카"를 외치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

 

저자가 이렇게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이유는 자녀를 영재로 키워냈기 때문이 아니라 이방인으로서 미국에서 영어와 부딪쳐본 사람이고, 또 일본에서 영어를 가르쳐 본 선생님이기도 하고, 미국 초등학교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며 생활한 사람이기 때문일 것 같다.

 

이 책은 미국 학생들의 실제 학습 과정을 짚어가면서 자세한 예와 구체적인 방법까지 가르쳐 주고 있다.  

엄마표 영어를 진행하는 사람이라면 바이블처럼 꼭 읽어봐야할 것 같고, 나로 말하자면 벌써 밑줄 그으며 탐독했다.

 

중앙 북스 자기 계발서류가 편집을 참 잘해서 앉은 자리에서 쭉쭉 읽어나갈만큼 잘 읽혔고, 내용이 워낙 주옥같아서 정말 탐욕스럽게 탐독하며 읽었다.

 

갈팡질팡 하는 엄마표 영어 과정에서 바른 이정표 하나 찾아낸 감격?

 

정말 나같이 벅차하고 막막해 하는 사람에게 꼭 한번 읽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별 다섯 개, 강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