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하다는 착각
마이클 샌델 지음, 함규진 옮김 / 와이즈베리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간 능력주의 비판 책이 없는 건 아니지만, 이 책에서 샌델교수는 능력주의의 문제점, 그 허구성을 알기 쉽게 잘 설명한다. 공존사회를 위한 관점도 잘 설명하고 있는데, 특히 능력주의의 승자들이 패자들을 경멸하는 것을 크게 비판한다. 매우 좋은 책이지만, 


다만 샌델 교수가 이책 타깃독자라고 밝힌 한 엘리트층(금융경제 엘리트 등)과 정치가들이 과연 이 책을 읽을까 싶다. 평소 학벌주의를 비판하는 자칭 깨어있는 지식인층이 능력주의 신봉자였음을 매우 자주 목격한다. 언젠가 서울대 나온 사람은 3번 만나면 서울대 나왔다는 걸 알게 된다는 말을 들었다.(스스로 학력을 부지불식간에 꼭 밝히고 만다는 뜻)


대학은 지식의 호기심 탐구의 장이 아닌지 오래고 출세를 위한 장이 됐고 동시에 능력있음을 증명하는 곳이 됐고, 출세나 돈을 바라는 이들이 모이는 곳이 됐다. 그리고 이 '능력있는' 이들은 그렇지 못하다고 여겨지는 이들을 경멸한다. 자신들이 누군가(부모든 주변의 누구든)의 도움을 알게 모르게 받았던 적 없다는 듯 말하고 행동하며 자신이 열심히 노력하여 얻은 성과로 자신 스스로를 승자의 독식을 다 가져가서 누릴만한, 매우 자격있는 이들이라 여긴다. 학벌주의 대한민국에서도 이런 사람들을 너무 많이 만나게 되는데, 내 생각에는. 이런 사람들이 사회지도층이 되거나 뭔가 리더하는 입장이 되면 전체를 파국으로 이끄는 것 같다. 당장 생각나는 모피아, 원전마피아..뿐만 아니고  뭔가 아무리 작은 조직에서라도 수장이 된 능력주의 신봉자들도 그런 듯 하다. 


학교 좋은 곳을 나온 오래된 친구들이 학벌없는 이를 꺼리고 하찮게 여기고, 자신과 같은 학교 나온 이들만 호의를 갖고 대하는 것을 보고 충격받은 적이 있다. 나는 아직도 왜 그런 식으로 사람을 사귀고 대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고, 학벌주의를 체화(내면화)한 많은 지식인층들, 많은 엘리트 운동가들을 이해하거나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 


샌델은 All labors has dignity. (공민권운동가 마틴 루터킹의 말)의 관점을 받아들여, 모든 인간의 일이 존엄하며 능력주의에서 승자가 된 이들이 겸손할 것을 충고한다. 과연 이런 친구들이 이 책의 단 한 줄에 관심이나 있으려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