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하...오늘이 8월 하고도 1일이군요! 여름의 막빠지...장마도 거의 끝나가고 이제 불볕더위와 바캉스만 남은 거 같습니다. 곧잘 잊혀졌는데, 1일이니 불현듯 지난 달과 지지난 달을 정리해 봐야 할 당위감 같은 것이 생긴지라 본 영화들을 정리해 놓기로 했습니다.

 

책은 그렇게도 안 산다고 다짐에 다짐을 했것만..알라딘 중고서점을 오가다 산 것이 50권을 훌쩍 넘어 버렸다는..ㅜㅜ

 

극장 개봉작은 2편이고 대부분은 DVD를 빌려서 봤습니다. 공공도서관에서 DVD를 3개씩 빌려주는 신기한 제도가 있는 걸 안 이후 중독이 됐다는~ㅎㅎ

(본 날짜는 기억이 없어 그냥 생각나는 대로순~ 나의 평정은 5점 만점)

 

 

<더 그레이>, 나의 평정 : 3점

아...리암 니슨 나와서 암 것두 생각하지 않고 봤는데...이건 뭐 끝에 가서 맥이 빠졌다는.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서 뭘 전달하려고 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었다.

도.무.지!!

 

 

 

 

<더 씽>, 나의 평점 : 4점

그런 대로 볼만한 영화. 에일리언 계열의 공포영화인데, 내가 이 계열을 아주 좋아하여 대부분 아주 재밌게 감상한다. 이 영화는 그냥 보통이다. 우주에서 온 에일리언 괴물 특수효과가 탁월하고 여주 캐스팅이 무척 돋보였던 작품이다. 2탄, 3탄이 기대된다. 뭐, 기대하고 봤으면 다량 실망했겠으나 워낙 좋아하는 장르라 4점.

 

 

 

<라콤 루시앙>, 나의 평점 : 5점

볼게 없어서, 도서관 추천 영화여서 빌려 봤는데, 대박이었다는...이 영화의 메시지는 극명하다. 사람은 교육받은 대로 행한다는 것. 청소년 교육의 중요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일깨우는 수작.

무엇보다 영화가 좋았던 점은 감상자가 주인공의 행위를 어떻게 평가할지 생각해 보게 한다는 것이다. 과연 그에게 감상자는 돌을 던질 수 있을런지.

 

 

 

<7번 방의 선물>, 나의 평점 : 2점

가뜩이나 한국 영화에 편견 가득한 나에게 이 영화는 치명적이었다. 진짜 드럽게 재미없었다. 개연성도 없고, 억지 설정에 분노를 꼽씹어야 했다. 이 영화가 재밌다고 난리들 쳐서 본 건데, 정말 신경질 만땅이었다. 특히 코미디 계열 영화인데, 억지 웃음을 유발하는 게 참을 수 없었다는..

 

 

 

 

<분노의 윤리학>, 나의 평점 : 3점

7번방 보다 훨씬 낫다. 7번 방과 함께 지인이 보내 준 스마트 폰으로 본 건데, 나름 메시지도 있고, 좋았다. 물론 윤리적인 문제 설정에 작위성도 보였지만 그래도 주제의식을 잘 담아낸 듯보였다. 아주 재밌지는 않았지만 주제의 진정성이 돋보이는 타이틀에 한 표~

 

 

 

<퍼시픽 림>, 나의 평점 : 5점

올해 롯데 시네마에서 돈을 주고 본 개봉영화 제 4탄. 거대로봇 용자물을 실사영화로 구현한 감독에게 경의를 표하게 만든 작품~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오락물을 찾는 나에게 아주 딱 맞는 선물을 주었다. 정말 쉴 새 없이 쏟아지는 거대 로봇 액션은 두말하면 잔소리. 아이맥스로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의 전언에 따라 갈 준비를 하고 있다.

