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의 시대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8
이디스 워튼 지음, 손영미 옮김 / 문학동네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반엔 그저 사랑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그러다 점차 드러나는 뉴욕 사교계의 민낯과 그에 따른 전통에 얽매여 사는 사람들을 마주하게 되었고, 나중엔 나조차도 그 틀에 갇힌 듯한 답답함이 들었다. 그래서 어쩌면 그 둘을 더 애틋하게 보고 응원을 했을지도 모르겠다. 그 모든 것을 벗어난 그녀의 행동이 아처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뼈저리게 느낄 수 있었던 이야기. 그리고 마지막엔 먹먹함이 올라오게 하며 여운이 길게 남게 했던 이야기였다.

메이가 엘렌에게 말했던 부분에선 오싹하기까지 했으니.

이디스 워튼의 세 번째 작품으로 읽게 된 순수의 시대. 정말 감탄만이 나온다. 섬세한 감정처리가 정말 압권이었다. 무엇보다 세 작품이 다 다른 사람이 쓴 거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각자의 매력을 보여준 작가의 필력에 절로 감탄이 나온다. 그래서 다른 작품에선 또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가 되고 기다려진다. 정말 이 책을 읽는 그 시간이 좋았던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이사르의 여자들 2 - 4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4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키케로의 이야기로 시작되던 '카이사르의 여자들' 2권은 은근 다산다난했던 내용이 가득했지 않았나 싶다. 정말 조용한 날이 없었던 카이사르의 나날이었고, 그저 카이사르의 앞 길만을 막으려고 했던 그들의 모습에 웃펐다. 

적어도 제대로 일은 해야 할 것 아닌가?! 그저 카이사르의 일이기 때문에 무조건적인 반대와 그를 제거하려고 하는 행동들은 차마 말로 하기조차 부끄러울 지경이다.

강력한 카이사르라 그들의 방해에도 무사할 거라 생각했지만 조마조마하던 여러 순간들이 있었던 2권. 다음 3권에선 그가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또 기대가 된다. 그리고 반대파들이 또 어떤 방해를 해올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이사르의 여자들 2 - 4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4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이사르와 세르빌리아의 관계가 의도치 않게 밝혀졌다. 그것도 반란에 가담한 자들의 죄를 어떻게 처리할것인지 의논하는 자리에서.

카토가 그 사실을 알고 세르빌라아를 찾아왔고, 둘의 싸움이 시작됨에있어 약간의 그 상황을 즐기게 된 실라누스의 심정은 오죽했을까?  그 상황이 그저 달콤한 복수처럼 아내가 받아 마땅한 벌로 느끼며 후련한 마음이 든다던 그의 생각에 마음이 아파왔다. 특히 카토와 세르빌리아의 추악한 전쟁의 최후 승자가 아내이겠지만 그 전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사람 중 자신이 아님을, 자신이 제일 먼저 사라지는 사람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니.ㅠㅠ

그리고 이 계기가 카이사르와 세르빌리아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궁금하다. 물론 카이사르가 키케로를 어떻게 처리할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수의 시대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8
이디스 워튼 지음, 손영미 옮김 / 문학동네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자들도 우리처럼 자유롭게 살 권리가 있어요. p.51

남편이 다른 여자와 바람이 나도 모르는 척해야 하는 그 위선에 실물이 난다며 너무 짜증이 난 나머지 의도치 않게 올렌스카 부인의 편을 들게 된 아처. 이 말이 어떤 파장을 몰고 오게 될까?!

올렌스카 부인의 등장으로 그가 오래전부터 당연하다고 생각해왔던 것들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그리고 메이와의 결혼을 앞두고 있는 상태에서 다른 부부를 떠올려보며 부인의 무지와 남편의 위선으로 유지되는 무미건조한 결합이라는 불길한 예감에 아찔함을 느낀다.

현재도 어쩌면 그러한 세상을 살고 있지는 않은가?! 순수한 여자를 원하고 그 순수함을 깨부수는 것이 남편의 기쁨이라 생각하고는 있지 않은가?!

그런 점에서 아처가 자신이 누려온 자기 약혼녀는 어째서 누리면 안 된다는 건지 이해하지 못한 부분은 박수를 쳐주고 싶다. 다만 단서가 달린 생각이었으니 반쪽 자리 박수를. 앞서 올렌스카 부인의 등장이 그에게 영향을 줄 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영향을 주는 듯하다. 그래서인지 이 이야기의 끝이 그래서 더 궁금해진다.

그래서 아처 그의 결혼 생활은 어떻게 되는 거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순수의 시대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8
이디스 워튼 지음, 손영미 옮김 / 문학동네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뉴욕 사교계에 존재하는 명확한 규칙들. 약혼을 한 두 사람은 약혼 인사를 다녀야 하고 막 약혼한 남자가 결혼한 여자를 만나러 다니면 안 된다며 자기랑 같은 부류의 아가씨와 맺어져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아처.

그리고 이국적인 공간 배치와 미국인들은 꿈도 못 꿀 야릇한 건축구조를 가진 밍곳 부인의 집. 그녀의 침실을 보고 야릇한 정사 장면을 떠올리면서도 정숙한 밍곳 부인이 그곳에 사는 걸 흥미로워 하던 사람들.

뭔가 얽매여 있으면서도 그 규범을 무시하는 사람들을 부러워하는 듯한 이 현상들이 재미있으면서도 씁쓸하게 느껴지는 건 왜일까? 지금과 다른듯하면서도 닮은 듯한 그 세계가 뒤에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