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강 108 -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강원도 108선
윤재진 외 지음 / 꽃신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몇 달 전 화마에 휩쓸린 강원도를 생각할 때, 올해 휴가는 강원도를 계획하는 것이 좋겠다고 우리 부부는 이야기하고 있다. , 딸아이가 원하는 곳은 다른 곳이어서 고민을 하고 있는 상태이긴 한데, 아무튼 강원도 여행 역시 계획안 가운데 하나인 지라 꼭강 108이란 제목의 이 책이 참 반가웠다. 이 책엔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강원도 108이란 부제가 달려 있다.

 

이런 책제목으로 인해 당연히 여행서적이라 여겼는데, 사실 그 내용을 들여다보면 조금은 다른 느낌이다. 여행서적이긴 한데, 딱히 여행서적이라기보다는 사진작가들의 사진집이라고 해도 좋을 것만 같다. 물론, 사진집이라 보기엔 또 여행 정보 등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에서 분명 여행 서적인 것은 맞는데, 그럼에도 강원도 지역 곳곳에 대한 사진집이라 생각하며 책을 감상하는 것도 좋겠다.

 

우선 책에 대한 아쉬운 점이 있다. 작가들의 글귀 가운데 맞춤법이 틀린 경우가 상당히 눈에 띈다는 점이다(단순한 오타라고 볼 수 있는 곳도 있지만, 여러 경우 맞춤법 자체를 잘못 알고 사용한 경우도 제법 있다. 예를 든다면, ‘무릎무릅이라 쓰기도 하고, ‘안돼요않되요라고 쓰기도 한다.). 이런 점이 다소 책에 대해 격을 떨어뜨린다.

 

그럼에도 책이 주는 커다란 힘이 있다. 바로 사진이다. 그렇기에 조금은 게으르게 책을 읽으면 좋겠다. 나처럼 까칠하게 읽지 않고, 다소 설렁설렁 읽어가며, 작가들이 찍은 사진을 통해 만나는 장소들을 느낀다면, 도리어 힐링의 순간이 될 수 있으리라 여겨진다. 집필진이 모두 사진작가들인 만큼 사진은 여타 여행서적이 따라가기 어려울 만큼 월등히 좋으니까 말이다.

 

, 드라마 영화 촬영지, 가족 테마 여행지, 사찰 나들이, 나무 여행, 영월 여행, 힐링 여행, 자연 풍경, 커피, , 항구 여행 등 각 테마 별로 전해주는 강원도 곳곳의 장소를 만나는 기쁨이 있다. 이 가운데 마음을 특별히 울리는 장소가 있다면 마음 한 쪽에 간직해 뒀다가 시간을 내어 훌쩍 강원도로 여행을 떠나보는 것도 좋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19-06-14 23: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강원도에 8년을 살았어서, 주변 여행을 많이 다녔는데, 이 책에 나왔있는 108곳 중 몇곳이나 가봤는지 궁금하네용~

중동이 2019-06-15 12:12   좋아요 0 | URL
와~ 강원도에서 8년이나 사셨군요. 좋은 곳 많이 다니셨겠어요.~^^
 
교과서가 쉬워지는 주말여행 교과서 여행 시리즈
김수진.박은하 지음 / 길벗 / 2019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계획하는 부모라면 누구나 어디에 초점을 맞춰야 할까 고민하게 마련이다. 아이들에게 하나라도 더 알려주고 배우게 하려는 마음이 지나치다보면 자칫 아이의 흥미를 잃게 마련이고, 반대로 아이의 흥미 위주로 여행을 준비하다보면 재미나게 놀며 즐거운 시간을 갖긴 했는데 뭔가 얻은 것이 부족한 듯싶어 아쉬움이 남기도 한다.

 

부모의 입장에서 아이들이 즐겁고 재미난 시간을 보내는 것도 행복하고 좋지만, 그럼에도 뭔가 교육적으로 얻는 것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더 큰 탓인지 평소에도 아이들과 박물관 등을 자주 다니는 편이다.

