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사르의 여자들 1 - 4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4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정한 파트리키 귀족 집안 사람 - 가장 본질적인 로마인 - 이면서 막강한 지성, 정력, 결단력, 힘을 갖춘 인물. (p.137) 바로 카이사르이다. 그런데 '그에게 어려운 일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무엇이든 다 자신 있어 하는 모습을 보이던 그가 망설이고 약한 모습을 보일 때가 있었으니, 그건 바로 그의 하나밖에 없는 딸 율리아 앞에서였다. 

세르빌리아의 아들 브루투스가 율리아를 마음에 품었고, 세르빌리아가 드디어 카이사르에게 독대 신청을 하고서 약혼을 언급했고 수락한 카이사르. 그런데 이 소식을 율리아에게 전하길 망설이더니, 막상 전하려고 마음을 먹었을 때도 혹여나 율리아가 마음에 들어 하지 않으면 어쩌나 숨죽여 지켜본다. 자식을 그저 자신의 이익을 위한 장기로 써오던 인물을 보다가 이렇게 딸바보의 면모를 보이는 그의 모습이 색다르게 다가온다. 그리고 그와 덩달아 나 또한 율리아의 반응을 숨죽여 보게 된다. 그런데 정말 그녀가 좋아하는 게 맞는 거겠지?! 제발 그러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이사르의 여자들 1 - 4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4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관들은 늘 카이사르를 보며 술라를 떠올렸다. 혈통, 탁월한 능력과 효율성, 눈에 띄는 외모, 얼음 같은 눈동자……. p.32

15개월 넘게 집을 떠나 있던 카이사르가 돌아왔다. 베투스가 히스파니아로 보좌관을 데려가지 않아 카이사르가 순회재판, 재정, 행정 문제에 이르기까지 속주 내에서 두 번째로 직위가 높은 로마인으로서의 역할을 다 해야 했기에 다른 로마인과 우정을 쌓을 시간조차 없을 정도로 바쁘게 지내야 했던 그. 나중엔 진정한 우정을 나눌 이가 생길까?!

그런 그가 집에 돌아왔을 때 처음 집에서 마주한   것은 한창 수다를 떨고 있는 여자들이었다. 그런데 그곳에 모인 여자들 한 명 한 명에게 살가운 인사를 하는데 그 여자들이 모두 그의 매력에 빠져있는 모습이라니!! 왜 내가 다 므흣한가?!

그리고 아우렐리아와 이야기하는 그의 대사 톤에서 뭔가 다름이 느껴진다. 아니, 이게 어떻게 느껴지지?! 3부에선 어린 카이사르를 만났다면 4부에선 세월의 흐름이 느껴지며 조금 더 성장한 카이사르를 만난 기분이다. 그래서 앞으로 그의 활약이 더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좁은 문 열린책들 세계문학 243
앙드레 지드 지음, 김화영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리사가 아버지에게 묻는다. 제롬이 훌륭한 사람이 될 거라고 생각하냐고. 그런데 외삼촌의 하느님이 보시기엔 훌륭한 사람이라는 대답은 뭔가 나를 불안하게 한다. 

공부와 노력, 자선 등 모든 것을 무조건적으로 알리사에게 바치던 제롬은 이 모든 것이 그녀가 모르게 이루어져야 더 값지다는 극단적인 덕성까지 만들어낸다. 자신의 즐거움은 배제한 채 노력이 필요한 일이 아니면 그 어떤 것에도 만족 못 하던 제롬을 보고 있으면, 꼭 절제함에서 오는 고통을 즐기고 있는 것만 같아 보인다. 정말 외삼촌의 대답이 절묘하다는 걸 다시 한번 느낀다.

외숙모의 영향과 외사촌의 존재 아리사의 영향이 제롬에게 어떻게 다가올지 걱정 반 궁금증 반이 자리하는 초반이다. 결말이 정말 궁금해진다.


ps. 어느 날 외숙모가 떨어트린 책을 주워들었다가 그것이 시집인 걸 알고 얼굴을 붉혔다는 제롬. 왜?? 시집이 왜??????? 아시는 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의 쓰레기는 재활용되지 않았다 - 재활용 시스템의 모순과 불평등, 그리고 친환경이라는 거짓말
미카엘라 르 뫼르 지음, 구영옥 옮김 / 풀빛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7년에서 2018년 넘어갈 무렵 중국이 더이상 세계의 쓰레기통이 되기 싫다며 쓰레기 수입을 중단을 선언하자 당장 쓰레기 업체에서 쓰레기 비용 처리에 대한 비용을 인상을 했었다. 그때서야 덜컥 겁이 났었다. 만약 이 쓰레기들을 업체에서 가져가지 못한다고 하면, 이 쓰레기들은 어떻게 처리가 되는 것일까?

하지만 그때만 잠깐 고민하고 걱정하다 다시 무뎌져 똑같은 일상으로 돌아왔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텀블러를 사용하고 분리수거를 제대로 한다며 나름 지구 환경을 개선하고 있는데 기여를 하고 있다고 생각해왔다. 그런데 어떤 과정을 거쳐 재활용이 되고 있는지는 생각을 해본적이 없다는 걸 이번 책을 통해 제대로 알게 되었다.

정말 재활용은 좋은 해결책이 맞는 것일까? 계속 질문을 던지게 하던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의 쓰레기는 재활용되지 않았다 - 재활용 시스템의 모순과 불평등, 그리고 친환경이라는 거짓말
미카엘라 르 뫼르 지음, 구영옥 옮김 / 풀빛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난하지만 깨끗한 도시는 본 적이 없어요. 사람들이 불행해지면 그 불행은 보통 지속되죠. 파벌, 부패, 빈곤은 모두 함께 존재해요. 더러움, 질병도 마찬가지고…. p.20

전 세계에서 실려온 플라스틱 쓰레기가 모이는 곳 베트남 하노이 외곽의 민 카이 마을. 주민 대다수가 쓰레기를 해체하고 분류하고 재가공하는 일에 종사한다. 생계를 잇기 위해서.

각양각색의 플라스틱에 의해 점령당한 마을이 상상이 되는가?! 주택의 문 앞뿐만 아니라 수로를 따라, 강주변, 밭, 지붕 위, 바나나 나무 아래, 건물 앞마당도 전부 쓰레기가 차지한 마을이라니. 상상을 초월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그 쓰레기들이 다른 나라에서 수입되어 온 것이라는 점에서 더 마음이 아프다. 

재활용 시스템의 모순과 불평등, 그리고 친환경이라는 거짓말이 그대로 녹여있는 이 책을 보며 정말 앞으로 어떻게 해나가야 할지 생각을 해보게 된다. 그리고 더 나아가 고민하고 있는 기업이 있을까라는 궁금증이 생긴다. 정말 물건을 생산하고 있는 기업에서 더 앞장서야 하는데, 점점 더 과대포장되고 있는 상품들을 볼 때면, 한숨부터 나오니. 이대로 괜찮은 건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