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씨를 먹이면 이야기 속 지혜 쏙
김해원 지음, 김창희 그림 / 하루놀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이야기를 새롭게 들려줌으로 오늘 우리가 붙잡아야 할 삶의 참 지혜를 이야기해주는 <이야기 속 지혜 쏙 시리즈>, 이번에 만날 이야기는 호박씨를 먹이면입니다.

 

이번 이야기는 상당히 생소하네요. 어쩌면 들어본 이야기일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잘 기억나지 않는 걸 보면, 아마도 처음 만나는 이야기인가 봅니다.

 

이야기의 배경은 주막입니다. 길을 나선 나그네들이 잠시 머물며 쉬기도 하고, 잠을 자기도 하는 곳, 먹거리를 해결하기도 하는 주막, 그곳 영감님 이야기랍니다. 주막 영감은 처음엔 그런 마음이 없었는데, 머물다 간 사람들이 짐을 잊고 놓고 가는 경우가 생기면서 점점 이런 짐들을 자신이 갖는 재미가 쏠쏠한 겁니다. 그러다보니 나중엔 손님이 짐을 맡기면, 손님이 이 짐을 잊고 가길 바라는 마음도 생긴답니다. 점점 욕심보가 커져가는 거죠.

    

그러던 차, 한 손님이 커다란 돈궤를 짊어지고 주막에 들렸답니다. 그리곤 돈궤를 맡기는데. 주막영감은 이 손님이 돈궤를 맡긴 걸 잊길 바라죠. 그러다 문득 떠 오른 생각이 호박씨를 먹으면 뭐든 까맣게 잊어버린다는 말을 생각해내고는 손님에게 자꾸 호박씨를 먹인답니다.

 

그런데, 정말 호박씨를 먹으면 모든 걸 까맣게 잊게 될까요? 돈궤를 맡긴 손님은 정말 돈궤를 잊고 길을 떠나게 될까요?

 

이번 이야기는 욕심에 대해 생각해보게 합니다. 주막 영감의 모습을 보면, 처음엔 그렇지 않았는데, 점점 욕심의 노예가 되어 버립니다. 욕심이란 게 점점 커지면서 그 사람을 집어삼키는 것만 같습니다. 그러니, 처음부터 딱! 욕심이 틈타지 않도록 해야 할 것 같아요.

  

  

또 한 편으로는 욕심이 역시 힘이 있구나 하는 생각도 해보게 되었답니다. 호박씨를 까는 건 너무 귀찮고 짜증나는 일이랍니다. 그런데도, 주막 영감은 이 일을 끝끝내 해낸답니다. 자신이 먹는 것도 아니고, 남에게 먹이는 일인데 말입니다. 호박씨를 손님에게 먹여 손님의 기억을 까맣게 만들려는 탐욕, 돈궤를 차지하려는 못된 욕심 때문에 말입니다. 물론, 못된 욕심 때문에 한 일이긴 하지만, 욕심이란 게 이처럼 힘이 있어, 뭔가를 해내게 하는 동력이 된다는 생각도 해보게 됩니다. 우리에게 못된 욕심보다는 좋은 일에 대한 욕심이 가득하면 좋겠어요. 그런 욕심으로 더 많은 좋은 일들을 해내는 멋스러움도 우리 안에 가득하면 좋겠고요.

 

주막 영감은 손님의 돈궤를 차지하려는 욕심으로 자꾸 호박씨를 까서 손님에게 먹인답니다. 그런데, 이런 주막 영감의 노력은 헛수고였답니다. 못된 욕심이 얼마나 허망한 것인지도 생각하게 되네요.

 

그런데, 한걸음 물러나 생각해보면, 이 손님도 어쩐지 얄밉답니다. 손님은 자신의 돈궤는 잊지 않고 잘 챙겨 가는데, 주막에서 머물던 방값을 내는 건 잊고 가버리거든요. 어쩌면 호박씨를 잔뜩 먹은 게 방값 내는 걸 잊는 효과를 낸 걸까요? 아무튼 모를 일이랍니다. 괜한 욕심은 방값을 떼이는 손해를 가져온다는 교훈! 너무 욕심 부리지 맙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티 E.T. 고전 영화 그림책 4
멜리사 매티슨 지음, 킴 스미스 그림, 최지원 옮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 미운오리새끼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 시절 영화관에서 E.T.란 영화를 감명 깊게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어린 시절이라고 생각했는데, 영화 상영 연도를 찾아보니, 중학생 시절이었네요. 물론, 중학생 시절 역시 어린 시절이지만 말입니다.). 물론, 영화는 그 뒤로도 몇 차례 더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t.v. 명화극장을 통해 보기도 했고요.