 

여기 나와 같은 욕구로 여행을 다닌 두 저자의 작업물이 있다. 교과서가 쉬워지는 주말여행이란 책으로 아이가 스스로 배우는 자기주도여행 200이란 부제가 붙어 있다. 그렇다. 여기 부제에 답이 있다. ‘아이가 스스로 배우는 자기주도여행이 될 수만 있다면 여행을 통해, 재미와 교육 두 가지를 잡을 수 있을 테니 말이다.

 

책에선 모두 200곳의 유적지, 박물관, 과학관, 미술관, 체험관, 문학관, 테마파크 등을 소개하고 있다. 여기에 주변 가볼 만한 곳으로 주변 여행지를 함께 소개하고 있으니(대체로 3-6) 전체 여행지는 1,000곳 가까이 되지 않을까 싶다.

 

이런 곳들을 다니며 자연스레 교과 과정 내용과 연계하여 느끼고 배우고 공부할 수 있게 돕고 있는 책자다. 물론, 제일 큰 도움이 되는 것은 여행지에 대한 소개다. 어떤 곳이 있는지를 알아야 여행을 계획할 수 있을 테니 말이다.

 

무엇보다 좋았던 점은 자기주도여행을 할 수 있도록 돕는 부분이다. 여행지와 연관해서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사전 조사를 해봐요”, “엄마, 아빠랑 배워요코너가 함께 실려 있어, 아이와 함께 사전 조사와 공부를 할 수 있게 돕고 있다. 책이 제시해주는 자료들을 찾아 아이와 함께 공부하고, 아이 스스로 여행지에 대한 계획을 세우게 한다면, 자칫 재미없어 할 수 있는 박물관 등지에 대해 아이가 흥미를 갖고 여행을 할 수 있겠다 싶다.

 

작가는 말한다. “중요한 것은 여행지가 아니라 가족과 함께 세상을 경험하는 시간 그 자체라고 말이다. 그렇다. 아이와 함께 가볼 만한 곳들을 계획하는 시간, 함께 공부하는 시간, 함께 그곳에서 느끼고 체험하고 생각하는 시간, 함께 마음을 나누고 사랑을 나눌 수 있는 시간, 여행이 이런 시간이 된다면, 한 곳 한 곳 다녀올 때마다 아이의 생각이 커질뿐더러, 가족 간의 사랑 역시 더욱 커지지 않을까 싶다.

 

교과서가 쉬워지는 주말여행, 수시로 펼쳐보며 좋은 시간을 계획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그런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 권에 끝내는 대한민국 주말여행의 모든 곳 - 취향 따라 고르는 국내여행 버킷리스트
김수진.정은주 지음 / 길벗 / 2018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여행을 준비하면서 어떤 곳을 방문할지 찾아보고 그곳엔 어떤 곳들이 있는지, 어떤 내용의 여행지인지 살펴보며, 내 구미에 맞는 여행지를 선택하여 코스를 짜보는 과정이야말로 어쩌면 여행의 시간 가운데 가장 설레는 시간 가운데 하나일지 모릅니다.

 

그런데, 잠깐!!!

 

아무리 설레는 준비의 시간이라 할지라도 때론 피곤한 것도 사실입니다. 웹 서핑을 너무 오랫동안 하다보면 눈이 지끈지끈 아프고, 머리는 어지러움 증을 호소하기도 하죠. 이리저리 웹 서핑을 하며 찾고, 조사하고, 공부하고, 적고, 계획하다 보면 자칫 출발하기 전부터 진이 다 빠져버릴 때도 있습니다. 사실, 저의 경우엔 대체로 그렇습니다. 출발하기 전부터 진이 다 빠져버리죠. 여전히 설렘 가득 안고 있지만, 몸은 피곤에 지쳐 출발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무리 여행을 계획하는 시간이 설렘의 시간이라 할지라도 때론, 남들이 계획하고 짜놓은 일정을 그대로 따라가며 그 장소를 즐겨보는 것도 좋겠단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누군가 날 위해 미리 짜놓은 일정을 그저 입맛에 맞게 선택하여 여행을 떠날 수 있다면....

