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하의 '말하다'에서 발췌해서 마음대로 행갈이함.

 

P47

 

고양이가 조용하게,고요하게 앉아 있는 걸 보면 인간을 좀 돌아보게 되는 것 같아요.

인간은 뭔가를 계속하쟎아요,부스럭부스럭.

 

고양이와 살다보니 내가 참 수선스럽구나,그런 생각이 들어요.

 

사람은 별을 보면 겸손해진다고 하죠.

그런데 고양이는 별과는 또 달리 그런 게 있어요.

 

우리보다 먼저 죽고,작고 힘이 없는데도 훨씬 우아한 동물이죠.

 

그런 게 나를 돌아보게 해요.

 

*너무 많이 움켜쥐고

그러고도 현재 더 많이 움켜쥐지 못해 안달복달

현재뿐일까

미래까지 움켜쥐려고 더 안달복달.

 

작고 적은 존재로, 품위를 지키며 고요하게 살고 싶다.

의롭고 외로운 여왕이나 장군

영예로운 뜻과 반듯한 말과 생각,칼날 같은 실행

관용, 인간적인 연민? (이건 박상미의 '나의 사적인 도시'에서 인용함)

이렇게 별에 가까운,거의 실현불가능하게 까마득한  가치를 가지지 않으면 비루해지는가?

 

 

'우리보다 먼저 죽고,작고 힘이 없는'고양이가 우아하게 존재할 수 있는데

 

흔하고 범속한 인간이라 해도

고양이에 비해 얼마나 많이 가지고 있는가. 더 덜어내야 할 것 같다.

가뿐하게 홀가분하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치니 2015-07-13 14: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영하의 `말하다`는 왠지 아포리즘만 가득한 책일 것 같아 읽을 생각도 안했는데, 괜찮은가 봐요?

hanicare 2015-07-13 16:19   좋아요 0 | URL
아,사지는 마세요.
영민한 작가니만큼 눈여겨 볼 대목이 몇 군데 있긴하지만 90퍼센트는 건너뛰었어요.

chaire 2015-07-13 15: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근데 저는 김영하의 `말하다`보다 하니케어님의 `듣다`(듣고 다시 말해주다랄까요)가 훨씬 감동적이라는.^^

hanicare 2015-07-13 17:31   좋아요 0 | URL
푸힛. 알라딘 아니면 전 어디서 이런 칭찬을 듣겠습니까?
^^*
근데 김영하의 저 인식이 제가 얼마전부터 품고 있던 의문에 하나의 가능성을 던져 주었어요.

연꽃빌라의 주인공이 사는 방식-일하지 않고 최소한으로 사는 것.그것이 가능할까?
지금 이 나라에서(스웨덴 덴마크같은 복지 잘된 곳 말고 바로 여기.세월호참사가 일어나고 메르스대혼란이 일어나는 이 곳.) 일개 소시민이 존엄성이랄까 최소한의 품위를 잃지 않고 존재를 지속할 수 있을까?

그 품위를 유지케 하는 것이 남달리 뛰어난 능력이나 악착같음 야비함이 아니라 보통 혹은 그에 좀 모자라는 자질로도 가능할까?

이것이 요즘 제 머리를 맴도는 질문이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