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의 남편
하라다 마하 지음, 이규원 옮김 / 북스피어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일 선거를 앞두고 있어서인가?! 더 와닿던 이야기였다. 특히 출산 후에도 업무에 복귀할 수 있는 시스템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때는 남 일 같게 느껴지지 않아 울컥하기까지 했다. 아무래도 내가 여성이어서, 엄마여서 더 와닿던 이야기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여전히 여성이 아이를 낳고 안심하고 키울 수 있는 사회를 외치면서도 정작 실행되는 곳은 없다. 그리고 가끔은 여자의 적은 여자라고, 자기 때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하는 분들도 있었으니. 과연 그런 사회가 오긴 하는 걸까?

정말 린코 총리가 필요한 순간이다. 언제까지 최악 중에서도 그나마 덜 최악인, 차악의 선택을 해야 하는 것일까? 총리 남편이 된 히요리 씨의 시선으로 보던 린코의 총리 생활이 때로는 코믹스럽게, 때로는 정계의 사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며 흥미롭게 쓰여있는 책이었다. 

이번에야말로, 정말 이번에야말로. 이 나라는 다시 태어난다. p.347라는 말을 언젠가는 할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라며....  당장 내일 있을 소중한 한 표, 잘 선택해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총리의 남편
하라다 마하 지음, 이규원 옮김 / 북스피어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서가 매일 출퇴근을 시켜주며 자신의 스케줄을 체크한다면?! 그것도 당신의 아내가 총리이니 빈틈을 보여서는 안된다며 GPS로 자신의 동선마저 체크를 당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면 살 수 있겠는가?!

어머니와 백화점을 가던 도중 울리던 전화, 후지노미야 씨로부터 온 전화였다. 당에서 파악할 수 없는 행동은 삼가달라며 지금 당장 돌아가달라는 말을 한다. 그리고 후에 아내조차도 소마 가와 결혼한 순간부터 늘 추적을 당해왔고 총리가 되고 나서는 더 철저하게 추적당하고 있다고 말하며 신중하지 못한 행동은 삼가줬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그래, 조심해야겠지. 어디서나 린코의 정치 생활에 악영향을 줄 사건들이 어디 없나 눈에 불을 켜고 반대파에서 지켜보고 있을 테니. 하지만 관저로 이사 가는 것조차 아내가 아닌 비서를 통해 듣게 해야 했던 건 아니지 않았나?! 조금씩 멀어져 가는 둘 사이가 보이는 와중 결국 사고를 치고 마는 히요리 씨. 그리고 그가 들려주는 린코와의 첫 만남 이야기. 이 이야기의 끝은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총리의 남편
하라다 마하 지음, 이규원 옮김 / 북스피어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 관찰일기를 쓰던 히요리 씨가 아내 소마 린코의 행적을 글로 남겨놓고 싶다는 기분에 개인적인 일기를 쓰기 시작하며 이야기가 진행된다. 그런데 이 일기 너무 재미있는 거 아닌가?! 뭔가 4차원적인 느낌이 드는 히요리 씨라서인지 그가 바라보는 상황들이 묘하게 이야기 속으로 끄는 힘을 가지고 있다.

아내 소마 린코가 음흉한 막후 실세이며 산전수전 다 겪은 여당 고위 간부 하라 선생과 어떻게 만나 총리가 되었는지 그 당시 일본의 정치계를 조류가 보여주는 사회에 비유해서 풀어놓은 이야기가 흥미롭다. 일본 최초의 여성 총리가 된 아내 소마 린코로 인해 일본 최초의 총리 남편 '퍼스트젠틀맨'이 된 히요리 씨의 앞날이 어떻게 변하게 될지 궁금하다. 여성 총리 또한 앞으로 보여줄 활약이 기대된다. 속 시원한 사이다가 있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르투나의 선택 2 - 3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3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스터스 오브 로마 시리즈 3부에 속하는 포르투나의 선택은 온전히 술라의 이야기를 담고 있을 거라 생각했다. 마리우스 또한 2부까지 등장하지 않았던가?! 그래서 술라가 나이가 상당히 들어 예전과 달리진 모습으로 등장했던 1권부터가 충격이었는데 2권 중후반쯤 죽음을 맞이하게 되면서 또 다른 충격으로 다가왔다. 독재관이 된 술라의 삶이 여기에서 끝이라면 3권에선 누구의 이야기가 중점적으로 다루어지게 되는 것일까?!

로마를 위해 자신의 본성을 숨기며 살다가 자신만의 즐거움을 찾아 떠났던 술라의 마지막이 마음 아프게 그려졌던 2권이었고 새끼 똥돼지의 성장과 폼페이우스의 좌절 그리고 조금씩 성과를 내보이고 있는 카이사르의 과정이 함께했던 이야기였다. 3권에선 또 어떤 내용으로 이야기가 진행이 될지 궁금해지는 포르투나의 선택. 정말 마지막 선택받는 자는 누가 될지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르투나의 선택 2 - 3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3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마가 이렇게 휘청거리는 게 이상할 것도 없지. 그런데도 술라에게 안 된다고 외치는 목소리는 어디서도 들리지 않아."
"그 이유랄 것 중 하나는, 술라가 제정한 법의 상당 부분이 사리에 맞아서가 아니겠나. 참 대단한 사람이야!" p.248

술라가 독재관이 되고서 하나둘 고쳐지던 법. 전면적인 법제 개혁이 아닐 수 없다. 특히 공무원들을 기강이 해이하고 무능하며 게으르고 부패한 집단으로 보아 가장 유별스럽게 취급을 하였다고 한다. 이 부분에 있어서는 현재와 비슷하게 와닿아 규정만을 따지며 자신의 일이 아니라고 다른 부서로 연락하라고 넘겨버리던 그들의 모습이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기사들이, 평민회와 호민관 그리고 공권박탈자와 가까운 사람들은 한없이 내려가고 전쟁 영웅들과 원로원, 소수만 참여하는 법정에서 실력을 발휘하던 사람들이 한없이 올라가는 이 상황들이 술라가 죽은 후에도 잘 유지가 될지 궁금해진다. 뒤이어 로마를 이끌자는 어떻게 변화시켜 나가게 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