 

이런 요구를 충족시켜주는 책이 있습니다. 김수진, 정은주 두 여행 작가가 내 놓은 한 권에 끝내는 주말여행의 모든 곳이란 책이 그것입니다. 책은 대한민국 곳곳의 여행지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Sightseeing(관광), Eating(음식), Experience(체험), Shopping(쇼핑) 이렇게 네 부분으로 나눠져 있어, 좋은 장소들을 구경하고, 맛난 음식들을 먹고, 색다른 것들을 체험하고, 맘에 드는 물건을 살 수 있게 하는 내용들을 소개하고 있답니다. 이 각각의 항목엔 더 다양한 테마 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전체 77개의 테마들인데, 정말 다양한 테마들로 여행지를 소개하고 있죠. 이들을 찾아보며, 각자 자신의 취향에 따라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어요.

 

또한 책 뒤편엔 기대치 않은 선물을 받게 되는 것처럼, 16개 도시, 11개 코스로 주말여행을 떠날 수 있는 <주말여행 미니 코스북>이 실려 있답니다. 당일치기에서부터 12, 34일 코스로 계획되어 있는 이 코스북을 묻지마 관광으로 따라가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여행계획이 귀찮을 때, 한 권에 끝내는 주말여행의 모든 곳을 참고해보세요. ~~~말 귀찮을 땐, 책 뒤에 붙어 있는 코스북을 떼어내 손에 들고, 무작정 그곳으로 떠나보는 것도 좋겠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52주 여행, 마침내 완벽한 경상도 228 - 164개의 스팟.매주 1개의 당일 코스.월별 2박 3일 코스 52주 여행 시리즈 4
이경화 지음 / 책밥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내 여행을 준비하며 어느 지역을 정해 여행할 때, 제일 많이 이용하는 방법은 그 지역의 지방자치기관 홈페이지에 들어가 자료를 요청하는 방법이다. 각 지방자치기관별로 보내주는 자료가 천차만별이긴 하지만, 지도부터 시작하여 각 관광지에 대한 책자까지. 요즈음은 대체로 이런 자료들을 잘 준비하여 보내주곤 한다.

 

이렇게 모은 자료가 커다란 상자 가득하고도 넘어 철 지난 자료들을 정리하곤 하는데, 이런 자료들을 지역별로 하나의 책으로 모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은 생각이 들곤 한다. 이런 요구에 딱 맞는 책을 만났다. 52주 여행, 마침내 완벽한 경상도 228이란 책인데, 책 제목처럼 경상도에 대한 거의 모든 여행지를 다루고 있다.

 

계절에 맞춰 152주 매주 당일치기 여행을 갈 수 있도록 꾸며져 있다. 이런 내용들을 다시 저자는 2-3일 코스로 정리해 제시해주기도 한다. 그러니, 책대로만 따라 해도 특별한 고민 없이 2-3일 코스로 112, 별 준비 없이도 준비가 잘 된 여행을 할 수 있는 셈이다.

 

여행정보를 전해주는 서적의 가장 중요한 것은 정보의 업데이트겠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신뢰할 수 있다. 모든 정보는 2017년을 기준으로 싣고 있으니, 책에 실린 내용들은 모두 따끈따끈한 정보들이다.