 

언제 봐도 감동을 주던 영화, E.T.를 꼬마 독자들 역시 만나게 되었습니다. 바로 그림책으로 말입니다. 미운오리새끼(가람어린이)에서 출간되고 있는 <고전 영화 그림책 시리즈> 네 번째 책이 바로 영화 E.T.랍니다.

 

우주 낯선 생명체와 지구의 어린이들이 만들어가는 잔잔한 감동의 우정을 그림책을 통해 느껴볼 수 있답니다.

  

  

형들의 놀이에 끼고 싶지만 끼지 못하는 엘리엇은 헛간에서 이상한 일을 경험하게 된답니다. 이상한 발자국이 찍혀 있는데, 헛간 속에 들어 있는 생명체가 하는 반응 역시 이상하기만 하답니다. 그 안엔 놀랍게도 난생 처음 보는 생명체가 들어 있었죠.

 

이런 이상한 생명체와 함께 쌓아가는 우정 이야기가 잔잔한 감동을 줍니다. 달을 배경으로 자전거를 탄 채 하늘을 날아가는 장면은 두고두고 기억날 명장면이죠. 이런 명장면을 그림책을 통해서 만날 수 있답니다.

  

  

재미난 건 울 아들 녀석에게 그림책을 읽어주니, 어디론가 달려가더니 책 한 권을 뽑아 왔답니다. 바로 <고전 영화 그림책 시리즈> 가운데 한 권인 지구 애들은 이상해-X파일이랍니다. 똑같이 외계인에 대한 이야기라며 말입니다. 그 많은 책들 가운데 이 책을 생각해내고 찾아오는 아들을 보며, 아들 바보인 저에겐 E.T.를 만난 것 마냥 신기했답니다. 아이가 커가는 모습이 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효자가 된 불효자 이야기 속 지혜 쏙
박신식 지음, 배민경 그림 / 하루놀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놀(스푼북)에서 출간되고 있는 옛 이야기 시리즈 < 이야기 속 지혜 쏙 시리즈 >는 옛 이야기를 통해 오늘의 자리에서 다시 듣게 되는 지혜와 메시지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시리즈 책들 가운데 효자가 된 불효자란 이야기를 만났습니다.

 

이야기는 자식이 없던 어느 부부가 뒤늦게 아들을 낳게 되며 시작됩니다. 얼마나 귀한 아들입니까? 이름도 그래서 귀남이라 지었답니다. 부부에겐 이 귀한 아들이 모든 것에서 우선됩니다. 맛난 것이 생겨도 아들이 먼저 먹게 합니다. 좋은 건 모두 아들 차지이지요. 추운 겨울 따뜻한 아랫목은 당연히 아들 차지고요. 이런 부부는 어린 귀남이에게 엄마 아빠를 서로 때리게 하며 장난을 칩니다. 작은 손으로 엄마의 등을 치는 게 아플 턱이 없지만, 아프다고 우는 시늉을 하며 귀남이를 웃게 만듭니다.

   

 

처음엔 이렇게 부모를 때리는 손이 귀여워 함께 즐거워했지만, 문제는 이제 귀남이가 점점 커간다는 점입니다. 여전히 귀남이는 부모님을 때리는 게 부모님을 즐겁게 해주는 일이라 생각하죠. 맛난 음식은 당연히 자신이 먼저 먹는 것이 효도인줄 알고요. 이렇게 귀남이는 커갑니다. 결국 귀남이는 천하의 불효자식으로 커갑니다. 물론, 귀남이는 자신의 행동들이 불효인줄도 모르지만요.

  

  

이런 귀남이 이대로 괜찮은 걸까요? 물론, 이야기의 제목이 효자가 된 불효자입니다. 그러니 귀남이는 나중에 효자가 됩니다. 진짜 효도를 행하는 모습을 통해 보고 배우게 되거든요.

  

  

아무튼 이야기는 우리에게 효도에 대해 생각해보게 합니다. 아울러 부모가 자식을 어떻게 가르치는가 하는 점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생각하게 합니다. 요즘은 아이들이 너무 귀해 모든 것을 아이에 맞춰 기르다 보니 자칫 아이들 마음대로 하게 놔두지 않나 싶습니다. 그렇게 함으로 혹 우리 스스로 또 다른 귀남이들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됩니다. 귀한 아이들이기에 가르칠 것은 마땅히 가르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우리 아이들부터 말입니다.