 

 

 

<월드워z>, 나의 평점 : 5점

네이버 영화 평점에서 극과 극을 달려, 눈으로 확인차 롯데 시네마에서 거금을 주고 본 개봉영화 5탄. 좀비물은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그래도 이 영화는 좀비영화를 새롭게 해석해주고 있어, 볼 가치는 충분했다. 이전 좀비물과는 달리 이 영화는 재난영화에 가깝다. 아니, 재난영화로 좀비화현상을 해석하고 있다. 그래서 예상을 깨고 재밌게 봤는지도. 내게 있어 2시간이 넘는 러닝타임이 조금도 지루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면 네이버 최저점을 준 이들은 아마도 확실히 작전세력의 물타기일듯..여튼 2,3탄이 기대되는 영화~

 

 

<남과 북>, 나의 평점 : 5점

아주 꽉 채운 5점. 올 해 본 최고의 영화가 아닐까 한다. 아니, 영화가 아니라 영드라고 해야 겠지. 뭐, 오만과 편견과 비슷한 스토리를 갖고 있지만, 이 작품의 백미는 18세기 영국 사회의 현실적 모사이다. 산업혁명이 한창이던 당시 멘체스터 시의 모습을 자본가와 노동자의 대결구도로 환원시켜 보여주고 있는데, 연출력이 발군이었다. 여주 캐스팅이 심히 불만이었지만 남주가 그 불만을 덮고도 남았다. 리처드 아미티지. 반지의 제왕에서 보았던 그가 이렇게 멋지게 나올 줄은 몰랐다. 아미티지밖에 안보였으니...

(참고로 아미티지의 외모는 데이비드 베컴에 준한다고 생각하는 1인. 하지만 베컴이 도저히 따라올 수 없는 2가지가 있으니, 그건 바로 키와 목소리. 아미티지의 외모와 목소리는 이 작품에서 수많은 여자들의 마음을 달뜨게 하지 않았을까 하고 생각한다.)

 

 

<라비앙로즈>, 나의 평점 : 2점

광고 문구에 속았다. 웬만하면 끝까지 시청하는데, 이건 중간에 보다 말았다. 참을 수 없는 여주의 목소리. 길거리에서 노래 부른 여자가 목소리 하나로 불세출의 스타가 되는 과정을 그린 명작이라는데, 나에게는 한없이 지루한 영화였다.

 

 

 

 

 <별을 쫓는 아이>, 나의 평점 : 4점

신카이 마코토는 항상 주목하는 감독이다. 별의 목소리를 본 이후 그의 작품은 항상 기대감을 갖게 하고 언제나 그 이상을 충족시켜 준다. 주제의식이 좀 약했지만 그래도 꽤 재밌게 봤다.

 

 

 

 

<웨이킹라이프>, 나의평점 : 4점

철학적인 사고와 비판적인 자극을 원하면 강추할 수 있는 작품. 정신분석학, 윤리학, 포스트모더니즘, 언어학, 사회학, 맑시즘 등 미국 중심의 지적 세계관을 냉소적으로 비판하고 있는 애니메이션. 의미심장하지만 어떤 면에서는 꽤 지루하다. <시대정신>과 같은 다큐물을 좋아한다면 아주 심도있게 감상할 수 있을지도..


댓글(6)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3-08-01 2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멋져요. 이렇게 유익한 영화평이라니... 참고해야겠네요.^^
<7번 방의 선물>에 대한 글 읽고 저, 빵 터졌어요.ㅋㅋ

yamoo 2013-08-02 16:48   좋아요 0 | URL
페크님 반가워요^^ 너무도 주관적인 영화평인지라..참고만 하셔욤~ 페크님에겐 <남과 북>이나 <라콤 루시옹>을 추천드려욤.

7번방은 좀 아니올시다라서뤼~ㅎ 재밌게 봐주셨다니, 감솨~~^^

아이리시스 2013-08-02 13: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yamoo님, 저한테 분명 추석이라고... 추석때나 돌아오신다고 했을 때 그것도 한참 훗날의 일이었는데 그 추석은 작년 추석입니다. 그때는 적어도 그 다음해 여름이리라고는 생각도 못했었는데 말이죠. 그걸 기억하는 저 대단하죠? 그후 어떻게 됐냐고 묻고 싶지만 안 묻는 걸로. 여튼 이제 자주 볼 수 있는 거죠? :)

yamoo 2013-08-02 16:51   좋아요 0 | URL
헛! 아이리시스님, 그걸 기억하시다뉘!!!!
그러게나 말입니다. 저도 알라딘 복귀를 이렇게 늦게 할 줄은 몰랐습니다.
정말 기억력 대단하시네요!

네..자주 볼 수 있어욤^^ 종종 뵙겠습니다. 복귀를 반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게혜윰 2013-08-02 20: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분노의 윤리학은 카메라 기법이 인상적이었어요 왠지 촬영상받을것 같아요ㅎㅎ

yamoo 2013-08-03 15:38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책만먹도요님^^
아, 그렇군요. 카메라기법이라...그런 걸 볼 수 있는 책만먹도요님의 시각이 존경스럽다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