 

간혹 여태 알지 못했던 좋은 곳을 책을 통해 만나는 행복이 있다. 아울러, 예전에 방문한 공간 역시 새롭게 단장을 한 모습들을 많이 만나게도 된다.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관광자원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는 증거일 게다(무분별한 개발경쟁이란 부작용 역시 없지 않지만 말이다.). 이렇게 새롭게 단장한 정보를 얻게 되는 것도 좋다. 또 하나 이 책의 강점 가운데 하나는 식당들을 소개할 때, 대표메뉴와 함께 가격도 명시해주고 있다는 점이다. 2017년을 기준으로 한 정보이니 이 역시 그 지방을 방문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부록으로 스팟 위치를 표시한 여행지도가 뒤편에 실려 있는데, 오려내 펼칠 수 있게 되어 있다. 지도는 사실 조금 실망이긴 한데, 말 그대로 스팟의 위치만을 표시한 지도다. 여백이 많은 지도이기에 다른 각도에서 생각하면, 지도에 이런 저런 정보들을 적을 수 있다고 볼 수도 있다. 방문할 곳을 정해, 그곳에 대한 추가 정보를 적으며 사용할 수 있겠다.

 

이 시리즈의 다른 지역에 대한 책들 역시 소지하고 싶은 욕구를 품게 할 만큼 좋은 여행정보서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 이런 여행 어때? - 내 아이와 여행하는 22가지 방법 부모되는 철학 시리즈 8
김동옥 지음 / 씽크스마트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결혼한 후 쉬는 날이면 가급적이면 가까운 곳이라도 여행을 다녀오곤 했다. 아이가 없던 몇 년간은 귀찮아하는 아내를 끌고 일부러 밖으로 나가곤 했다. 전국 지도와 각 도별 지도에 다녀온 곳들을 하나하나 빨간 사인펜으로 동그라미를 쳐가며 가보지 못한 곳들을 하나하나 다녀오곤 했다. 딸아이가 태어나자 이런 나들이는 어엿한 가족여행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계속되었다. 가고 싶은 지역을 정해 놓고 그 지역에서 가볼만한 곳을 찾아보고 공부하며 다녀오곤 했다. 이렇게 다녀온 곳이 컴퓨터 파일에 하나하나 쌓여갔고, 지도엔 온통 빨간색 동그라미로 가득해지곤 했다.

 

아이는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게 되는데, 그 소중한 시기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고 함께 추억을 만들겠다는 욕심도 있었다. 아기가 아주 어릴 땐, 내가 가보고 싶은 곳, 그리고 관심 있는 분야에 대한 장소들을 찾아다니다가 아이가 조금 큰 뒤부턴 아이를 중심으로 한 장소로 일정을 잡았다 착각하기도 했다.

 

그런데, 김동옥 작가의 아빠, 이런 여행 어때?를 보며, 많은 반성을 했다. 아이를 위해 장소를 정한다고 하면서도 여전히 내가 가고 싶은 곳이었던 경우가 제법 있었기에 그랬다. 또한 아이를 위한 여행을 한 경우 역시 조금은 부족했구나 싶은 생각을 하게 한다. 아이와 함께 하며 행복해하고 즐겁게 즐긴 것도 사실이지만, 좀 더 특별하고 아이를 위해 더 좋은 선택을 할 수 있었겠다는 생각에 못내 아쉬움으로 남기도 했다.

 

작가가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을 보며, 꼭 해보고 싶은 여행들이 몇 있다. 그 가운데 하나가 소리사냥 여행이다. 생각해보면, 그리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는 여행인데, 한 번도 이런 여행을 생각해보지 못했음이 아쉽다. 이제라도 딸아이와 그리고 늦둥이 아들과 함께 소리사냥 여행을 해봐야겠다.

 

아이가 왕이 되는 여행도 좋게 느껴졌다. 이런 여행을 하게 되면, 아이가 오롯이 여행을 즐길뿐더러 여행에 대한 기다림과 설렘이 더욱 커질 게다. 게다가 아이 스스로 책임지는 여행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한 번 시도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 아이가 하나인 가정이면 아무런 문제가 없겠지만, 둘 이상인 경우 쉽지 않겠다는 생각도 들어, 두 아이가 교대로 왕이 되는 여행을 계획해봐야겠다.

 

아이는 정말 금방 자란다. 그렇기에 더욱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은 소중하다. 아빠, 이런 여행 어때?는 그런 소중한 여행을 더욱 알차고 특별하게 채워줄 좋은 여행에세이 서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