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푸른 상흔 프랑수아즈 사강 리커버 개정판
프랑수아즈 사강 지음, 권지현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내가 섬기는 유일한 우상, 유일한 신은 시간이다. 오직 시간만이 나에게 심오한 기쁨과 고통을 줄 수 있다. p.42

다른 사람에게 빌붙어 사는 반 밀렘 남매의 이야기도 재미가 있지만, 중간중간 프랑수아즈 사강 저자의 이야기도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글을 쓰며 어떤 심정이었고, 팬들이 전하는 말에 어떤 느낌이었는지 그리고 현재 사회에 대한 비판까지 만날 수 있었던 이야기. 그 속에서 남매의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희극처럼 다가왔던 이야기였다.

그런데 반 밀렘 남매를 만나는 사람마다 그들을 위해 무엇인가를 해주고 싶어 하는 걸 보면 참 신기하게 느껴진다. 현실에서도 그런 사람들이 있으니 말이다. 그냥 챙겨주고 싶고, 마음이 가며 미워할 수 없는 사람들에 속하는 건가?! 하지만 이들 또한 시간 앞에서는 자유롭지 못할 것인데, 여유가 있어도 너무 있다. 나만 이들의 노후가 걱정이 되는건가?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의 푸른 상흔 프랑수아즈 사강 리커버 개정판
프랑수아즈 사강 지음, 권지현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에 빠지고 싶다. 사랑 때문에 가슴 저리고, 떨리는 목소리로 전화를 하고 싶다. 같은 앨범을 열 번이나 되풀이해서 듣고, 아침에 눈을 떠 익숙했던 자연의 축복을 한껏 들이마시고 싶다. "처음에는 물맛을 빼앗아가더니 이제는 유혹의 맛을 빼앗아 가버렸지." p.10

뭔지 알 것만 같아서, 첫 자신의 마음을 담담히 써 내려간 에세이 형식부터 빠져든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십 년 전 인물들 세바스티앵과 그의 누이 엘레오노르 두 사람의 이야기로 이어지며 소설 속 이야기가 진행된다.

저자의 자전적 이야기가 녹아있어 어느 것 하나 쉽게 넘어갈 수 없다. 불행히도 삶의 쾌락을 꽤 많이 맛보았다는 저자에게 절대적인 것이란 뒷걸음질과 나약함일 수밖에 없다. 그것도 온 힘을 다해 일시적이기를 바란 나약함. 하지만 두 인물에게선 그러한 것들이 보이지 않는다. 다른 사람의 도움으로 살아가지만 어떠한 불안과 나약함이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이 이야기의 끝이 어떻게 될지 더 궁금해지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떤 미소 프랑수아즈 사강 리커버 개정판
프랑수아즈 사강 지음, 최정수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와 연애를 하던 중 다른 이에게 한눈에 반할 수 있을까?! 만약 그러했다면 지금 만남을 이어오던 연인과의 관계를 다시 생각해 보아야 하지 않은가라는 의문이 든다.

도미니크의 첫 애인 베르트랑, 그리고 그의 삼촌 여행가 뤽.

베르트랑과 뤽을 만나러 가는 길, 어쩌면 도미니크와 이어질지도 모른다는 어느 정도의 예상은 했었다. 그렇지만 설마 뤽에게 아내가 있을 거라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 그것도 그 아내와도 친숙을 쌓으며 좋은 유대감을 형성할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 못 했던 전개다. 무엇보다 아내의 이름이 프랑수아즈다.

도미니크에게 저자를 봤었는데.... 그게 아니었던 건가?! 이 둘의, 아니 이 넷의 관계는 어떻게 되는 걸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르소나주
실비 제르맹 지음, 류재화 옮김 / 1984Books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신기한 경험을 한 기분이다. 소설 속 등장인물 '페르소나주', 살아있는 그들을 눈 앞에서 만난 기분. 어떻게 그게 가능한지, 그렇게 느끼게 만든 저자의 필력이 놀라울 따름이다.

등장인물이 탄생하는 과정을 보면서도 시와 같은 묘사력에 나도 모르게 빠져들면서 아껴 읽었다. 등장인물이 등장한 것도 아니오, 이름도 직업도 성격도 어느 것 하나 아는 거 없는 등장인물이었음에도 그 어느때보다 강렬한 등장인물을 만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그래서 저자가 탄생시킨 등장인물로 그려질 소설은 어떠할지 정말 궁금하다. 그리고 앞으로 어느 소설에서든 만나게 되는 등장인물들을 다른 눈으로 보게 될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르소나주
실비 제르맹 지음, 류재화 옮김 / 1984Books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이 옳게 읽을 것이라고 누가 장담하겠는가. p.37

시몬 베유는 '중력과 은총'에서 <저마다 다르게 읽히려고 침묵 속에서 소리친다>고 말했다고 한다. 누군가가 있고 그에 대해 읽을 때 그 사람은 매번 전혀 다른 것이 된다는 것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니. 정말 누가 옳게 읽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을까?!

모두를 누르고 있는 중력이 틀릴 것이고, 각막에 백반이 낀 듯 편견이 서려있을 것이며 눈가리개로 눈을 가린 채 보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래서 매번 내가 바르게 읽었는가에 의문을 가졌을지도 모른다.

과연 옳게 읽기 위해 일체의 판단과 판별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