 

그림책을 통해, 아이 스스로 효도가 무엇인지를 생각해볼 수도 있어 좋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년고개 이야기 속 지혜 쏙
정혜원 지음, 토리 그림 / 하루놀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 이야기를 통해, 오늘을 살아갈 지혜를 들려주는 <이야기 속 지혜 쏙 시리즈>에서 또 하나의 좋은 이야기가 찾아왔습니다. 바로 삼년고개란 제목의 이야기입니다.

 

옛날옛날 어느 곳에 삼년고개란 곳이 있었대요. 이곳이 왜 삼년고개냐면, 이곳에서 넘어져 구르면 삼년밖에 살지 못한대요. 그래서 삼년고개라 다들 건너길 꺼려하는 곳이죠.

 

하루는 건너 마을에 사는 친구의 생일잔치에 참여했던 김 서방은 밤이 늦어 어쩔 수 없이 지름길인 삼년고개를 건너고 맙니다. 그러다 그만 떼굴떼굴 구르고 맙니다.

  

  

이제 삼년밖에 살지 못한다는 생각에 코가 빠진 김 서방. 세 아들들에게 이 일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묻지만 마땅한 답을 얻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평소 말썽만 피우던 셋째 아들이 걱정 말라며 방법이 있다고 하네요.

  

  

그 방법이 뭘까요? 여러분 같으면 어떤 방법을 생각할 수 있을까요? 어쩜 셋째 아들과 같은 방법을 찾아낸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어요. 셋째 아들은 아버지를 데리고 삼년고개에 가서는 그곳에서 떼굴떼굴 구릅니다. 이 모습에 깜짝 놀란 아버지는 말리지만, 아들은 계속하여 여러 차례 구르네요. 그러며 묻죠. 한 번 구르면 삼년을 산다고 하니 세 번을 구르면 얼마나 사냐는 거죠. 그 다음에 아버지가 어떻게 했을지는 알 수 있죠?

  

  

발상의 전환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이야기는 우리에게 들려줍니다. 삼년고개에서 한 번 구르면 삼년밖에 못산다는 생각을 어떻게 접근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결과를 낳게 되는 것을 통해, 우리의 생각, 그 접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려주는 좋은 이야기입니다. 우리 아이들도 셋째 아들처럼 매사에 참신한 생각으로 접근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까마귀의 화려한 깃털 이야기 속 지혜 쏙
이향숙 지음, 원아영 그림 / 하루놀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젠가부터 우린 개성을 잃어버린 모습으로 살고 있지 않은 가 싶습니다. 자기방어적인 모습이기에 괜스레 남들 앞에 튀는 것을 싫어합니다. 그래서 우리나라의 차량은 흰색, 은색, 검은색 밖에 없다는 말들이 이젠 외국인의 입에서 흘러나오곤 합니다. ‘유행을 따라가는 것도 그렇습니다. 유행을 따라간다는 것은 뭔가 자신을 드러내고 싶은 욕구가 있는 겁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유행을 따라 가다보니 모두가 똑같아져버립니다. 개성이 사라져버리는 겁니다. 자신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며 자존감을 느끼기보다는 남들 하는 것을 그대로 따라가며 거기에 자신을 맞춰 바꾸는 것이 긍정적 변화라 착각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시대에서 성장하게 될 우리 자녀들에게 좋은 교훈을 얻게 해줄 옛이야기 그림책이 있습니다. <이야기 속 지혜 쏙 시리즈>까마귀의 화려한 깃털이 그것입니다.

  

  

어느 날 새들의 왕을 뽑게 됩니다. 가장 화려하고 멋진 새가 왕이 될 것이라는 말에 까마귀는 낙심합니다. 자신은 아무리 봐도 까맣기만 한 못난이처럼 보이니 말입니다. 그래서 까마귀는 다른 새들의 깃털을 취하기로 합니다. 이렇게 남들의 깃털로 자신을 치장하며 점차 화려한 모양을 갖추게 되죠. 그런데, 이런 까마귀는 진정으로 행복하게 될까요?

  

  

이 이야기는 내 모습 그대로 사랑하고 자존감을 갖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지를 들려 줍니다. 남들 따라가는 것은 가짜임을 알려주죠. 남들 것으로 자신을 꾸미는 것도 가짜고요. 진짜 자신의 모습이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것이 필요함도 알게 해주고요.

  

  

우리 아이들이 얼마나 멋진 모습인지를 스스로 느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자신의 모습을 사랑하게 되고, 움츠러들지 말고 당당하게 세상을 헤쳐 나가는 우리 자녀들이 되면 좋겠습니다. 까마귀와 같은 안타까운 모습은 없이 말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